'캐리녀', 어째서 최지우의 매력이 잘 느껴지지 않을까

 

‘캐리녀’ 최지우, 멜로와 법정극 사이 어정쩡한 설정이 문제

 

MBC 새 월화드라마 <캐리어를 끄는 여자>는 법정극에 멜로가 섞여있는 드라마다. 법정극이지만 주인공인 차금주(최지우)가 변호사가 아닌 사무장이라는 점은 이 법정극이 인물의 성장드라마 역시 담고 있다는 걸 의미한다. 또한 법정극이라도 법정보다는 현장에 대한 이야기를 더 많이 담을 거라는 의미도 담고 있다. 좀 특이해 보이지만 제목이 <캐리어를 끄는 여자>인 것은 이 캐릭터를 잘 설명해준다.

 

20160927102704777eanr.jpg

 

차금주가 사무장이라는 설정에서 쉽게 떠올릴 수 있는 건 <굿와이프>에서 나나가 맡았던 매력적인 사무장 김단일 것이다. 일에 있어서 차금주와 김단은 실제로도 닮은 점이 많다. 목적을 위해서는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고 어떤 면에서는 변호사들 뒤에서 실제로 문제를 해결하는 해결사다. 하지만 멜로에 있어서는 이 두 인물을 다르게 다가온다. 김단이 사랑 따위는 별 관심도 없는 자유분방한 인물이라면, 이 드라마는 결국 티격태격하다가 사랑에 빠지는 차금주와 파파라치 언론 K-fact 대표인 함복거(주진모) 사이의 멜로가 또 한 축을 이루기 때문이다.

 

이 드라마 속에 등장하는 노숙소녀 살인사건이라는 소재는 권음미 작가의 전작이 <갑동이>였다는 사실을 상기시킨다. 드라마는 그래서 멜로와 수사물의 성격을 띤 법정극이 뒤섞여 있다. 차금주라는 인물은 그래서 이 두 상이할 수 있는 장르의 중심에 서 있다. 수사물이 가진 긴장감과 멜로가 가진 달달함의 균형을 어떻게 잡느냐가 그래서 성패의 관건이 된다.

 

하지만 첫 회만 놓고 볼 때 최지우가 연기하고 있는 차금주라는 캐릭터는 생각만큼 매력적으로 다가오지 않는다. 모든 능력을 다 갖췄지만 시험 공포증 때문에 변호사 시험에서 연거푸 떨어져 결국 포기하고 사무장의 길을 걷고 있고, 마치 자신을 대리하듯 이복동생인 박혜주(전혜빈)를 변호사로 만든 인물. 시험 공포증이라는 설정이 그리 보편적인 공감대를 만들어주지 못하고 있고, 그것이 그녀의 캐릭터에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도 불분명하다.

 

20160927102704926vwyk.jpg

 

게다가 차금주는 확실하게 자신의 이익만을 추구하는 인물인지, 아니면 그렇게 아등바등 살고는 있지만 실제로는 따뜻한 인물인지가 애매모호하다. 노숙소녀 살인사건 자체가 승소확률이 없다며 맡지 말라고 조언하지만 박혜주의 요청으로 대신 용의자인 소년을 만나고 사무적으로 대하던 그녀가 소년의 진심어린 몇 마디에 사건을 맡게 되는 과정은 너무 느슨하다. 그리고 갑자기 변호사법 위반 위증교사혐의로 교도소에 가게 된다는 설정은 뜬금없게 다가온다.

 

사실 이렇게 잘 나가던 인물이 하루아침에 바닥으로 떨어지는 설정을 그리려 했다면 훨씬 차금주라는 인물을 더 냉정하고 이익에만 밝은 부정적인 인물로 그려내는 편이 드라마틱하다. 그래야 바닥에 떨어진 후 그걸 계기로 변화하는 인물의 과정이 훨씬 더 설득력 있게 다가올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드라마 첫 회에 차금주는 그런 인물로 그려지지 않았다. 그것은 첫 회에 법정극을 설명하면서 동시에 이 작품이 멜로라는 걸 드러내야 했기 때문이다.

 

20160927102705078kyyb.jpg

최지우가 연기하는 차금주라는 캐릭터는 그래서 이 멜로적 성격과 법정극적 성격 사이에서 어느 하나를 선택하지 못하고 애매모호한 위치에 서게 되었다. 그러니 긍정적이지도 부정적이지도 않은 인물에게서 어떤 향후 성장이나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찾기가 어렵게 되었다. 부정적 인물이었다면 개과천선하는 반전의 기대감을 갖게 했을 것이고, 아예 긍정적인 인물이었다면 통상적이긴 하지만 권선징악의 기대감을 갖게 했을 텐데, 어느 쪽도 취하지 못한 어정쩡함에 머물게 됐던 것.

