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배 때려 숨지게 한 20대 징역 4년·치료감호

 

 

재판부, 직접 외부 충격이 원인…심신미약 상태는 인정


여자친구의 배를 때려 숨지게 한 20대 남성에게 법원이 조현병 등으로 인한 심신미약을 인정해 징역 4년과 치료감호를 명령했다.

춘천지법 형사 2부(박이규 부장판사)는 상해치사 혐의로 기소된 A(28)씨에게 징역 4년을 선고하고 치료감호를 명령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9월 6일 오전 6시 43분부터 오전 9시 22분 사이 춘천시 자신의 원룸에서 함께 사는 여자친구 B(33)씨의 배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사건 발생 직후 "전날 밤 집에서 함께 술을 마신 뒤 자고 일어나 보니 B씨가 숨을 쉬지 않는다"며 119에 신고했고, 경찰에서도 같은 취지로 진술했다.

A씨는 자신을 의심하는 경찰에 사건 전날 밤 B씨가 노래하며 춤추는 영상을 보여주며 "이렇게 동영상도 찍을 정도로 사랑하는 여자를 어떻게 때립니까"라며 결백을 호소했다.

하지만 경찰은 이 영상에 나온 B씨의 모습에서 배 부위에 전혀 상처가 없는 것을 확인했다.

경찰은 국과수 부검 결과도 B씨의 사인이 '외부 충격에 의한 장간막파열'로 나오자 강력사건 수사로 전환했다.

또 2016년 10월부터 지난해 8월 말까지 B씨가 "남자친구인 A씨로부터 폭행을 당했다"는 피해를 신고한 사실도 확인했다.

여러 증거를 토대로 수사기관은 사건 당일 A씨가 말다툼 과정에서 B씨의 배를 때려 숨지게 했을 것으로 보고 A씨를 구속 상태에서 재판에 넘겼다.

하지만 A씨는 재판 과정에서도 술에 취해 의식이 없는 상태에서 실수로 배를 밟았거나 넘어졌을 것이라고 둘러대며 범행을 부인했다.

재판부는 "숨진 B씨의 배에 생긴 멍이 크고 모양으로 볼 때 단순히 실수로 밟거나 피해자 위로 넘어져서는 나타날 수 없다"며 "A씨의 직접적인 외부적 충격으로 발생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어 "피고인은 음주 등으로 제대로 항거하지 못하는 피해자의 배를 때려 사망이라는 중대한 결과를 초래했다"며 "다만 오래전부터 조현병 등으로 치료를 받아왔고 사건 당시에도 심신이 미약한 상태에 있었던 점으로 볼 때 심신미약 주장은 이유 있어 이를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덧붙였다.

 

 

(춘천=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인기글 제주 보육교사 살인 피의자 석방…수사 '동력' 잃나 2018.05.20 메뚜기 103 2
504 한상균 가석방 출소…"다시 머리띠 동여맨다" 2018.05.21 메뚜기 131 0
503 경찰청장 "전두환-노태우 경비인력 내년까지 모두 철수" 2018.05.21 메뚜기 110 1
502 인천항 대형 차량운반선에 불…선원 28명 긴급대피 2018.05.21 메뚜기 39 0
501 '성매매 미끼' 남성 모텔 유인 지갑 턴 20대女 징역형 2018.05.21 메뚜기 42 1
500 [사연뉴스] 남편이 친정엄마를 ‘장모’라고 불러도 되나요? 2018.05.21 메뚜기 110 1
499 유부녀가 '남사친' 있는게 욕 먹을 일인가요 2018.05.20 메뚜기 549 1
498 110명 죽은 쿠바사고기, 안전문제로 착륙금지 등 징계받은 적 있어 2018.05.20 메뚜기 194 1
497 제주 보육교사 살인 피의자 석방…수사 '동력' 잃나 2018.05.20 메뚜기 103 2
496 대졸 취준생 7명중 1명 "취업 스트레스로 자살 충동 경험" 2018.05.20 메뚜기 57 0
495 유흥업소 성폭행 피해자의 눈물 …"미투운동 보며 답답" 2018.05.20 메뚜기 163 0
494 ‘레이싱 모델’ 류지혜 “노출 강요 합정 스튜디오 실장 달라” 2018.05.20 메뚜기 215 0
493 116명 태운 쿠바 항공기 추락, 한국인 피해 확인 중 2018.05.19 메뚜기 304 0
492 고속도로 공사 중 근로자 4명 추락…"모두 사망 추정" 2018.05.19 메뚜기 79 0
491 커피숍 남녀 손님 앞에서 바지 내린 40대 신고자도 폭행 2018.05.19 메뚜기 211 2
490 여고생 신부-시민군 신랑, 망월묘역에서 부부가 됐다 2018.05.18 메뚜기 617 3
489 서울 폭우로 잠수교 보행자·차량 통제…비 피해 잇달아 2018.05.18 메뚜기 133 0
488 65세이상 노인 10명중 1명 고기 일주일에 한번 먹기 힘들어 2018.05.18 메뚜기 304 1
487 혐의 숨기고 1달 넘게 ‘뮤뱅’ 진행한 이서원 2018.05.17 메뚜기 685 0
486 땅주인 몰래 폐기물 4만t 불법 투기..조폭 등 40명 검거 2018.05.17 메뚜기 143 0
485 오피스텔서 키운 대마 암호화폐 받고 팔아…과자 만들어 먹기도 2018.05.17 메뚜기 152 0
484 미공개 사진으로 본 5ㆍ18 광주… 묵묵히 삼킨 비극의 날들 2018.05.17 메뚜기 175 0
» 여자친구 배 때려 숨지게 한 20대 징역 4년·치료감호 2018.05.17 메뚜기 226 1
482 유명 유튜버 "성추행 당하고 반나체 사진 유포"…수사 착수 2018.05.17 메뚜기 249 0
481 “한진가 5남매 해외 상속재산 상속세 납부 시작” 2018.05.16 메뚜기 690 3
480 민간요법에 쓰려고 양귀비 재배한 60대 남성 검거 2018.05.16 메뚜기 189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