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 동생 니키타 "2년전 의료사고, 한순간 모든 꿈 날아가"

 

 

 

0000375834_001_20180426080618178.jpg?typ
 

 

 

 

“옛날 얼굴로만 돌아갈 수 있다면… 연예인을 떠나 한 여자로서 이렇게 사는게 너무 힘들어요.”

최근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 출연 중인 가수 겸 배우 미나의 동생인 니키타(본명 심성미)에게 2016년 4월은 악몽 같은 시기다. 신곡 발표 준비를 하며 뮤직비디오 촬영까지 마치고, 한국과 중국에서 활동할 계획까지 잡혀있던 그때, 피부과 시술을 받다 의료사고가 났고, 그후 그의 인생이 바뀌었다.

26일 전화통화에서 니키타는 “이 이야기를 하려면 우선 약을 먹어야 해요. 그래야 진정하고 말을 할 수 있어요. 그 사건 이후 공황장애, 우울증, 대인기피증, 분노조절장애가 생겼어요”라며 울먹였다. 그는 “최근 의료사고를 공론화한 한예슬 씨를 보며 고백할 용기를 내게 됐어요. 병원의 빠른 사과를 받아낸 그가 대단하고, 진심으로 부러워요”라고 말했다.

니키타의 사연은 이렇다. 2016년 4월 컴백을 2주 앞두고 피부과에 가서 레이저 시술을 받게 됐다. 수면마취 후 시술이 진행됐는데, 마취가 깬 뒤 양 볼에 큰 거즈가 붙어있었다. 병원에서는 “상처가 덧날 수 있으니 거즈를 열어보지 말아라. 감염될 수 있다”고 했다. 컴백 시기가 가까워지는데도 상처는 아물지 않았고, 양쪽 볼에서 피고름이 났다. 병원 측은 나중에야 “오른쪽 뺨이 화상을 입었다. 1~2도 정도”라고 털어놨다.

니키타는 부랴부랴 화상 전문 병원에 갔고, 오른쪽 뺨 화상 3도, 왼쪽 뺨 심재성 2도 화상 판정을 받게 된다. 화상 전문 병원에서 니키타는 “화상은 조기 치료가 가장 중요한데 이미 시기를 놓쳤다. 이건 흉터가 남는다”는 말을 들었다. 결국 니키타의 가수 컴백은 무산됐고, 중국 측과 활동과 관련해 맺었던 계약도 파기됐다.

의료 사고를 낸 병원 측은 실수를 인정하긴 했지만 다른 병원에서 치료를 받으면 합의를 해줄 수 없다고 했다. 니키타는 다시 그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는데, 피고름이 계속 있고, 화상이 아물지 않은 상태에서 봉합 수술을 받았다. 

“수술을 받은 직후부터 오른쪽 눈이 당기더라고요. 화상 때문에 계속 아팠는데, 수술 이후 다른 통증들이 느껴졌어요. 눈 아래는 내려오고, 콧구멍과 입술은 올라가고, 당김 증세를 느꼈어요.” 동그랬던 흉터는 일(一)자 모양의 흉터로 바뀌었다.

 

 

0000375834_002_20180426080618204.jpg?typ

니키타(왼쪽)와 미나 자매. 사진 | 이매진 아시아 제공.

 

 

 

 

 

합의를 차일피일 미루던 병원 측을 상대로 니키타는 민사소송을 벌였고, 그 과정에서 여러 상황을 경험하며 마음에 큰 상처를 받는다. “병원측으로부터 직접 사과를 받은 적이 없어요. 소송 중 제가 유명하지 않은 연예인이기 때문에 보상금액을 낮출 수 밖에 없다는 논지의 상대 주장을 들으면 너무 마음이 아프더라고요. 의료 사고가 나기 전 중국에서 인지도를 쌓고, 활동할 수 있는 기회가 찾아왔었어요. 그게 모두 무산됐어요.”

사고 이후 니키타는 모든 걸 잃었다. “제 꿈이 한순간 날아간 거잖아요. 연기도 못하고, 무대도 못서게 됐어요. 꿈을 잃고 아무 것도 못하게 됐어요. 하루가 1년 같고, 시간이 안가요.” 니키타는 얼굴에 반창고를 붙이지 않고는 대중 앞에 나서지 못한다. 어릴 때부터 연예인만 꿈꿔온 그가 할 수 있는 일은 많지 않았다. 생활고에 시달리다가 신용불량자가 됐다. 자살 시도도 수차례, 구급차에 실려가기도 했다. 

