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문 모두 사실"..조민기, 피해자+목격자 끝없는 폭로

 

 

 

0003724245_001_20180222170951279.jpg?typ

"까도 까도 나오네"

"명백한 루머"라는 해명에 피해자들이 뿔났다. 그래서 연일 자신들이 당한 일과 목격한 일, 그날의 진실들을 쏟아내고 있다. 배우 조민기가 믿고 보는 배우에서 여제자 상습 성추행범으로 추락하고 말았다. 

◆1차 폭로: 교수직 박탈됐다

시작은 지난 20일이다. 새벽에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조민기가 몇 년간 여학생을 성추행 한 혐의로 (학내)조사가 진행됐고 그 결과 혐의가 인정돼 청주대 교수직을 박탈당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에 소속사 측은 "수업 중 사용한 언행이 수업과 맞지 않는다는 대학의 자체 조사 결과에 따라 3개월 정직 징계를 받았다. 도의적 책임감을 가지고 스스로 사표를 제출한 것일 뿐, 학교 측의 성추행으로 인한 중징계는 사실이 아니다. 이러한 학교측의 입장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해명했다. 

◆2차 폭로: 오피스텔에 불려갔다

모든 의혹을 '명백한 루머'라고 표현한 조민기 측이다. 그러나 이 같은 입장에 뿔난 피해자가 본격적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커뮤니티와 조민기가 교수로 재직했던 청주대학교 게시판에 그의 성추행을 폭로하는 글이 스멀스멀 게시됐다. 

특히 조민기에게 수업을 배웠다는 연극배우 송하늘은 "잊고 지내려 애썼지만 조민기 교수가 억울하다며 내놓은 공식입장을 듣고 분노를 도저히 견딜 수가 없었다"며 "두렵지만 이 논란이 잠잠해지면 또 제2, 제3의 피해자가 저처럼 두려워하며 지낼 거라는 생각에 용기를 내 글을 적는다"고 폭로글을 남겼다. 

그는 "조민기의 오피스텔에 불려가 자고 가라는 얘기를 들었다", "침대에 억지로 눕게 했고 저항하려 했지만 힘이 너무 강했다", "조민기는 저와 제 친구 사이에 몸을 우겨넣고 누웠다", "팔을 쓰다듬거나 얼굴을 빤히 쳐다보기도 하고 옆구리에 손을 걸치기도 했다" 등 끔찍했던 당시를 상세히 밝혔다. 

0003724245_002_20180222170951294.jpg?typ

◆3차 폭로: 뒤에서 껴안았다

결국 조민기를 향한 논란은 더욱 커졌고 피해자들은 더 큰 용기를 냈다. 22일 청주대 연극학과 졸업생이라고 밝힌 네티즌은 "2학년 때 남자친구가 술에 취한 상황에서 조민기의 오피스텔에 함께 올라갔다. 조민기는 남자친구에게 술을 더 권해 뻗게 했다"는 글을 적었다. 

그러면서 "소파에 앉아 있는 절 뒤에서 껴안았고 자신의 성기를 제 엉덩이에 갖다대며 편하게 누워서 자라고 했다. 소름이 끼친 저는 다리를 소파 밑으로 내리며 엉덩이를 재빨리 조민기 교수 몸에서 뗐다. 그가 잠들고도 혹시라도 깨서 다시 붙잡을까 한참을 있다가 그의 몸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고 회상했다. 

◆4차 폭로: 자기라고 불러라

청주대 11학번, 송하늘의 선배라고 밝힌 네티즌도 나섰다. 그는 조민기가 자신에게 "내 오피스텔에서 살아라", "내가 샤워할때 등 좀 밀어줘라", "교수님이라고 하지 말고 다정하게 불러. 오빠 자기"라고 했다며 끔찍했던 경험담을 토로했다. 

조민기는 자기가 출연하는 프로그램에 꽂준다는 식으로 얘기하며 의상 때문에 가슴과 엉덩이 사이즈를 물었다고. 글쓴이는 "남자 친구와의 관계와 성적인 얘기를 물었다. 일본 촬영에 가서는 자신과 한 방을 쓰면 된다고 말해 그때 정신차리고 연락을 피했다"고 부연했다.  

