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쇼크' 1분기 실업급여 역대 최고…63만명에 1조5천억

 

 

 

'취업→비자발적 실업' 급증…건설업 경기 부진·최저임금 인상 등에 고용시장 위축

당국자 "고용보험가입 확대 결과"…수급자 증가율이 더 높아 설득력↓

일자리를 잃어 실업급여를 받는 고용보험 가입자 수가 올해 1분기 역대 최다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15일 한국고용정보원 고용행정통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실업급여를 받은 고용보험 가입자는 62만8천여 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작년 1분기보다 4만여 명(6.9%) 늘었으며, 분기별 수급자 수를 따로 집계한 2010년 이후 가장 많은 수준이다.

 


PYH2018021224770088700_P2_20180415060209

2018년 2월 12일 서울 중구 장교동 서울고용센터 내 실업급여 설명회장에서 실업자들이 관계자로부터 관련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들이 1분기에 받은 실업급여 총액은 1조4천946억원으로 추산된다.

1년 전보다 2천65억원(16.0%) 늘었으며 관련 통계가 제공되는 2007년 이후 분기별 지급액으로 최대 규모다.

실업급여를 받는 이들의 수는 취업 상태에 있다가 비자발적 실업으로 내몰린 이들의 규모를 보여주는 지표다.



AKR20180414041700002_04_i_20180415060209

[고용행정통계를 발췌해 분석한 자료임]

 


경기·고용 상황 악화가 실업급여 지급 증가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실업자 수는 올해 1월 102만 명, 2월 126만5천 명, 3월 125만7천 명으로 3개월 연속 100만 명을 웃돌고 있다.

3월 기준 실업자 수는 구직기간을 4주로 설정해 조사한 1999년 6월 이후 지난달이 가장 많았다.

취업자 증가 폭은 올해 2월 10만4천 명, 3월 11만2천 명으로 2개월 연속 10만 명대에 그쳤다.

2017년 월평균 취업자 증가폭이 31만6천 명이었고, 올해 정부 목표가 32만 명인 점에 비춰보면 현저히 저조하다.



PYH2015123107390001300_P2_20180415060209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에서 점심시간 한 식당 직원이 식사 배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자리 상황이 악화한 것에는 건설 경기 부진과 올해 들어 최저임금이 16.4% 인상된 것 등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로 최저임금의 경계에서 일하는 근로자와 영세 고용주가 많은 업종의 취업이 급감한 것으로 집계됐다.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임시·일용직 취업자는 607만4천 명으로 작년 1분기보다 18만1천 명 감소했다. 

같은 기간 도매 및 소매업과 숙박 및 음식점업의 취업자는 9만8천 명 줄었다.

그간 고용시장을 견인한 건설업은 1분기 취업자 증가 폭 6만9천 명을 기록해 작년 1분기(13만6천 명)의 절반 수준에 머물렀다.



AKR20180414041700002_05_i_20180415060209

[고용행정통계를 발췌해 분석한 자료임]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는 "최저임금의 영향을 가늠하려면 음식·숙박업을 봐야 한다"며 "통계를 보면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고용 위축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당국은 실업급여를 받는 이들이 증가하는 것은 고용보험 가입이 늘어 사회 안전망이 확대됐음을 보여주는 지표이며 반드시 고용 상황의 악화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정부 관계자는 "고용보험 피보험자 수가 늘어남에 따라 실업급여를 받는 이들도 증가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실업급여 지급액이 증가한 것은 기준이 되는 구직급여의 상·하한액이 인상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실업급여를 받는 이들이 늘어난 원인을 피보험자 증가로만 설명하기에는 한계가 있어 보인다.

올해 3월 말 기준 고용보험 피보험자 수는 작년 3월 말보다 2.3% 증가하는 데 그쳤지만, 올해 3월 실업급여 신청자 수는 1년 전보다 13.1% 늘었고 실업급여를 받는 이들의 수는 같은 기간 8.3% 증가했기 때문이다.

 

 

(세종=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인기글 지인 지적장애 딸 상습 성폭행…징역 9년 선고 2018.08.18 메뚜기 205 2
363 추위 방치된 이웃집 개에 우유·사료 준 여성 처벌 왜 2018.04.21 메뚜기 483 2
362 제자와 성관계 초등 여교사 2심도 실형…항소 기각 2018.04.18 메뚜기 898 4
361 “니 사랑한다” 박사 수료생 성추행한 부산대 교수 보낸 문자보니… 2018.04.18 메뚜기 444 3
360 노인 2명 들판 사유지서 두릅 50개 땄다 특수절도 입건 2018.04.18 메뚜기 478 2
359 오피스텔서 20대 남녀 추락사…여성 심폐소생 중 남성 추락 2018.04.18 메뚜기 436 0
358 [알아보니]월소득 1000만원에 5억 아파트 거주..아동수당 받을 수 있을까 2018.04.17 메뚜기 498 1
357 "'김흥국 월드컵 성추행' 폭로자, 돌연 '후회' 문자 사과" 2018.04.17 메뚜기 903 3
356 어린이날 처가댁 말고 시댁 가야 된다는 남편 2018.04.17 메뚜기 278 2
355 왕따였니? 내신 망쳤어?... 편견에 멍드는 검정고시인 2018.04.17 메뚜기 112 0
354 "변호사가 '오픈'된 사무실에서 성관계를…품위 문제 없다고요?" 2018.04.17 메뚜기 279 1
353 40년 효자 패륜범된 사연…치매 간병 살인 비극 2018.04.17 메뚜기 229 0
352 '승객들 조롱' 에어부산 승무원 SNS 논란…"엄중 조치" 2018.04.17 메뚜기 131 1
351 초콜릿 훔친 7살 사진 초등학교 앞 편의점에 붙인 주인 2018.04.16 메뚜기 696 5
350 불길 속 소방차서 극적 생환 소방관 "조수석 문으로 탈출" 2018.04.16 메뚜기 196 0
349 '누군가 죽이고 싶었다'…음식점 주인 흉기로 찌른 30대 2018.04.16 메뚜기 247 1
348 경찰, 2차 교통사고 예방 ‘소형 불꽃신호기’ 시범 운영 2018.04.15 메뚜기 127 0
347 아내 살해 후 거짓 진술, 태연히 도박장으로… 50대 징역 30년 2018.04.15 메뚜기 434 2
346 조현민 전무, 생생하게 들리는 '갑질' 음성파일 속 내용은? 2018.04.15 메뚜기 474 2
345 벤츠·BMW도 판매 시동…전기차에 밀린 PHEV 기지개 펴나? 2018.04.15 메뚜기 102 0
344 미 중부·북부 토네이도·눈폭풍에 사상자 속출 2018.04.15 메뚜기 322 1
» '일자리 쇼크' 1분기 실업급여 역대 최고…63만명에 1조5천억 2018.04.15 메뚜기 66 0
342 학벌 더 좋은 남자와 결혼하는 여성 35년새 ¼로 '뚝' 2018.04.15 메뚜기 110 0
341 신안 해상 어선-냉동운반선 충돌 사고 실종자 2명 추가 발견 2018.04.12 메뚜기 172 0
340 출소 뒤 지시 따르지 않은 후배 불러내 보복폭행 20대 조폭 구속 2018.04.12 메뚜기 244 0
339 “집단 성행위까지 요구했다” 이재록 성폭력 추가 증언 2018.04.12 메뚜기 1180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