분노 조절 장애가 생겨 자신을 응원해주는 가족, 친구들에게 소리를 지르고 화를 내다가 서서히 멀어지는 경험을 수도 없이 했다. “제가 원래 굉장히 사교적이거든요. 언니에게 제가 사람을 소개시켜줄 정도였어요. 사고 이후 아예 밖을 못돌아다니게 됐어요. 화상 치료를 제대로 받지 못해 피부 안쪽에 통증이 있는데 아무도 제가 얼마나 아픈지 몰라요.”

이후 방송에 몇차례 출연할 때도 반창고를 붙이고 나왔다. 의료 사고 이야기는 입밖으로 꺼내본 적이 없다. 하지만 한예슬 사건을 보며 용기를 내서 세상에 외쳐야겠다고 마음 먹게 됐다. “병원이나 의사에게 직접 사과를 받은 적이 없어요. 그걸 떠나 옛날 얼굴로만 돌아갈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연예인을 떠나 평범한 여자라도 이러고 살면 힘들지 않을까요? 원래 얼굴에 작은 부스럼만 나도 예민했던 저인데 얼굴에 큰 흉터를 갖고 살아가야 하는 심정은……” 니키타는 인터뷰 도중 북받치는 눈물 탓에 수시로 말을 중단했다. 민사 소송은 계속 진행중이다.

 

 

 

[스포츠서울]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541 동하, 오늘(1일) 조용히 현역입대 "성숙해져 돌아올것" 2018.05.01 메뚜기 241 0
540 조향기, 훈남 남편 공개.."결혼 8주년♥ 사랑해요" 2018.05.01 메뚜기 447 0
539 [이슈IS] 조재현, 대학로 빌딩 350억+∝…400억 이상의 가치 2018.05.01 메뚜기 449 0
538 도경완, 子 연우에 귀여운 질투 "내 여자가 가장 사랑하는 남자" 2018.05.01 메뚜기 454 0
537 "우아함의 절정"..김현주, 분위기 여신 [화보] 2018.04.30 메뚜기 572 0
536 차인표 "집사부일체 4인방에게 기 빼앗겼다"(종합) 2018.04.30 메뚜기 510 1
535 배우 황찬호, 26일 심장마비로 별세…향년 32세 2018.04.30 메뚜기 699 1
534 "엄마의 행복"..현영, 붕어빵 딸과 쿠킹 클래스 2018.04.30 메뚜기 261 0
533 "사랑하는 사람 위해 기도"..낸시랭, 남편 왕진진 껌딱지 2018.04.30 메뚜기 218 0
532 '32세' 고 황찬호, 세상과의 작별…그리고 연인과의 이별 2018.04.30 메뚜기 265 0
531 [★밤TV]'미우새' 김종국♥홍진영 본격 러브라인 가나요 2018.04.30 메뚜기 166 1
530 [편파레이더]한가인이 6년 만에 끌린 '미스트리스', 안방 동감할까 2018.04.28 메뚜기 467 0
529 박솔미, 두 딸과 함께 달달한 데이트...이보다 더 행복할 수가! 2018.04.28 메뚜기 725 0
528 성룡 사생딸, 동성연인 위해 父 존재 인정…"도와달라"[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2018.04.28 메뚜기 622 0
527 박솔미, "이모딸 하자"...소유진 딸 서현과 커플 선글라스 쓰고~ 2018.04.28 메뚜기 448 0
526 박나래, 6월 이사 간다..'나래바' 용산구 이전 새단장 2018.04.27 메뚜기 581 1
525 전혜빈, 차승원 주연 '힘을내요 미스터 리' 캐스팅 2018.04.27 메뚜기 358 0
524 ‘미우새’ 김건모, 52년 인생 최초..나홀로 해외여행 2018.04.27 메뚜기 491 1
523 김미화, 남북정상회담에 드러낸 기대 "역사의 한순간…평화의 감동" 2018.04.27 메뚜기 305 1
» 미나 동생 니키타 "2년전 의료사고, 한순간 모든 꿈 날아가" 2018.04.26 메뚜기 646 1
521 김사랑, 伊서 추락사고→韓귀국 수술→활동 중단 2018.04.26 메뚜기 955 3
520 김흥국, 아내 폭행 혐의 입건 이어 '상해죄 및 손괴죄' 또 피소 2018.04.26 메뚜기 404 1
519 유상무♥김연지, 10월 결혼...암투병도 이겨낸 사랑 결실 file 2018.04.26 메뚜기 754 1
518 [룩@차이나] 유승준, 네 아이 아빠 된다…아내 쌍둥이 임신 2018.04.26 메뚜기 304 0
517 곽정은 "33세 이후로는 연하만 만나, 아홉살 차이 난 적도" 2018.04.26 메뚜기 21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