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아바' 이선균·송지효 입장 옹호 격론, 당신이라면?

 

 

‘이아바’, 불륜보다 흥미로운 다양한 관점들

 

‘결혼생활이...참.. 어느 누구라도 붙잡고 물어봐라.. 안 힘들고 안 버거운 사람 있나... 그만큼.. 책임이 따르고...무게가 있기에 결혼서약을 하고, 하는 거지.. 버겁고. 힘들다고.. 조그만한.. 바람에 흔들리면.. 세상사람 다 흔들리고 쓰러지지...... 나쁜 ×.. 진짜 힘들었을 때.. 말했어야지.. 다른 사람한테 말고.. 그게 예의지.. 나쁜..’ - 한은정

 

‘종종 별 보러 오자던 남편은 어디로 가고~~ 그 남편에게 다른 여자들과 둘이서 영화 보고 차 마시고 술 마실 여유는 있었어도, 독박가사에 독박 육아 하는 맞벌이 아내 마음 헤아릴 여유는 없었던 거지... 이 드라마가 위기를 외면하는 부부에게 예방주사가 되면 좋겠다. 이미 일 벌어지고 수습하기엔 상처가 너무 크잖아...’ - 차연

 

20161119151236696odzm.jpg

 

‘이 드라마를 단지 바람 폈다는 사실만 주목하면 안돼지. 이선균과 송지효가 살면서 서로에게 얼마나 충실했는지를 먼저 따져야하는 것이다. 한국사회는 정말 결혼한 다음 서로에게 충실한 것하고는 거리가 먼 사회이지. 잡은 물고기에게 왜 먹이를 주냐 식 사고방식을 가진 사람들은 이 드라마 보지마라. 그런 사람들은 욕밖에 할 게 더 있냐?’

 

JTBC 금토드라마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에 대한 기사에는 이런 종류의 댓글들이 빼곡하게 달려있다. 드라마에서는 마침 불륜을 저지른 정수연(송지효)이 자신이 왜 그렇게 됐는가에 대해 힘들었던 자신의 심사를 눈물을 흘리며 남편 도현우(이선균)에게 말하는 장면이 방영됐다. 맞벌이 하는 워킹우먼으로서 회사에서도 가정에서도 잘 하기 위해 뛰고 또 뛰었고 그게 누구에게나 있는 일로 치부하던 차에 ‘그 사람’이 보여주는 친절에 자기도 모르게 마음이 갔다는 것이다.

 

20161119151236811henf.jpg

 

아마도 가정을 가진 워킹우먼들의 입장에서 그녀의 말이 공감 가는 쪽도 있을 것이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것이 하나의 변명에 불과하다고 여겨지는 시청자분들도 있을 것이다. 이것은 도현우에 대한 입장도 마찬가지다. 가끔 애 데리러 가줬고 또 쓰레기도 치워줬다며 자기도 할 만큼 했다고 말하는 도현우에 대해 공감할 수 없다는 분들도 분명 있을 것이다. 물론 누구나 다 그렇게 사는 것이라며 도현우의 입장을 지지하는 분들도.

 

흥미로운 건 이 드라마가 그 내용 안에 이 불륜에 처한 정수연과 도현우의 상황에 대한 여러 사람들의 의견들을 담아놨다는 점이다. 게시판에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라는 제목으로 도현우가 글을 올려놓자 거기에 대한 익명의 여러 사람들이 의견들을 계속 덧붙인다. 당장 이혼하라는 이야기도 있지만 ‘참치마요’처럼 차분하게 사태를 파악하고 대처해나가라는 조언도 있다. 그 참치마요에게 너무 자기 입장에서 입바른 소리를 한다는 비판이 나오기도 하고, 그가 쓴 한 줄 한 줄의 진심에 감동하는 입장이 올라오기도 한다.

 

20161119151236922wkik.jpg

 

즉 드라마 안에서 벌어지고 있는 불륜에 대한 다양한 입장들이 있고, 그 드라마를 본 시청자들이 또한 다양한 입장들을 내보이고 있다는 건 이 드라마가 가진 독특한 특징을 보여준다. 사실 이렇게 되면서 드라마는 단순히 불륜이 갖고 있는 자극적인 상황들이 무한 전개되는 것을 벗어나 좀 더 결혼이라든가 부부관계라든가 혹은 일과 가정에 대한 이야기들 같은 다양한 사안들에 대한 여러 사람들의 의견들이 서로 개진되는 장을 마련해준다.

