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길 속 소방차서 극적 생환 소방관 "조수석 문으로 탈출"

 

 

 

인천 화학 공장 화재 때 펌프차 전소…탈출 직후 모두 타

 20억원대 재산피해가 난 인천의 화학 공장 화재 때 30대 소방관이 불길에 휩싸인 소방차에서 극적으로 탈출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6일 인천 서부소방서에 따르면 이달 13일 오전 11시 47분께 인천시 서구 가좌동 통일공단 내 한 화학물질 처리 공장에서 큰불이 났다.

검은 연기가 인근 서구 청라국제도시, 동구 송현동, 남구 용현동 지역으로까지 번지자 피해가 클 것으로 판단한 소방당국은 최고단계 경보령을 발령하고 진화 작업을 벌였다.

화재현장에 투입된 소방관만 830여 명에 달했으며, 펌프차 29대 등 차량 145대도 투입됐다. 

최초 신고가 접수된 지 40여 분 만인 당일 낮 12시 30분께 불이 난 화학 공장에서는 화염과 함께 검은 연기 기둥이 끊임없이 치솟았다. 

소방대원들은 화학 공장과 곧바로 연결된 골목길을 통해 소방 펌프차 2대를 차례로 접근시켰다.

그러나 화학물질과 반응한 불길이 점점 더 거세져 건물 3층 높이로까지 치솟았고, 유독가스와 함께 검은 연기도 급속도로 퍼졌다. 

걷잡을 수 없이 커진 불길에 펌프차 2대는 다시 후진을 시도해 골목을 빠져나와야 했다. 뒤에 있던 2번째 펌프차가 먼저 5m가량 후진했고, 뒤따라 화학 공장 가까이에 있던 앞쪽 펌프차도 뒤로 이동했다.

당시 주변에 있던 소방관 한 명은 검은 연기가 불길과 함께 밀려오자 다급한 나머지 옆쪽 담을 뛰어넘기도 했다.

그 순간 앞쪽 펌프차 바닥에서 불길이 보였다. 차량 앞바퀴 쪽에서 시작된 불길은 10초도 안 돼 뒷바퀴까지 옮겨붙었다.

화학 공장에서 흘러나온 폐유류가 펌프차 아래로 흘렀고, 불꽃이 옮겨붙으며 화염은 순식간에 소방차 전체를 집어삼켰다. 

PYH2018041310380006500_P2_20180416103003

인천 화학 공장서 큰불…소방차에도 불 옮겨붙어(인천=연합뉴스) 13일 오전 11시 47분께 인천시 서구 가좌동 통일공단 내 한 화학물질 처리 공장에서 큰불이 난 가운데 화재를 진압하던 소방차량에 불이 옮겨붙고 있다. 2018.4.13 [독자 제공=연합뉴스]



주변 시민들은 "불. 불. 불. 소방차 밑에. 소방차 밑에"라고 큰소리로 고함을 쳤다.

서부소방서 소속 A(36) 소방장이 혼자서 운전해 후진하던 펌프차를 화마가 집어삼킬 찰나였다. 

주변에 있던 소방관들은 펌프차가 화염과 검은 연기에 사로잡혀 보이지 않는 짧은 순간 그의 생사부터 걱정했다. 

A 소방장은 생사를 오가는 긴박한 순간 그나마 불길이 거세지 않았던 조수석 문을 열고 극적으로 탈출했다. 그가 빠져나온 직후 펌프차는 완전히 불길에 휩싸였다. 

A 소방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펌프차를 후진하는데 차량 앞쪽으로 불길이 거세게 올라왔고 검은 연기 때문에 시야도 확보되지 않았다"며 "차량 근처에 있던 센터장이 차량을 급하게 두드리며 빨리 나오라고 했다"고 당시 긴박했던 순간을 기억했다. 

그는 이어 "운전석 문 쪽에는 불길이 심해 사이드브레이크부터 급히 채우고 그나마 불길이 약했던 조수석 문을 열고 빠져나왔다"며 "10년가량 소방관으로 일했지만, 화재현장에서 그날처럼 급박했던 상황은 처음이었다"고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A 소방장은 고향에 계신 가족들이 불에 탄 소방차와 관련한 뉴스를 봤겠지만, 자신인 줄 모른다며 걱정할 가족들을 생각해 얼굴과 이름 공개는 원치 않았다. 

