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파느니 증여한다"…잇단 규제에 주택 매매↓, 증여↑

 

 

 

주택 증여 작년 11월까지 8만 건 육박…역대 최대 전망

2년 연속 100만 건 넘었던 매매는 지난해 90만 건 안팎 그칠 듯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시장에 대한 규제로 지난해 주택 매매거래는 전년보다 감소한 반면 증여 건수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출 규제와 양도소득세 중과 등으로 집을 사고팔기 어렵게 되면서 매매는 감소하고, 부담부 증여 등의 형태로 자녀 등에 재산을 넘기는 증여는 늘어난 것이다. 

1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이 공개한 지난해 1∼11월 전국의 주택 매매거래량은 총 87만5천458건으로 2016년 동기(1∼11월)의 96만4천468건 대비 9.23% 감소했다. 

새 정부 들어 6·19대책, 8·2대책 등 잇단 대출·세금 강화 정책으로 매도자는 주택 매도 시기를 늦추고, 매수자는 집값 하락에 대한 기대감으로 관망하면서 거래가 줄어든 것이다. 대출 축소로 매수자의 주택 구입비용 부담이 커진 것도 거래 감소의 원인으로 꼽힌다.

특히 투기과열지구 등 규제가 집중된 서울의 경우 작년 11월까지 누적 매매거래량이 17만4천57건으로 전년 동기(19만6천261건)보다 11.3% 감소했다. 

경기도는 작년 11월까지 22만9천486건이 거래돼 2016년 동기(25만3천955건) 대비 9.64% 줄었고, 부산은 6만8천564건으로 전년(8만7천708건)보다 21.8% 감소했다.

이에 따라 2015년과 2016년 2년 연속 100만 건을 넘었던 주택 거래량은 2017년 들어 90만 건 안팎에 그칠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한다.

반면 주택 증여 건수는 지난해 역대 최대치를 경신할 전망이다.

작년 11월까지 누적 증여 건수는 총 7만9천364건으로 전년 동기(7만1천340건) 대비 11.3% 증가했다. 

이는 또 주택 증여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던 2016년 1년치 증여 건수(8만957건)에도 육박한 것이어서 12월 증여 거래량까지 합하면 지난해 증여 건수가 또다시 역대 최대치를 경신할 공산이 크다. 

서울의 경우 지난해 매매는 줄었지만, 증여는 11월까지 1만2천759건으로 전년 동기(1만1천588건)보다 10.1% 늘었다. 

강남권에서 강남구와 송파구의 증여가 2016년 대비 각각 14.3%, 33.7% 감소한 것과 달리, 강동구는 1천223건으로 전년 동기(410건)보다 198.3% 급증했다.

지난해 5월 관리처분계획인가 영향으로 거래량이 급증한 둔촌 주공 아파트와 고덕동 등지의 신규 입주 아파트에서 증여 수요가 많았던 것으로 보인다.

또 용산구(74.8%), 관악구(58.0%), 성북구(55.7%), 중구(48.3%), 영등포구(44.1%), 은평구(36.1%), 광진구(31.0%), 중랑구(30.9%), 강서구(28.8%), 서초구(27.8%) 등에서도 작년 대비 증여가 많이 늘었다. 



AKR20171231023400003_02_i_20180101061142

서울 아파트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 역시 매매는 줄었지만, 증여는 5천232건으로 전년(4천320건)보다 21.1% 증가했다.

작년 11월까지 경기도의 증여 건수는 1만7천917건으로 전년(1만5천306건) 대비 17.6% 늘었다.

이처럼 증여거래가 증가 추세를 보이는 것은 최근 집값 상승세가 지속하면서 자녀에게 전세나 대출을 끼고 집을 사주는 '부담부 증여'가 늘고 있어서다. 

또 집값 상승기에 절세 목적으로 상속에 앞서 사전 증여를 하는 경우가 많아지면서 증여 건수가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2013년 5만4천464건이었던 주택 증여 건수는 2014년 6만6천893건으로 늘어난 뒤 2016년에는 8만 건을 넘어섰다. 