 

<캐리어를 끄는 여자>에서 최지우의 매력이 잘 느껴지지 않는 건 이런 초반 캐릭터 설정의 애매함 때문이다. 이 드라마는 어딘지 장르물들의 성공 포인트들을 모아 놓은 듯한 느낌이 강하다. 이런 경우 그 사뭇 다를 수 있는 장르적 특성들을 매끄럽게 봉합하는 일이 중요해진다. 아쉽게도 첫 회는 만족스럽지 못하다. 향후 이 드라마가 어떤 힘을 발휘하기 위해서는 멜로든 법정극이든 어느 한쪽을 확실히 선택하고 그 중심을 잡은 후, 나머지 한 쪽을 보조적으로 취하는 편이 나을 수 있다.

 

[엔터미디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486 불륜+결혼 발표까지..'품위녀', 파격에 파격을 더하다 [레벨:10]메뚜기 2017.07.01 2525 3
485 '아이해' 송옥숙이 이상해? 그래도 이유리는 못당해 [레벨:10]메뚜기 2017.06.18 1381 1
484 '비밀의숲' 갈수록 첩첩산중…신혜선 왜 피해자 만났나 [레벨:10]메뚜기 2017.06.18 376 1
483 ['비밀의 숲' 첫방] 70분 씹어먹은 극강 몰입감..시청자 홀리다 [레벨:10]메뚜기 2017.06.11 464 0
482 '당신은 너무합니다' 엄정화X장희진, 사생결단 갈등.. 결국 피 불렀다 [레벨:10]메뚜기 2017.06.11 442 3
481 김소현 입궁에 절규한 '군주' 유승호, 또다시 안방 울렸다 [레벨:10]메뚜기 2017.06.08 439 1
480 [美친box]'겟아웃'·'노무현입니다', 5월 반전의 극장가 [레벨:10]메뚜기 2017.05.27 398 1
479  '군주' 유승호, 밤 잠 설치게 만든 '랜선남친' [레벨:10]메뚜기 2017.05.26 493 1
478 SNS에서 트와이스 새 앨범 콘셉트가 비판받는 이유 [1] file [레벨:10]눈내리는 2017.05.07 682 3
477 '맨투맨' 박해진♥김민정, 달콤 로맨스 급물살..예측불가 전개 [1] file [레벨:2]이제알겠다 2017.05.06 610 0
476 종영 '도봉순' 박형식♥박보영, 결혼 해피엔딩 맞을까 [1] [레벨:6]하지못한말 2017.04.15 2033 4
475 승승장구 '더킹', 감독판 볼 수 있을까.."가능성 有" [레벨:10]메뚜기 2017.01.31 861 1
474 '피고인' 지성 볼펜심 신, 모서리공포증 엄기준 기억했나 [1] [레벨:10]메뚜기 2017.01.31 667 0
473 '조작된 도시' 지창욱, 액션으로 완성한 첫 스크린 주연 도전 [레벨:10]메뚜기 2017.01.31 285 0
472 '이아바' 이선균·송지효 입장 옹호 격론, 당신이라면? [1] [레벨:10]메뚜기 2016.11.19 914 1
471 첫방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 김재원, 미스터리 첫등장 수상하다 [레벨:10]메뚜기 2016.11.13 838 2
470 '구르미' 재회한 박보검♥김유정, 애틋한 포옹 [1] [레벨:10]메뚜기 2016.10.05 842 0
469 '공항가는 길' 김하늘-이상윤, 아슬아슬 위태로운 남녀 [레벨:10]메뚜기 2016.10.05 694 0
468 '질투의 화신' 조정석, 뚝뚝 흘러 넘쳐 '멋짐 주의보 발령' [레벨:10]메뚜기 2016.10.05 280 0
467 '구르미' 박보검♥김유정, 조선판 '로미오와 줄리엣' [레벨:10]메뚜기 2016.10.04 294 1
466 "연애 천재 왕세자"..박보검, 여심저격 눈빛 [레벨:10]메뚜기 2016.10.02 308 0
465 '구르미 그린 달빛', 눈물의 엔딩, 충격의 예고편 [레벨:10]메뚜기 2016.09.27 485 0
» '캐리녀', 어째서 최지우의 매력이 잘 느껴지지 않을까 [레벨:10]메뚜기 2016.09.27 424 1
463 '구르미' 박보검♥김유정, 남자 대 여자로 마주섰다 '핑크빛' [레벨:10]메뚜기 2016.09.20 421 0
462 '구르미' 김유정 여인만든 박보검의 손짓, 안방극장 흔들었다 [레벨:10]메뚜기 2016.09.20 40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