서부소방서 관계자는 "당시에 주변 소방관들이 손쓸 틈도 없이 펌프차가 후진하던 중에 불에 탔다"며 "주변 소방관들은 A 소방장이 순직한 줄 알고 매우 놀랐다"고 했다.

1억7천만 원짜리 해당 펌프차는 완전히 불에 타 현장에서 인근 공업사로 견인됐다.

동료 소방대원들은 "차량이 고가이지만 보험에 가입돼 있다"며 "A 소방장이 다치지 않았다는 게 천만다행"이라며 안도했다.

PYH2018041312400006500_P2_20180416103003

불타버린 소방차(인천=연합뉴스) 13일 오전 11시 47분께 인천시 서구 가좌동 통일공단 내 한 화학물질 처리 공장에서 큰불이 난 가운데 화재를 진압하던 소방차량이 불에 완전히 탄 채 정차해 있다. 2018.4.13 [독자 제공=연합뉴스]
son@yna.co.kr

 

 
 
(인천=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인기글 제주 보육교사 살인 피의자 석방…수사 '동력' 잃나 2018.05.20 메뚜기 103 2
354 "변호사가 '오픈'된 사무실에서 성관계를…품위 문제 없다고요?" 2018.04.17 메뚜기 279 1
353 40년 효자 패륜범된 사연…치매 간병 살인 비극 2018.04.17 메뚜기 228 0
352 '승객들 조롱' 에어부산 승무원 SNS 논란…"엄중 조치" 2018.04.17 메뚜기 130 1
351 초콜릿 훔친 7살 사진 초등학교 앞 편의점에 붙인 주인 2018.04.16 메뚜기 693 5
» 불길 속 소방차서 극적 생환 소방관 "조수석 문으로 탈출" 2018.04.16 메뚜기 196 0
349 '누군가 죽이고 싶었다'…음식점 주인 흉기로 찌른 30대 2018.04.16 메뚜기 247 1
348 경찰, 2차 교통사고 예방 ‘소형 불꽃신호기’ 시범 운영 2018.04.15 메뚜기 127 0
347 아내 살해 후 거짓 진술, 태연히 도박장으로… 50대 징역 30년 2018.04.15 메뚜기 432 2
346 조현민 전무, 생생하게 들리는 '갑질' 음성파일 속 내용은? 2018.04.15 메뚜기 474 2
345 벤츠·BMW도 판매 시동…전기차에 밀린 PHEV 기지개 펴나? 2018.04.15 메뚜기 102 0
344 미 중부·북부 토네이도·눈폭풍에 사상자 속출 2018.04.15 메뚜기 322 1
343 '일자리 쇼크' 1분기 실업급여 역대 최고…63만명에 1조5천억 2018.04.15 메뚜기 66 0
342 학벌 더 좋은 남자와 결혼하는 여성 35년새 ¼로 '뚝' 2018.04.15 메뚜기 109 0
341 신안 해상 어선-냉동운반선 충돌 사고 실종자 2명 추가 발견 2018.04.12 메뚜기 172 0
340 출소 뒤 지시 따르지 않은 후배 불러내 보복폭행 20대 조폭 구속 2018.04.12 메뚜기 244 0
339 “집단 성행위까지 요구했다” 이재록 성폭력 추가 증언 2018.04.12 메뚜기 1179 1
338 음주운전자가 오토바이 들이받아…1명 사망 2018.04.12 메뚜기 106 0
337 '이건희 동영상 협박' CJ 前부장, 징역 4년6개월 확정 2018.04.12 메뚜기 447 0
336 신안 충돌 어선서 2명 숨진 채 추가 발견…사망 3명·실종 3명 2018.04.12 메뚜기 78 1
335 제주서 열기구 추락…탑승자 1명 중상·12명 경상 2018.04.12 메뚜기 33 0
334 인구 줄어드는 서울...집은 더 부족해졌다 2018.04.11 메뚜기 303 1
333 "날아가고 쓰러지고" 태풍 같은 강풍에 전국 '휘청' 2018.04.11 메뚜기 175 0
332 '부하 성추행' 부장검사, 집행유예…검찰 미투 첫 판결 2018.04.11 메뚜기 112 0
331 ‘숨 못 쉬는 대한민국’ 미세먼지에 황사·꽃가루까지 2018.04.11 메뚜기 91 1
330 "900만원 중고차를 1700만원에"…폭행·협박 일삼은 중고차업자 일당 55명 검거 2018.04.11 메뚜기 99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