◆5차 폭로: 성추문은 모두 사실이다 

피해자들의 용기 있는 폭로에 목격자들도 힘을 보탰다. 특히 22일에는 한 남학생이 "최대한 사실에 입각해서 글을 쓴다"며 "조민기의 '내여자'는 실제로 존재했다. 한 학번마다 한두 명씩 조민기 교수의 '내여자'가 있었다"는 글로 피해자들의 폭로에 무게감을 더했다. 

그는 또 "학과장이었던 조민기 교수는 자신을 깡패라고 이야기 했다. 누구도 자신을 건드리지 못한다고 했다"며 "그의 오피스텔 호출 역시 진짜다. 남학생들이 여학생들을 대동해서 갔다. 조민기 교수의 메뉴얼이 있었다. 결국 터질 게 터졌다"고 밝혔다. 

계속된 폭로에 조민기의 도덕성은 바닥을 치고 있다. 하지만 그는 매체 인터뷰를 통해 "가슴으로 연기하라고 툭 친 걸 만졌다고 진술한 아이들이 있더라. 수고했다고 안아주고 격려한 것이었다. 성추행이 아닌 격려 차원이었다"고 해명해 논란을 더욱 키웠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 측은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으며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입장을 되풀이하고 있다.

 

 

[OSEN]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317 "꽃보다 사람이 더 많아"…추위 이긴 윤중로 벚꽃축제 인파 2018.04.08 메뚜기 164 0
316 일기에 담긴 살인마의 진짜 얼굴…니코틴 살인 사건의 전말 2018.04.07 메뚜기 632 1
315 대학 대신 취업 … 월 600만원 버는 25세 택배기사 2018.04.07 메뚜기 373 1
314 청년 고통시대 … 대학 나와도 생활고에 마음의 병 2018.04.07 메뚜기 164 3
313 영화 한 편이 부른 중국발 쓰레기 패닉 … 고철·폐지·폐가전품까지 번진다 2018.04.07 메뚜기 409 4
312 서울이 확 늙어간다…집값 상승의 그림자 2018.04.06 메뚜기 370 3
311 박근혜, 징역 24년·벌금 180억원…18개 혐의중 16개 유죄 2018.04.06 메뚜기 231 1
310 '30년 구형' 박근혜 전 대통령, 1심 출석 안할 듯…중형 불가피 2018.04.06 메뚜기 429 0
309 프로야[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구 선수 출신 중학교 야구부 감독 아동학대 혐의로 입건 2018.04.06 메뚜기 77 0
308 경찰 오늘 '신생아 사망' 수사 결과 발표…7명 기소의견 2018.04.06 메뚜기 69 0
307 죽음을 부른 신혼여행 … 결혼 후 드러난 남편의 두 얼굴 2018.04.06 메뚜기 714 3
306 이들이 맨손으로 받친 건 생명이었다 2018.04.06 메뚜기 154 1
305 박근혜, 헌정 첫 파면→구속기소→재판 보이콧 끝에 오늘 선고 2018.04.06 메뚜기 89 0
304 고소인에 수사자료 넘긴 검사 2명 영장… 윗선여부 수사 2018.02.23 메뚜기 162 0
303 부부싸움 하다 10개월 아들 던져 숨지게 한 20대 구속 2018.02.23 메뚜기 334 1
302 용기 내 고발했지만… “꽃뱀” 수군거림에 또 눈물 2018.02.23 메뚜기 217 2
301 원장 처조카 합격시키려 … 91점 지원자 16점으로 조작 2018.02.23 메뚜기 137 0
300 "성폭행 폭로 사실이어도 명예훼손죄 가능"… '미투' 위축 논란 가열 2018.02.22 메뚜기 276 0
299 김정숙 여사 "韓여성문제 심각…여성의 가치 위해 함께 노력" 2018.02.22 메뚜기 189 0
» "성추문 모두 사실"..조민기, 피해자+목격자 끝없는 폭로 2018.02.22 메뚜기 362 2
297 전자발찌 부착자에 늦은 귀가 임의허용…그 틈에 또 성폭행 2018.02.22 메뚜기 108 0
296 "서울 아파트 전셋값 내렸다" 3년8개월만에 첫 하락 2018.02.22 메뚜기 48 0
295 공무원이 수년간 성추행..보복 걱정에 입 다물었던 피해자들 2018.02.22 메뚜기 75 0
294 청주대 "조민기 음해발언 유감, 성추행 피해자 보호 최우선" 2018.02.22 메뚜기 50 0
293 신생아 2명 냉장고에 시신 유기 친모 2심도 징역 2년 2018.02.22 메뚜기 7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