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떠보니 종이가루 천지"…롯데월드타워 인근 주민 불만 폭주

 

 

신년맞이 카운트다운 행사서 뿌린 종이가루가 바람 타고 날아가

송파구청에 민원 제기 잇달아…롯데물산 "직원들 보내 청소 중"



PYH2018010111430001300_P2_20180101184740

초고층빌딩 새해맞이 행사가 끝난 뒤(서울=연합뉴스) 1일 오전 서울 송파구 한 아파트에 종이가 잔뜩 흩뿌려져 있다. 이 아파트 주민은 "어젯밤 롯데월드타워 새해맞이 행사가 끝난 뒤 아침에 밖에 나가보니 이 모양이었다"며 "주거 밀집 지역 근처에서 행사하니까 피해가 생긴다"고 말했다. 사진에 찍힌 곳은 롯데월드타워에서 직선거리로 약 1.3㎞ 떨어져 있다. 
롯데월드타워 관계자는 "새해맞이 카운트다운 행사의 마지막 순서가 72층에서 친환경 종이눈꽃 뿌리기였다"며 "물에 닿으면 녹는 종이인 만큼 행사장 주변은 행사 직후에 물을 뿌려서 정리했는데 일부 더 멀리 날아간 것도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2018.1.1 [독자 제공=연합뉴스]
jebo@yna.co.kr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새해맞이 카운트다운 행사를 하면서 흩뿌린 종이 가루가 인근 아파트 단지에 수북이 깔려 주민들의 민원 제기가 잇따르고 있다.

1일 송파구청과 롯데물산 등에 따르면 롯데월드타워에서는 이날 0시부터 7분간 불꽃쇼와 레이저쇼를 하면서 지상과 23층, 50층에서 눈송이 모양으로 만든 종이 눈꽃가루 2.5t가량을 뿌려 눈이 내리는 듯한 상황이 연출됐다.

이 눈꽃가루는 바람을 타고 날아가 행사장 인근뿐만 아니라 롯데월드타워에서 한참 떨어진 아파트 단지에도 쌓였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아파트 앞에 깔린 종이 가루 사진을 찍어 올리며 "롯데월드타워에서 5㎞나 떨어져 있는데 현관에도 종이가 가득하다. 누가 일부러 버린 줄 알았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송파구청 상황실에는 불만을 제기하는 전화가 이어졌고, 홈페이지 생활불편 민원신고에도 "잠실 롯데월드의 종이 눈꽃 쓰레기 투척에 대한 처리를 강력히 요청한다", "종이 눈꽃 처리 좀 부탁한다"는 제목의 글이 잇달아 올라왔다.

롯데물산 관계자는 "친환경 인증을 받은 종이 가루로 물에 닿으면 녹기 때문에 시간이 어느 정도 지나면 없어지게 돼 있지만, 민원이 잇따라서 직원들을 파견해 청소하고 있다"고 말했다. 



PYH2018010101080001300_P2_20180101184740

2018년 새해맞이 불꽃(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일 오전 국내 최고층 건물인 롯데월드타워에서 2018년 새해맞이 불꽃쇼가 펼쳐지고 있다. 2018.1.1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92 "폭로 신빙성 있다" 경찰 조민기 성추행 논란 본격 수사 2018.02.22 메뚜기 40 0
291 900억 규모 도박사이트 운영 일당 검거…사돈까지 가담 2018.02.22 메뚜기 31 0
290 소규모 어린이집·유치원, 4개소중 1개소 중금속·VOC에 노출 2018.02.22 메뚜기 15 0
289 가계빚 증가세 5년만에 꺾였다…작년말 1451조 사상 최고치, 폭주는 '제동' 2018.02.22 메뚜기 17 0
288 "가상화폐 실명제 차질없이 추진" 정부 방침에 시중은행 '신중' 2018.01.15 메뚜기 67 0
287 "병원 때문에 아이가 죽었습니다"…1인시위 父 벌금형 2018.01.15 메뚜기 79 0
286 괴한, 여자화장실서 20대 알바생 폭행…두개골 골절 2018.01.15 메뚜기 108 0
285 홍콩 여행중 가족 살해 한국인, 사업실패 비관한 듯 2018.01.15 메뚜기 116 0
284 여고생 협박해 3년 동안 성관계 맺은 학원장 영장 2018.01.15 메뚜기 116 0
283 울면서 발버둥 치는데···13살 여친 강간한 청소년 실형 2018.01.14 메뚜기 1245 1
282 경찰 '용인 일가족 살해범' 김성관 얼굴 공개 결정 file 2018.01.14 메뚜기 870 1
281 출산장려금 2천만원 시대…"효과 있다"vs"먹튀만 양산" 2018.01.14 메뚜기 285 1
280 2명 공간을 3명이 쓰는데 교도소에 ‘낭만’은 무슨 2018.01.14 메뚜기 282 0
279 가상화폐 거래 가상계좌 실명전환 거부하면 과태료 낸다 2018.01.14 메뚜기 108 0
278 새해 첫 날 남성 3명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 [1] 2018.01.02 메뚜기 660 1
277 밥 잘 먹기, 우유갑 혼자 따보기…1학년 준비됐나요? 2018.01.02 메뚜기 152 0
276 고준희양 친부, 딸 폭행 인정…사망 연관성은 여전히 부인 2018.01.02 메뚜기 157 0
275 “왜 날 무시해” 분노조절장애 낳는 모멸 사회 2018.01.02 메뚜기 152 0
274 부산 삼각산 불 30% 진화…소방당국 "100㏊ 피해 추정" 2018.01.02 메뚜기 64 0
273 한국 어르신이 운동 더 많이 하는데… 신체나이는 일본이 3.7세 젊어 2018.01.02 메뚜기 153 0
272 한국 생산인구 향후 20년간 19% 급감…OECD -0.1% 불과 2018.01.02 메뚜기 56 0
» "눈 떠보니 종이가루 천지"…롯데월드타워 인근 주민 불만 폭주 2018.01.02 메뚜기 149 0
270 "집 파느니 증여한다"…잇단 규제에 주택 매매↓, 증여↑ 2018.01.01 메뚜기 359 0
269 오늘부터 가상화폐 신규거래 불가…20일께 재개될 듯 2018.01.01 메뚜기 128 0
268 직장에서도 법대로 합시다…권위주의 갑질 '그만' [2] 2018.01.01 메뚜기 12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