혐의 숨기고 1달 넘게 ‘뮤뱅’ 진행한 이서원

 

 

 

동료 연예인을 추행하고 흉기로 협박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이서원(21)이 경찰 조사를 받으면서도 MC를 맡은 KBS 가요프로그램 ‘뮤직뱅크’에서도 하차할 것으로 보인다.

 

 

0002821435_001_20180517070109113.jpg?typ
‘뮤직뱅크’ 이서원, 솔빈 사진=KBS2 ‘뮤직뱅크’ 방송화면 캡처
 


서울 광진경찰서는 지난달 8일 이씨를 입건해 조사한 뒤 혐의가 있다고 보고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는 여성 연예인이었다. 이달 초 이씨를 서울동부지검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말했다. 

이서원은 사건 발생 이후와 검찰 송치 이후에도 생방송으로 MC를 맡은 KBS ‘뮤직뱅크’에 출연해 방송 진행을 한 달 넘게 이어왔다.

이서원은 지난 11일 방송에서 솔빈과 함께 꽃 머리띠를 쓰고 등장해 발랄한 분위기를 연출하기도 했다. 걸그룹 여자친구가 ‘밤’으로 5월 2주차 1위를 차지하고 축하하는 무대에서 쏟아지는 꽃가루를 두 손으로 받는 모습도 카메라에 포착됐다. 이서원은 사건 발생일로부터 5차례 송출된 해당 방송에 모두 출연했다.

해당 사실이 알려지자 팬들을 중심으로 비판 여론이 일고 있다. 각종 온라인커뮤니티와SNS에는 “웃는 얼굴을 뒤늦게 보니 섬뜩하다” “솔빈과 다른 가수들에게 미안하지 않은가” “피해자는 한 달 동안 방송을 보면서 마음이 아팠을 것”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함께 술을 마시던 여성 연예인 A씨에게 키스 등 신체 접촉을 시도하다 거부당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이씨가 계속 신체 접촉을 시도하자 A씨는 자신의 남자 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도움을 요청했고 이에 화가 난 이씨가 흉기로 A씨를 협박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씨는 술에 많이 취한 상태에서 경찰 조사를 받았다. 담당 경찰관에게 욕을 하고 고함도 쳤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이씨의 소속사 블러썸 엔터테인먼트는 “지인과 사적인 자리에서 술을 마시다가 발생한 일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어떠한 변명의 여지도 없다. 모든 분들께머리숙여 사죄의 말씀 드린다”는 입장을 냈다. 이어 “이서원 배우도 본인의 경솔하고 잘못된 행동으로 상대방과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다시 한 번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깊은 사죄의 말씀 드리며 앞으로 진행될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뮤직뱅크’ 제작진은 현재 MC진 구성을 논의하고 있으며 18일 방송에는 이서원이 등장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중앙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501 '성매매 미끼' 남성 모텔 유인 지갑 턴 20대女 징역형 2018.05.21 메뚜기 113 1
500 [사연뉴스] 남편이 친정엄마를 ‘장모’라고 불러도 되나요? 2018.05.21 메뚜기 395 2
499 유부녀가 '남사친' 있는게 욕 먹을 일인가요 2018.05.20 메뚜기 658 1
498 110명 죽은 쿠바사고기, 안전문제로 착륙금지 등 징계받은 적 있어 2018.05.20 메뚜기 239 1
497 제주 보육교사 살인 피의자 석방…수사 '동력' 잃나 2018.05.20 메뚜기 120 2
496 대졸 취준생 7명중 1명 "취업 스트레스로 자살 충동 경험" 2018.05.20 메뚜기 69 0
495 유흥업소 성폭행 피해자의 눈물 …"미투운동 보며 답답" 2018.05.20 메뚜기 204 0
494 ‘레이싱 모델’ 류지혜 “노출 강요 합정 스튜디오 실장 달라” 2018.05.20 메뚜기 266 0
493 116명 태운 쿠바 항공기 추락, 한국인 피해 확인 중 2018.05.19 메뚜기 318 0
492 고속도로 공사 중 근로자 4명 추락…"모두 사망 추정" 2018.05.19 메뚜기 86 0
491 커피숍 남녀 손님 앞에서 바지 내린 40대 신고자도 폭행 2018.05.19 메뚜기 236 2
490 여고생 신부-시민군 신랑, 망월묘역에서 부부가 됐다 2018.05.18 메뚜기 655 3
489 서울 폭우로 잠수교 보행자·차량 통제…비 피해 잇달아 2018.05.18 메뚜기 140 0
488 65세이상 노인 10명중 1명 고기 일주일에 한번 먹기 힘들어 2018.05.18 메뚜기 322 1
» 혐의 숨기고 1달 넘게 ‘뮤뱅’ 진행한 이서원 2018.05.17 메뚜기 702 0
486 땅주인 몰래 폐기물 4만t 불법 투기..조폭 등 40명 검거 2018.05.17 메뚜기 151 0
485 오피스텔서 키운 대마 암호화폐 받고 팔아…과자 만들어 먹기도 2018.05.17 메뚜기 158 0
484 미공개 사진으로 본 5ㆍ18 광주… 묵묵히 삼킨 비극의 날들 2018.05.17 메뚜기 189 0
483 여자친구 배 때려 숨지게 한 20대 징역 4년·치료감호 2018.05.17 메뚜기 240 1
482 유명 유튜버 "성추행 당하고 반나체 사진 유포"…수사 착수 2018.05.17 메뚜기 260 0
481 “한진가 5남매 해외 상속재산 상속세 납부 시작” 2018.05.16 메뚜기 702 3
480 민간요법에 쓰려고 양귀비 재배한 60대 남성 검거 2018.05.16 메뚜기 200 0
479 강남역 살인사건 2년…여성노린 강력범죄 되레 늘고 '여혐' 여전 2018.05.16 메뚜기 122 0
478 "뚱뚱하니까 그만둬" 막무가내 사업주…눈물 흘리는 청년 알바들 2018.05.16 메뚜기 231 1
477 "공식커플→부부"…'불청' 김국진♥강수지, 눈물의 결혼식 2018.05.16 메뚜기 518 1
 뉴스 조회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