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일야화] '마이웨이' 160억 빚 송대관, 그러나 이혼은 없다

 

 

 

 

 


가수 송대관이 인생 2막을 준비하고 있다.

7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에서는 가수 송대관의 파란만장한 인생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지난 2013년 사기사건에 휘말리며 방송가를 떠났던 송대관은 2015년 무죄 혐의를 받았지만 160억의 빚을 떠안고 말았다. 그는 "아내가 사업에 투자하면서 곤두박질을 쳤다. 투자랍시고 땅을 약 한 6만5천평 사들였는데 안 팔리고 이자만 올라갔다"고 전했다.

송대관은 "조금 덜 부끄러운 것이 뭐냐면 내 모든 것을 다 팔아서 부채를 최선을 다해서 갚을 때까지 거짓말 아니라 정말 은수저 하나까지 다 팔아서 다 갚고 못 받은 것은 법의 보호를 받았다. 벌어서 갚겠다고 했다"고 털어놨다.

송대관은 아내의 잘못으로 삶이 한순간에 무너졌지만 주변의 곱지않은 시선 속에서도 끝까지 아내의 손을 놓지 않았다.

 


그는 "우리 아내가 돈을 많이 잃어버려서 부작용도 있었지만 재산을 잃어버렸는데 내 아내까지 잃어버릴 수는 없다. 남들이 '이혼 안하냐'고 하는데 무슨 소리냐. 관리를 잘못한 내탓이다. (아내) 탓하고 욕하고 내쫓아봐야 내 가정만 망가지고 내 자식도 있지 않나. 아들도 둘이 번듯하게 있고 손자들도 있는데 가정이 무너지는 날이 오면 난 그때가 절망이다. 노래를 못한다"고 말하며 아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송대관은 '이혼'이라는 극단적인 선택이 아닌, 아내의 손을 잡고 위기를 이겨내기로 했다. 그렇게 4년이라는 시간이 흘렀고, 송대관은 90% 정도의 빚을 탕감했다.

송대관은 빚을 갚기 위해 70억 상당의 집을 팔고, 월세 생활을 했다. 뿐만 아니라 4년동안 열심히 공연을 다니며 눈 코 뜰새 없이 바쁜 나날을 보냈다. 그는 "운도 좋았다. 잘 안하는 공연도 닥치는대로 했다. 자존심을 내버렸다. 빨리 남에게 갚아줘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처럼 자신의 힘으로 빚을 갚기 위해 노력하고, 힘든 시기에도 아내의 손을 끝까지 놓지 않고 가정을 지킨 송대관의 인생 2막을 기대해본다.

 

 

[엑스포츠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개목줄 질식사’ 3세 남아 사망 후 부모가 벌인 기막힌 손배소송 2019.01.18 메뚜기 294 2
602 ‘폭발음 뒤 불길, 현장엔 부탄가스통’…대구 화재, 80대 노모ㆍ50대 아들 사망 원인은? 2018.06.14 메뚜기 308 1
601 병원비 미납 암환자 벤치에 놓고 떠난 종합병원 도덕성 논란 2018.06.14 메뚜기 589 3
600 망치폭행 당한 궁중족발 건물주 "계약 끝났는데 나가란 말도 못하나" 2018.06.14 메뚜기 306 0
599 9월 14일부터 모든 학교서 커피 완전 퇴출 2018.06.14 메뚜기 192 0
598 “남친과 술마시다”…강남 도심 주택가 알몸 추락 ‘의식불명’ 2018.06.14 메뚜기 511 1
597 10개월 젖먹이 학대한 40대 무죄…"몰래 한 녹음 증거 인정 안돼" 2018.06.13 메뚜기 457 3
596 성관계 요구·행패 '이웃형' 살해 40대 항소심도 징역7년 2018.06.13 메뚜기 462 3
595 제주 세화해수욕장 해상서 50대 여성 숨진 채 발견 2018.06.13 메뚜기 216 1
594 ‘경찰 폭행’ 변호사, 징계 불복 소송 냈지만 패소 2018.06.13 메뚜기 100 1
593 `7시간 낮술 등 강압행위 의혹` 충북대 교수 해임 2018.06.13 메뚜기 106 1
592 김정은·트럼프 곧 합의문 서명…"환상적 회담·기대 이상" 2018.06.12 메뚜기 444 2
591 "잠 안자서(대전ㆍ충남=뉴스1) 김태진 기자 = "…세살 원아 화장실 데려가 뺨 때린 어린이집 교사 2018.06.12 메뚜기 187 1
590 ‘남상태 연임로비’ 박수환, 징역 2년6월 확정 2018.06.12 메뚜기 90 0
589 "발달장애인 범죄[CBS노컷뉴스 김승모 기자], 억울함 없도록"…전담검사, 수사 나서 2018.06.12 메뚜기 96 0
588 [북미정상회담] 시민들 "역사적 화해 첫발"…일손 접고 시선집중 2018.06.12 메뚜기 80 0
587 "무조건 여자 뽑는다"…지방선거도 페미니즘 열풍 2018.06.12 메뚜기 76 1
586 "잠 안자서"…세살 원아 화장실 데려가 뺨 때린 어린이집 교사 2018.06.12 메뚜기 35 0
585 '149억원 투자사기'유사수신업체 회장에 징역7년 선고 2018.06.11 메뚜기 175 0
584 이화여대 학생들 "성추행 교수 즉각 파면하라" 거듭 촉구 2018.06.11 메뚜기 118 0
583 부산 아파트단지 철제 사무라이 조각상 투척…경찰 수사 2018.06.11 메뚜기 135 0
582 전자발찌 찬 채로 초등생 성폭행…잇따르는 재범, 대안은 없나 2018.06.11 메뚜기 275 0
581 [직격인터뷰] 김준 "결혼 3년차..중학교 동창 아내와 9년 열애" 2018.06.08 메뚜기 792 1
580 이이경·정인선, '와이키키' 반전열애→공개 두달만에 결별 2018.06.08 메뚜기 430 0
579 김남길, 씨제스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 2018.06.08 메뚜기 265 0
» [전일야화] '마이웨이' 160억 빚 송대관, 그러나 이혼은 없다 2018.06.08 메뚜기 429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