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 충돌 어선서 2명 숨진 채 추가 발견…사망 3명·실종 3명

 

 

 

PYH2018041200850005400_P2_20180412101004

신안서 6명 탄 어선, 화물선과 충돌…1명 사망·5명 실종(신안=연합뉴스) 12일 0시 42분께 전남 신안군 흑산면 매물도 북서쪽 9.6㎞ 해상서 승선원 6명이 탄 신안선적 15t 근해자망 어선 2007연흥호가 탄자니아선적 냉동화물선(498t)과 충돌해 뒤집혔다. 2007연흥호 승선원 1명은 사고 약 50분 뒤인 오전 1시 30분께 민간어선에 의해 호흡과 맥박이 없는 상태로 발견됐지만 결국 숨졌고, 나머지 5명은 실종 상태다. 사진은 2007연흥호 실종자 수색에 나선 해경의 모습. [목포해양경찰서 제공 영상 캡처=연합뉴스] hs@yna.co.kr



전남 신안 해상에서 외국 화물선과 충돌해 전복된 어선에서 사망자 2명이 추가로 발견됐다.

12일 목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26분과 27분께 잠수부들이 수중 수색 도중 어선 내부에서 선원 2명이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해경은 선원들의 시신을 육지로 이송해 정확한 신원을 확인할 방침이다.

앞서 이날 오전 0시 37분께 전남 신안군 흑산면 매물도 북서쪽 9.6㎞ 해상서 승선원 6명이 탄 신안선적 15t급 근해자망 어선 2007연흥호가 탄자니아 국적 냉동화물선(498t)과 충돌해 뒤집혔다.

사고 후 한 시간여만에 선원 한 명이 숨진 채 발견돼 현재까지 3명이 숨지고 3명이 실종된 상태다.

 

 

(신안=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인기글 지인 지적장애 딸 상습 성폭행…징역 9년 선고 2018.08.18 메뚜기 206 2
338 음주운전자가 오토바이 들이받아…1명 사망 2018.04.12 메뚜기 106 0
337 '이건희 동영상 협박' CJ 前부장, 징역 4년6개월 확정 2018.04.12 메뚜기 447 0
» 신안 충돌 어선서 2명 숨진 채 추가 발견…사망 3명·실종 3명 2018.04.12 메뚜기 78 1
335 제주서 열기구 추락…탑승자 1명 중상·12명 경상 2018.04.12 메뚜기 33 0
334 인구 줄어드는 서울...집은 더 부족해졌다 2018.04.11 메뚜기 303 1
333 "날아가고 쓰러지고" 태풍 같은 강풍에 전국 '휘청' 2018.04.11 메뚜기 175 0
332 '부하 성추행' 부장검사, 집행유예…검찰 미투 첫 판결 2018.04.11 메뚜기 112 0
331 ‘숨 못 쉬는 대한민국’ 미세먼지에 황사·꽃가루까지 2018.04.11 메뚜기 91 1
330 "900만원 중고차를 1700만원에"…폭행·협박 일삼은 중고차업자 일당 55명 검거 2018.04.11 메뚜기 99 0
329 김나영, 제주도 스몰웨딩부터 둘째 임신…결혼 3년 꽃길 2018.04.11 메뚜기 509 1
328 경찰 "일가족 4명 숨진 아파트 화재, 방화 개연성 높아" 2018.04.10 메뚜기 404 1
327 경찰 "일가족 4명 숨진 아파트 화재, 방화 개연성 높아" 2018.04.10 메뚜기 96 0
326 '국민연금 꼬박꼬박 냈는데'…근로자 한해 100만명 체납 2018.04.10 메뚜기 163 0
325 사과 포도 복숭아 한반도서 사라진다…기후변화 영향 2018.04.10 메뚜기 341 0
324 "엄마와 다퉈 화났다" 엄마 사는 모텔에 불 지른 아들 2018.04.09 메뚜기 432 1
323 그땐 몰랐습니다, 사랑한다면서 설마 죽일 줄은… 2018.04.09 메뚜기 598 0
322 경북 경주 인근서 규모 2.4 지진…"2016년 강진의 여진" 2018.04.09 메뚜기 71 0
321 미투, 사실을 폭로해도 처벌된다?…족쇄가 된 현행법 2018.04.08 메뚜기 356 2
320 이정재 ♥ 임세령 봄바람 휘날리며~ 주말 데이트 포착 2018.04.08 메뚜기 985 3
319 위내시경 받던 50대 돌연사… 경찰 수사 착수 2018.04.08 메뚜기 508 0
318 “인질범에 ‘진정하세요’는 毒”...위기협상 전문가의 생존요령 2018.04.08 메뚜기 151 1
317 "꽃보다 사람이 더 많아"…추위 이긴 윤중로 벚꽃축제 인파 2018.04.08 메뚜기 164 0
316 일기에 담긴 살인마의 진짜 얼굴…니코틴 살인 사건의 전말 2018.04.07 메뚜기 632 1
315 대학 대신 취업 … 월 600만원 버는 25세 택배기사 2018.04.07 메뚜기 373 1
314 청년 고통시대 … 대학 나와도 생활고에 마음의 병 2018.04.07 메뚜기 164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