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년 효자 패륜범된 사연…치매 간병 살인 비극

 

 

홀로 치매 母 감당하다 살해…"평소 어머니 생각하는 마음 극진"

 

 

0003090992_001_20180417085306603.jpg?typ

지난달 12일 A씨가 숨진 채 발견된 대청호(사진=장나래 기자)

지난달 12일 충북 청주에서 70대 노모와 40대 아들이 각각 자신의 집과 대청호에서 숨진 채 발견되는 일이 벌어졌다. 

경찰은 '현대판 고려장'을 두려워 한 40대 아들의 극단적인 범행으로 결론내렸다. 

공기업에 다니던 A(40)씨는 20년 가까이 중증 청각 장애를 앓던 홀어머니를 극진히 돌봐온 그야말로 이름난 효자였다. 

하지만 지난해부터 갑자기 나타난 노모(71)의 이상 행동에 A씨도 못난 아들이 될 수밖에 없었다. 

집 앞에서 길을 잃어 헤매거나 넘어져 다치는 일이 계속되면서 직장 생활조차 제대로 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던 것. 

게다가 평소 다니던 병원에서 치매가 의심된다며 일부 약물 복용까지 시작했지만 장애를 이유로 정작 치매 진단을 받기 어렵다 보니 주변의 도움조차 받지 못했다. 

청주의 한 장애인단체 관계자는 "A씨 어머니는 아예 의사 표현을 할 수 없어 치매 진단조차 받기 어려웠다"며 "길을 자꾸 잃어버리거나 혼자 다치는 일이 반복되면서 증상이 점점 심해지고 있다는 것을 알았지만 별다른 방법이 없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급기야 지난달 초 노모가 홀로 넘어져 피범벅이 된 상태로 방치되다 뒤늦게 발견돼 큰 수술을 받는 일까지 벌어졌다. 

안타깝게 지켜보던 가족들도 이때부터는 어머니를 요양원에 모실 것을 권유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A씨는 중증 장애로 인해 의사소통이 쉽지 않은 어머니를 남의 손에 맡기는 걸 용납할 수 없었다. 

오랜 세월 힘든 여건 속에서도 자신을 어엿하게 키워 준 어머니에 대한 최소한의 양심이었다. 

끝내 A씨는 참고 견디다 못해 낳아주고 길러준 부모의 은혜를 용서받지 못할 선택으로 저버린 못난 아들이 되고 말았다. 

지난달 12일 새벽 A씨는 청주시 흥덕구의 한 빌라에서 자신의 어머니를 살해한 뒤 같은 날 오전 대청호에 투신, 숨진 채 발견됐다. 

청주흥덕경찰서는 17일 이 사건을 공소권 없음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은 사건 발생 직전 A씨가 집에서 먼 지역으로 직장 발령까지 나 어머니를 돌보는 데 한계를 느꼈고 결국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결론 내렸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어머니가 불쌍하다는 이유로 가족 가운데 혼자만 요양원에 모시는 걸 반대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수사 과정에서 A씨가 평소 어머니를 생각하는 마음이 극진했다는 주변 진술이 다수였다"고 말했다. 

도내 한 치매안심센터 관계자도 "40년 효자를 하루 아침에 패륜범으로 만들 수 있는 무서운 질병이 치매"라며 "치매 치료와 치매 가족에 대한 교육 등이 이뤄졌더라면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았을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치매에 걸린 어머니를 홀로 감당하려던 40대 아들의 극단적인 선택이 현재의 치매 관리 제도를 다시 한번 돌아보게 하고 있다. 

 

 

 

[청주CBS ]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376 술집 들이닥친 남성 10여명과 '흉기 대치'…20대 영장 2018.04.23 메뚜기 252 0
375 여동생 살해한 뒤 시신에 몹쓸짓 한 20대…징역 7년 2018.04.23 메뚜기 811 2
374 검찰, '종로 여관참사' 방화범 사형 구형…"죄책 축소 급급" 2018.04.23 메뚜기 132 1
373 교수가 강제로 키스하고 협박…교육부, 경북대 '미투' 실태조사 2018.04.22 메뚜기 190 1
372 휴업중인 가족회사에 부동산 증여…법원 "편법 상속이다" 2018.04.22 메뚜기 76 0
371 “아이 70명 간식이 고작 배 4개” 국공립 어린이집 교사의 폭로 2018.04.22 메뚜기 307 2
370 ‘초등생 살인’ 10대들 2심도 최고형 구형…검사 보며 “개XX” 2018.04.22 메뚜기 185 0
369 성추행조사단, '서지현 미투' 안태근 이번주 불구속 기소 2018.04.22 메뚜기 122 0
368 미투 피해자 인사 보복했다 4000만원 물게 된 르노삼성 2018.04.21 메뚜기 324 1
367 '인천 초등생 살인' 2심도 최고형 구형… 20세 공범, 검사에게 "개XX" 욕설 2018.04.21 메뚜기 265 2
366 "청소년에게 속아서 술 팔다 걸리면…무서워 죽겠다" 2018.04.21 메뚜기 171 1
365 미성년자 주류판매, 美·英은 미성년자도 처벌 2018.04.21 메뚜기 99 1
364 노상방뇨 항의하는 주민 무차별 폭행한 50대 ‘실형’ 2018.04.21 메뚜기 115 0
363 추위 방치된 이웃집 개에 우유·사료 준 여성 처벌 왜 2018.04.21 메뚜기 483 2
362 제자와 성관계 초등 여교사 2심도 실형…항소 기각 2018.04.18 메뚜기 898 4
361 “니 사랑한다” 박사 수료생 성추행한 부산대 교수 보낸 문자보니… 2018.04.18 메뚜기 444 3
360 노인 2명 들판 사유지서 두릅 50개 땄다 특수절도 입건 2018.04.18 메뚜기 478 2
359 오피스텔서 20대 남녀 추락사…여성 심폐소생 중 남성 추락 2018.04.18 메뚜기 436 0
358 [알아보니]월소득 1000만원에 5억 아파트 거주..아동수당 받을 수 있을까 2018.04.17 메뚜기 498 1
357 "'김흥국 월드컵 성추행' 폭로자, 돌연 '후회' 문자 사과" 2018.04.17 메뚜기 904 3
356 어린이날 처가댁 말고 시댁 가야 된다는 남편 2018.04.17 메뚜기 278 2
355 왕따였니? 내신 망쳤어?... 편견에 멍드는 검정고시인 2018.04.17 메뚜기 112 0
354 "변호사가 '오픈'된 사무실에서 성관계를…품위 문제 없다고요?" 2018.04.17 메뚜기 280 1
» 40년 효자 패륜범된 사연…치매 간병 살인 비극 2018.04.17 메뚜기 229 0
352 '승객들 조롱' 에어부산 승무원 SNS 논란…"엄중 조치" 2018.04.17 메뚜기 131 1
 뉴스 조회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