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대 "조민기 음해발언 유감, 성추행 피해자 보호 최우선"

 

 

 

 
청주대학교 측이 배우 조민기의 음해 발언과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청주대학교 측은 22일 스포츠조선에 "조민기의 성추행에 관한 학생 제보를 접수하고 혹시 있을지 모르는 추가 피해를 우려해 조민기를 우선 수업에서 배제시켰다. 이후 일련의 조사와 징계위원회를 거쳐 '면직'이란 중징계가 결정된 것이다. 그런데도 조민기는 중징계를 받은 사실이 없으며 학교 측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하고 있다. 물론 이번 사건이 종결되기까지 학교 측에서 신속하게 대응한 부분은 있다. 하지만 그것은 3월 2일 학교가 개강하기 때문에 성추행 관련 제보가 사실일 경우 학생들이 추가적인 피해를 입을 걸 우려해 신속하게 진행했던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 조민기의 음해 발언과 관련해서는 유감이다. 다만 학교 측의 입장은 이전에도 지금도 동일하다. 학생 보호가 최우선이라는 것이다. 현재 청주대는 경찰의 협조 요청을 받았고, 이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계획이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학생들의 신분이 노출되거나 하는 또 다른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고민 중이다. 학생 인권 차원에서 접근할 수 있도록 경찰과 협의할 계획이며 신속한 처리도 부탁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또 "현재 학생들의 심각한 트라우마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언론에서 과도한 취재 경쟁으로 학생들에게 상처주지 않길 바란다. 학교 측도 현재 학생들을 위해 전문 상담사를 배치하는 안을 검토하는 등 학생들을 보호하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민기는 21일 방송된 채널A '뉴스 TOP10'에서 "교수직으로 스케줄도 녹록지 않은 상황이었다. 그런 과정을 겪으며 7년을 근무했는데 남는 게 이거(성추행 의혹)라면 무슨 의미가 있겠나. 교수라는 명예보다 내 모교고 내 후배들이라 와 있었다. 그런 학교에서 음해가 계속되면 난 있을 이유가 없다. 팔자에도 없는 교수 한답시고 1학기부터 시작해 2학기 때까지 오는 게 '이제는 나 하나 다치는 게 문제가 아니라 가족까지 다치겠다' 싶어 진술서를 쓰며 1차 사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20일과 21일 양일간 이어진 제자들의 성추행 피해 사실 폭로 후 처음으로 입장을 밝힌 것.

조민기는 20일 자신이 부교수로 재직중이던 청주대학교에서 여학생들을 성추행 했다는 의혹에 휘말렸다. 청주대학교 측은 "조민기에 대해 성문제로 중징계를 내리기로 했다. 28일 자로 면직 처분된다"고 전했다. 그러나 조민기 측의 입장은 강경했다. 이들은 "성추행 및 중징계는 모두 명백한 루머이고, 강력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맞섰다.

그러나 20일 오후 피해자들이 나서며 사건은 새 국면을 맞았다. 피해자들은 언론매체를 통해 "조민기가 노래방에서 신체적 접촉을 강요했으며 한 학년에 한명씩 지정해 '내 여자'라고 부른다"고 증언했다. 매체 인터뷰 뿐 아니라 SNS를 통한 성추행 피해 고백도 이어졌다. 연극배우 송하늘과 자신을 조민기의 제자라고 밝힌 김 모양은 "조민기가 오피스텔로 여학생들을 불러 술을 먹이고 원치 않은 신체적 접촉과 언어적 성희롱을 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충북지방경찰청은 조민기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한 내사에 착수했고, 청주대학교 또한 경찰조사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그러자 조민기 측도 "증언의 심각성에 대해 인지하고 있으며 경찰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 OCN 토일극 '작은 신의 아이들'에서도 하찰할 것"이라고 입장을 바꿨다.

 

[스포츠조선】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301 원장 처조카 합격시키려 … 91점 지원자 16점으로 조작 2018.02.23 메뚜기 138 0
300 "성폭행 폭로 사실이어도 명예훼손죄 가능"… '미투' 위축 논란 가열 2018.02.22 메뚜기 276 0
299 김정숙 여사 "韓여성문제 심각…여성의 가치 위해 함께 노력" 2018.02.22 메뚜기 189 0
298 "성추문 모두 사실"..조민기, 피해자+목격자 끝없는 폭로 2018.02.22 메뚜기 362 2
297 전자발찌 부착자에 늦은 귀가 임의허용…그 틈에 또 성폭행 2018.02.22 메뚜기 108 0
296 "서울 아파트 전셋값 내렸다" 3년8개월만에 첫 하락 2018.02.22 메뚜기 49 0
295 공무원이 수년간 성추행..보복 걱정에 입 다물었던 피해자들 2018.02.22 메뚜기 75 0
» 청주대 "조민기 음해발언 유감, 성추행 피해자 보호 최우선" 2018.02.22 메뚜기 50 0
293 신생아 2명 냉장고에 시신 유기 친모 2심도 징역 2년 2018.02.22 메뚜기 78 0
292 "폭로 신빙성 있다" 경찰 조민기 성추행 논란 본격 수사 2018.02.22 메뚜기 40 0
291 900억 규모 도박사이트 운영 일당 검거…사돈까지 가담 2018.02.22 메뚜기 31 0
290 소규모 어린이집·유치원, 4개소중 1개소 중금속·VOC에 노출 2018.02.22 메뚜기 15 0
289 가계빚 증가세 5년만에 꺾였다…작년말 1451조 사상 최고치, 폭주는 '제동' 2018.02.22 메뚜기 17 0
288 "가상화폐 실명제 차질없이 추진" 정부 방침에 시중은행 '신중' 2018.01.15 메뚜기 67 0
287 "병원 때문에 아이가 죽었습니다"…1인시위 父 벌금형 2018.01.15 메뚜기 82 0
286 괴한, 여자화장실서 20대 알바생 폭행…두개골 골절 2018.01.15 메뚜기 109 0
285 홍콩 여행중 가족 살해 한국인, 사업실패 비관한 듯 2018.01.15 메뚜기 118 0
284 여고생 협박해 3년 동안 성관계 맺은 학원장 영장 2018.01.15 메뚜기 117 0
283 울면서 발버둥 치는데···13살 여친 강간한 청소년 실형 2018.01.14 메뚜기 1248 1
282 경찰 '용인 일가족 살해범' 김성관 얼굴 공개 결정 file 2018.01.14 메뚜기 974 1
281 출산장려금 2천만원 시대…"효과 있다"vs"먹튀만 양산" 2018.01.14 메뚜기 285 1
280 2명 공간을 3명이 쓰는데 교도소에 ‘낭만’은 무슨 2018.01.14 메뚜기 282 0
279 가상화폐 거래 가상계좌 실명전환 거부하면 과태료 낸다 2018.01.14 메뚜기 108 0
278 새해 첫 날 남성 3명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 [1] 2018.01.02 메뚜기 661 1
277 밥 잘 먹기, 우유갑 혼자 따보기…1학년 준비됐나요? 2018.01.02 메뚜기 152 0
 뉴스 조회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