 

드라마를 보고 나서 그 드라마 속 정수연과 도현우의 이야기에 시청자들이 여러 의견을 달고 때로는 격론을 벌이는 동안 우리는 어쩌면 그간 당연히 생각해왔던 결혼과 부부관계 같은 것들에 대해 좀 더 진지하게 생각하게 되는 지도 모른다. 그런 점에서 보면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가 가진 독특함이 드러난다. 드라마적 상황으로 시청자들을 끌어 모으고 그 일종의 상황극을 통해 저마다 자신의 삶을 돌아보게 만드는 드라마. 이것은 우리가 단순히 이 드라마를 불륜극이라고 말하기 어려운 이유이기도 하다.

 

[엔터미디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486 불륜+결혼 발표까지..'품위녀', 파격에 파격을 더하다 [레벨:10]메뚜기 2017.07.01 2893 3
485 '아이해' 송옥숙이 이상해? 그래도 이유리는 못당해 [레벨:10]메뚜기 2017.06.18 1540 1
484 '비밀의숲' 갈수록 첩첩산중…신혜선 왜 피해자 만났나 [레벨:10]메뚜기 2017.06.18 446 1
483 ['비밀의 숲' 첫방] 70분 씹어먹은 극강 몰입감..시청자 홀리다 [레벨:10]메뚜기 2017.06.11 533 0
482 '당신은 너무합니다' 엄정화X장희진, 사생결단 갈등.. 결국 피 불렀다 [레벨:10]메뚜기 2017.06.11 527 4
481 김소현 입궁에 절규한 '군주' 유승호, 또다시 안방 울렸다 [레벨:10]메뚜기 2017.06.08 709 1
480 [美친box]'겟아웃'·'노무현입니다', 5월 반전의 극장가 [레벨:10]메뚜기 2017.05.27 466 1
479  '군주' 유승호, 밤 잠 설치게 만든 '랜선남친' [레벨:10]메뚜기 2017.05.26 559 1
478 SNS에서 트와이스 새 앨범 콘셉트가 비판받는 이유 [1] file [레벨:10]눈내리는 2017.05.07 745 3
477 '맨투맨' 박해진♥김민정, 달콤 로맨스 급물살..예측불가 전개 [1] file [레벨:2]이제알겠다 2017.05.06 679 0
476 종영 '도봉순' 박형식♥박보영, 결혼 해피엔딩 맞을까 [1] [레벨:6]하지못한말 2017.04.15 2086 4
475 승승장구 '더킹', 감독판 볼 수 있을까.."가능성 有" [레벨:10]메뚜기 2017.01.31 915 1
474 '피고인' 지성 볼펜심 신, 모서리공포증 엄기준 기억했나 [1] [레벨:10]메뚜기 2017.01.31 726 0
473 '조작된 도시' 지창욱, 액션으로 완성한 첫 스크린 주연 도전 [레벨:10]메뚜기 2017.01.31 347 0
» '이아바' 이선균·송지효 입장 옹호 격론, 당신이라면? [1] [레벨:10]메뚜기 2016.11.19 969 1
471 첫방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 김재원, 미스터리 첫등장 수상하다 [레벨:10]메뚜기 2016.11.13 896 2
470 '구르미' 재회한 박보검♥김유정, 애틋한 포옹 [1] [레벨:10]메뚜기 2016.10.05 894 0
469 '공항가는 길' 김하늘-이상윤, 아슬아슬 위태로운 남녀 [레벨:10]메뚜기 2016.10.05 749 0
468 '질투의 화신' 조정석, 뚝뚝 흘러 넘쳐 '멋짐 주의보 발령' [레벨:10]메뚜기 2016.10.05 339 0
467 '구르미' 박보검♥김유정, 조선판 '로미오와 줄리엣' [레벨:10]메뚜기 2016.10.04 359 1
466 "연애 천재 왕세자"..박보검, 여심저격 눈빛 [레벨:10]메뚜기 2016.10.02 368 0
465 '구르미 그린 달빛', 눈물의 엔딩, 충격의 예고편 [레벨:10]메뚜기 2016.09.27 549 0
464 '캐리녀', 어째서 최지우의 매력이 잘 느껴지지 않을까 [레벨:10]메뚜기 2016.09.27 487 1
463 '구르미' 박보검♥김유정, 남자 대 여자로 마주섰다 '핑크빛' [레벨:10]메뚜기 2016.09.20 486 0
462 '구르미' 김유정 여인만든 박보검의 손짓, 안방극장 흔들었다 [레벨:10]메뚜기 2016.09.20 47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