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준희 양 시신 유기…그들은 치밀하고 냉정했다

 

 

 

친부와 내연녀 '딸 찾아달라' 지구대서 울먹여

실종 전단 직장 동료에게 나눠주기도, 거짓 연기
일관



AKR20171231008600055_01_i_20171231081919

얼굴 가린 고준희양 친부 [연합뉴스 자료사진]



고준희(5) 양 시신을 야산에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친부 고모(36) 씨는 실종신고를 한 이후로 줄곧 거짓 연기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내연녀 이모(35·여) 씨와 함께 경찰을 찾아 '제발 딸을 찾아달라'며 울먹였고 직장 동료에게 실종 전단을 나눠주기도 한 것으로 밝혀졌다.

31일 전주 덕진경찰서에 따르면 친부 고씨와 내연녀 이씨는 지난 8일 집 근처 지구대를 찾아 "우리 딸이 지난달 18일부터 사라졌다. 꼭 좀 찾아달라"고 사정했다.

이들은 아이를 잃어버린 부모의 애타는 심경을 고스란히 드러냈다고 현장에 있던 경찰은 기억했다.

친부 고씨는 지구대에서 침통한 표정으로 일관했고, 내연녀 이씨도 준희 양과 각별한 사이인 것처럼 실종 경위를 설명했다.

고씨는 '딸이 없으면 못 산다'며 한참 동안 소리를 지르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경찰이 실종 경보를 발령한 다음에도 거짓으로 일관했다.

친부 고씨는 자신이 다니는 완주 한 공장 직원들에게 "딸을 잃어버렸다. 비슷한 애를 보면 말해달라"며 실종 전단을 나눠 준 것으로 알려졌다.



AKR20171231008600055_02_i_20171231081919

야산에서 옮겨지는 고준희양 시신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찰 수사가 가족을 향할 때도 고씨와 이씨는 태연함을 유지했다.

고씨는 '실종 신고 경위가 석연치 않다'는 경찰 추궁에 "딸을 잃은 내가 피해자냐. 아니면 피의자냐"며 "이런 식으로 대하면 협조할 수 없다"고 받아쳤다.

이씨 역시 "왜 이런 식으로 수사하느냐. 그런 건 물어보지 말라"며 불쾌한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을 담당한 경찰관은 "아이를 잃어버린 부모는 경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는 경우가 보통인데 고씨는 실종 경위를 물을 때마다 매우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며 "'준희 양 병원 진료기록이 너무 없다.' 등 불리한 질문을 하면 되레 화를 내기도 했다"고 밝혔다.

법원은 전날 준희 양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친부 고씨와 이씨의 어머니 김모(61·여) 씨에 대해 "증거인멸 및 도주 우려가 있다"며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은 고씨와 함께 준희 양 시신 유기를 공모한 혐의로 내연녀 이씨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전주=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67 추자도 해상 실종선원 2명 수색 총력…잠수사 41명 투입 [1] 2018.01.01 메뚜기 78 0
266 스키타던 초보·스노보더 충돌…2명 사상 2017.12.31 메뚜기 168 1
265 "다른 남자와 왜 술마셔"…동거녀 주점에 불 지른 40대 붙잡혀 2017.12.31 메뚜기 188 1
264 화재로 어린아이 3명 사망…20대 친모 술취해 "죽고싶다" [1] 2017.12.31 메뚜기 136 0
» 고준희 양 시신 유기…그들은 치밀하고 냉정했다 [1] 2017.12.31 메뚜기 150 0
262 제왕절개 때 태아 손가락 절단…서울대병원, 10개월 ‘나 몰라라’ 2017.12.30 메뚜기 336 0
261 8개월 동안… 준희 가족의 추악한 연극 2017.12.30 메뚜기 283 0
260 [Why] 수능 대신 공무원 시험… 교복 입은 그들, 왜 '공딩족'이 됐을까 2017.12.30 메뚜기 115 0
259 아파트 11층 베란다서 이불 털던 50대 남성 추락사 2017.12.30 메뚜기 165 0
258 암매장한 날, 親父는 인스타그램에 "ㅋㅋ" 2017.12.30 메뚜기 153 0
257 모텔서 프로포폴 투약 의사 벌금형 2017.12.28 메뚜기 364 0
256 반려인 10명 중 2명, 미용·진료비 등으로 한달에 10만~30만원 사용 2017.12.28 메뚜기 213 0
255 50대 이상 부부 적정생활비 월230만9000원 2017.12.28 메뚜기 299 0
254 아이도 안낳고 결혼도 안하는 한국 2017.12.28 메뚜기 500 0
253 경찰, 신생아 사망 이대목동병원 간호사 등 2명 소환조사 [2] 2017.12.26 메뚜기 254 0
252 3m 아래 계곡 추락한 승용차서 20대 숨진채 발견 2017.12.25 메뚜기 422 1
251 고준희양 실종 37일째 '오리무중'…경찰, 빗속 수색 이어가 2017.12.24 메뚜기 834 0
250 하늘도 울었다…노모·딸·손녀 함께 보낸 영결식 눈물바다 [1] 2017.12.24 메뚜기 679 0
249 여성 사우나 밖에서만 “대피” 외친 건물주, 초동대처 논란 [7] 2017.12.24 메뚜기 264 0
248 20명 사망 여탕, 비상구 아는 직원들 해고당해 없었다 [2] 2017.12.24 메뚜기 269 0
247 檢 '김포공항 쇼핑몰 동료 살해' 30대에 징역 20년 구형 2017.12.22 메뚜기 692 1
246 “투신 막으려…” 9층 아파트 외벽타고 오른 경찰관 추락사 2017.12.22 메뚜기 370 0
245 "귀신 내쫓아 줄게" 40대女 숨지게 한 사찰법사 징역 2년 2017.12.22 메뚜기 265 0
244 경차보다 더 작은 '초소형 자동차' 생긴다 2017.12.22 메뚜기 265 0
243 "여보 살려줘" 제천 화재 희생자들 절박했던 마지막 통화 2017.12.22 메뚜기 53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