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락두절' 오달수·'미국行' 조근현, 성추문 언제쯤 입 열까?

 

 

2018022401002069700156831_20180223102713

 성 추문 논란 이후 사흘째 연락 두절된 유명 조연배우 오달수와 성 추문 논란이 터지기 직전 미국으로 출국한 조근현 감독. 두 사람은 충격에 빠진 대중에게 언제쯤 입장을 밝힐까.

맛깔나는 감초 연기로 다수의 1000만 작품을 보유한 '흥행요정' 오달수는 지난 21일 과거 극단 시절 여자 후배들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했다는 폭로 글로 공분을 일으켰다. 처음엔 '유명 조연배우 오모 씨'로 보도돼다가 23일 오전 한 매체를 통해 실명 공개되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는 중.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한 네티즌A는 "1990년대 부산 가마골 소극장. 어린 여자 후배들을 은밀히 상습적으로 성추행하던 연극배우. 이윤택 연출가가 데리고 있던 배우 중 한 명이다"며 "지금은 코믹 연기하는 유명한 조연 영화배우다. 하지만 내게는 변태 악마 사이코패스일 뿐이다. 나는 끔찍한 짓을 당하고 이후 그 충격으로 20여 년간 고통받았다.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 그 뻔뻔함 반드시 천벌 받았으면 좋겠다"고 오달수를 고발했다.

이어 또 다른 피해자로 나선 네티즌B는 "이윤택 연출가가 데리고 있던 배우 중 한 명인 오모 씨는 할 말이 없으리라 생각된다. 1990년대 초반 이윤택 연출가가 소극장 자리를 비웠을 때 반바지를 입고 있던 내 바지 속으로 갑자기 손을 집어넣고 함부로 휘저었다"며 네티즌A 보다 더 자세하고 충격적인 이야기를 더해 논란을 키웠다.

네티즌A와 B의 폭로대로 오달수는 최근 성 추문 사건으로 문화계에서 퇴출당한 연희단거리패 이윤택 연출가와 한때 같은 소속 단원으로 활동한 경력이 있다. 여러모로 네티즌A·B의 폭로 글에 힘이 실리고 있고 여기서 더욱 큰 문제는 오달수와 그의 소속사 관계자들이 성 추문 논란 직후 언론의 연락을 일절 받지 않으며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는 것. 사건이 불거진 이후 사흘째 '연락 두절' 상태인 오달수와 그의 소속사는 성 추문 논란을 더욱 부추기고 있다. 

성추문 사태에 입을 열지 않고 있는 건 오달수뿐만이 아니다. 성 추문 사건이 불거지기 바로 직전 미국으로 출국한 조근현 감독 또한 '잠적'이라는 방법을 택하며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더구나 조근현 감독의 신작 '흥부: 글로 세상을 바꾼 자'(이하 '흥부', 조근현 감독, 영화사궁·발렌타인필름 제작)가 현재 극장가에 상영되고 있는 중이라 논란의 피해는 고스란히 영화에게 작용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앞서 조근현 감독은 지난해 새로운 프로젝트로 C가수의 뮤직비디오를 제작하게 됐다. 조근현 감독은 뮤직비디오에 출연할 신인 배우들의 오디션을 진행했고 이 과정에서 한 신인 여배우에게 "여배우는 연기력이 중요한 게 아니다. 여배우는 여자 대 남자로 자빠뜨리는 법을 알면 된다. 깨끗한 척 조연으로 남느냐, 자빠뜨리고 주연하느냐 어떤 게 더 나을 것 같나? 오늘 말고 다음번에 또 만나자. 술이 들어가야 사람이 좀 더 솔직해진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이 피해 신인 여배우는 조근현 감독의 발언을 폭로하며 "나 말고 피해를 입은 분들이 더 많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조근현 감독이 내뱉은 맥락과 워딩도 유사하다. 사과 문자를 피해자들에게 이름과 한 두 줄 정도 수정해 복사해서 돌리고 있다는 사실도 확인했다"고 밝혔다. 여기에 조근현 감독이 최근 신인 여배우에게 보낸 사과 및 폭로 글을 삭제해달라는 내용의 문자를 함께 공개했다.