서초구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재건축 등으로 앞으로 집값이 오를 것으로 예상하니 사전에 자녀에게 전세나 대출을 끼고 명의를 넘겨주는 경우가 많다"며 "지방에서도 자녀 명의로 강남 아파트를 사주겠다며 매수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고 말했다.

특히 올해 4월 양도소득세 중과를 앞두고 집을 팔거나 임대사업 등록을 하는 대신 '증여'를 선택한 다주택자도 많아진 것으로 보인다. 

강남구의 한 중개업소 사장은 "양도세 중과를 피하려고 주택 수를 줄이는 차원에 자녀에 증여를 고려하는 다주택자들이 있다"며 "다주택자들이 상당수 버티기에 들어가면, 앞으로 증여 건수는 더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AKR20171231023400003_01_i_20180101061142

연도별 주택 증여 건수※ 2017년은 통계가 공표된 11월까지 수치임. [국토교통부 자료 집계=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인기글 "필리핀 여행 간 9살 여아, 현지인 가이드가 성추행" 2018.06.23 메뚜기 396 2
272 한국 생산인구 향후 20년간 19% 급감…OECD -0.1% 불과 2018.01.02 메뚜기 55 0
271 "눈 떠보니 종이가루 천지"…롯데월드타워 인근 주민 불만 폭주 2018.01.02 메뚜기 148 0
» "집 파느니 증여한다"…잇단 규제에 주택 매매↓, 증여↑ 2018.01.01 메뚜기 358 0
269 오늘부터 가상화폐 신규거래 불가…20일께 재개될 듯 2018.01.01 메뚜기 127 0
268 직장에서도 법대로 합시다…권위주의 갑질 '그만' [2] 2018.01.01 메뚜기 123 0
267 추자도 해상 실종선원 2명 수색 총력…잠수사 41명 투입 [1] 2018.01.01 메뚜기 77 0
266 스키타던 초보·스노보더 충돌…2명 사상 2017.12.31 메뚜기 167 1
265 "다른 남자와 왜 술마셔"…동거녀 주점에 불 지른 40대 붙잡혀 2017.12.31 메뚜기 186 1
264 화재로 어린아이 3명 사망…20대 친모 술취해 "죽고싶다" [1] 2017.12.31 메뚜기 135 0
263 고준희 양 시신 유기…그들은 치밀하고 냉정했다 [1] 2017.12.31 메뚜기 149 0
262 제왕절개 때 태아 손가락 절단…서울대병원, 10개월 ‘나 몰라라’ 2017.12.30 메뚜기 335 0
261 8개월 동안… 준희 가족의 추악한 연극 2017.12.30 메뚜기 282 0
260 [Why] 수능 대신 공무원 시험… 교복 입은 그들, 왜 '공딩족'이 됐을까 2017.12.30 메뚜기 114 0
259 아파트 11층 베란다서 이불 털던 50대 남성 추락사 2017.12.30 메뚜기 163 0
258 암매장한 날, 親父는 인스타그램에 "ㅋㅋ" 2017.12.30 메뚜기 152 0
257 모텔서 프로포폴 투약 의사 벌금형 2017.12.28 메뚜기 364 0
256 반려인 10명 중 2명, 미용·진료비 등으로 한달에 10만~30만원 사용 2017.12.28 메뚜기 213 0
255 50대 이상 부부 적정생활비 월230만9000원 2017.12.28 메뚜기 299 0
254 아이도 안낳고 결혼도 안하는 한국 2017.12.28 메뚜기 500 0
253 경찰, 신생아 사망 이대목동병원 간호사 등 2명 소환조사 [2] 2017.12.26 메뚜기 254 0
252 3m 아래 계곡 추락한 승용차서 20대 숨진채 발견 2017.12.25 메뚜기 422 1
251 고준희양 실종 37일째 '오리무중'…경찰, 빗속 수색 이어가 2017.12.24 메뚜기 834 0
250 하늘도 울었다…노모·딸·손녀 함께 보낸 영결식 눈물바다 [1] 2017.12.24 메뚜기 679 0
249 여성 사우나 밖에서만 “대피” 외친 건물주, 초동대처 논란 [7] 2017.12.24 메뚜기 264 0
248 20명 사망 여탕, 비상구 아는 직원들 해고당해 없었다 [2] 2017.12.24 메뚜기 269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