신인 여배우의 폭로 시점은 '흥부'가 개봉(지난 14일)을 앞두고 여러 마케팅을 시작할 단계였다. 조근현 감독은 뒤늦게 자신의 잘못을 깨닫고 신인 여배우에게 사과하며 수습하려 했지만 쉽지 않았던 모양. 결국 지난 9일 '흥부'의 제작진에게 조근현 감독의 성 추문 사건이 전해졌고 뒤늦게 조근현 감독을 '흥부'의 모든 마케팅 일정에서 제외시했지만 이미 때는 늦었다. 배우 조민기의 성 추문 파문이 일파만파 커지면서 조근현 감독의 성 추문 역시 수면 위로 떠 오른 것. 더구나 조근현 감독은 지난해 충격의 사고로 세상을 떠난 고(故) 김주혁의 유작인 '흥부'의 연출자로서 대중의 질타는 더욱 거세지고 있고 당사자는 어떤 해명, 사과 없이 미국으로 떠났다.

조근현 감독이 유독 괘씸한 지점은 사건이 불거지기 직전 이렇다 할 해명 없이 미국으로 떠난 행보다. 조근현 감독 성 추문 사건의 또 다른 피해자이기도 한 애꿎은 '흥부' 제작자만 "죄송하다"며 읍소 중인 상황이 여러모로 씁쓸하다. 언제쯤 두 사람의 입장을 들을 수 있을지, 커지는 의혹 속에 그들과 함께 작업했던 스태프, 대중들만 답답해하고 있다.

 

 

[스포츠조선]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인기글 조재현 측 "유튜브 허위사실 유포, 악플도 법적대응" 2018.07.16 메뚜기 117 2
442 '슈퍼맨' 서언X서준, 5년 전 본인들 사진 보고 "못생겼어" 2018.04.08 메뚜기 169 0
441 조현아·채진 "술자리 게임" 영상 유출..논란의 쟁점 3 2018.04.08 메뚜기 387 0
440 [TV줌인] '연예가중계' 김생민, 20년 만에 찍은 불명예 마침표 2018.04.07 메뚜기 540 1
439 '숲속'이 보여준 박신혜·소지섭의 생활 패턴 2018.04.07 메뚜기 387 1
438 온유 수사종결, 클럽 성추행 '무혐의' 2018.04.07 메뚜기 82 0
437 ‘숲속의작은집’ 박신혜, 러블리+소탈매력..공감·힐링 선사 2018.04.07 메뚜기 109 0
436 샤이니 온유, 성추행 혐의 벗어…SM "검찰 무혐의 처분" 2018.04.06 메뚜기 366 1
435 '같이삽시다', 배용준♥박수진 신혼여행 리조트 전격 방문 2018.04.06 메뚜기 713 1
434 임슬옹·이준·서인국, 그들에겐 어려웠던 '현역 만기 제대' 2018.04.06 메뚜기 229 1
433 동방신기 최강창민, 노력이 만든 운명 2018.04.06 메뚜기 226 0
432 첫방 '이불밖', 51세 맏형 탁재훈vs23세 막내 강다니엘 2018.04.06 메뚜기 207 0
431 김남주, 하루 김밥 6알 먹으며 만든 인생캐 고혜란 2018.04.06 메뚜기 951 7
430 [어게인TV]'이불 밖은 위험해' 워너원 강다니엘의 매력으로 가득 채운 '첫방' 2018.04.06 메뚜기 67 1
429 "사랑합니다"…최수종♥하희라, 변함없는 애정 과시 2018.04.05 메뚜기 599 3
428 "진실을 얘기해봐" 유아인, 영화 '버닝'으로 연기 변신 예고 2018.04.05 메뚜기 256 1
427 [전일야화] '살림남2' 미나♥류필립, 부부싸움은 칼로 물베기 2018.04.05 메뚜기 235 1
426 정준영, 프로게이머 데뷔전..역시나 vs 그래도 2018.02.23 메뚜기 237 0
425 한지민, tvN '아는와이프'로 3년만에 복귀..지성과 부부 호흡 2018.02.23 메뚜기 310 0
» '연락두절' 오달수·'미국行' 조근현, 성추문 언제쯤 입 열까? 2018.02.23 메뚜기 219 1
423 박진희 본격 등장 '리턴' 시청률 소폭 하락..16.5% 2018.02.23 메뚜기 142 0
422 이병헌♥이민정도 박신혜도..모두 함께 응원한 쇼트트랙 2018.02.23 메뚜기 158 0
421 조민기, 중징계 사유 거짓 반박 후폭풍 "상황 심각성 인지" 2018.02.23 메뚜기 180 0
420 던말릭, 팬 성추행 인정·사과→소속사 퇴출…"2차가해 삼가달라" 2018.02.23 메뚜기 47 0
419 이병헌♥이민정 실시간 쇼트트랙 직관 데이트 포착 2018.02.22 메뚜기 626 0
418 '이준♥' 정소민 '일과 사랑' 두가지 로망 2018.02.22 메뚜기 41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