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혐의' 씨잼, 가짜 엑스터시→구속기소..네티즌 조롱&비난

 

 

 

 

 

래퍼 씨잼이 연일 망신을 당하고 있다. 

지난 12일 수원지방검찰청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씨잼을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당초 씨잼은 대마초와 함께 엑스터시 투약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그러나 모발검사에서는 엑스터시 성분이 전혀 나오지 않았다. 알고보니 씨잼은 '가짜 엑스터시'에 속은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 관계자는 "씨잼 등이 대마초를 살 때 엑스터시도 소량 무료로 받아서 먹었다고 밝혔으나, 진짜 엑스터시가 아니었기 때문이었는지 정작 검사에서는 아무런 성분이 나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씨잼은 마약 혐의로 대중의 뭇매를 맞은 것도 모자라, '가짜 엑스터시' 사기를 당하는 우스운 꼴이 돼 버렸다. 

씨잼은 검찰 조사에서 "음악 창작활동을 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생각해 마약을 했다"고 진술했다. 실제로 씨잼은 구속 직전까지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녹음은 끝내놓고 들어간다"라는 허세글을 작성하기도 했다.

그러나 '가짜 엑스터시'는 씨잼에게 도움을 주지 못했을 터. 네티즌들은 이를 두고 씨잼을 조롱하고, 다시 한번 그의 경솔함을 비난하고 있다.

수원지검은 씨잼 등에게 대마초를 판매한 남성의 신원을 확인해 쫓는 한편, 불구속 입건된 바스코와 나머지 연예인 지망생은 서울서부지검 등 각 주거지 관할 검찰청으로 사건을 이송했다.

현재 씨잼은 수원구치소에 수감돼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이와 관련, 씨잼 소속사 저스트뮤직 수장인 스윙스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잘못을 했으면 벌 받고 똑바로 살면 된다. 자신의 행동을 자신이 책임지면 된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개인적인 사과나 수장에 대한 무책임함에 대한 반성은 없었다. 씨잼 구속기소 소식 후에도 별다른 추가 입장을 발표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엑스포츠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797 김남주, 하루 김밥 6알 먹으며 만든 인생캐 고혜란 2018.04.06 메뚜기 951 7
796 [단독인터뷰]장쯔이 "송송부부 영원히 행복하길. 불법촬영 관련없다" 2017.11.03 메뚜기 3054 7
795 “박진영, 이혼 후 위자료만 30억…매달 생활비 2000만원 지급” 2017.10.04 차한잔 4668 7
794 '돈꽃', 막장 드라마 아니다…명작이다 2017.12.16 메뚜기 1986 6
793 이상민, 건강 적신호? 충격적인 진단명 ‘망연자실’ 2018.04.10 메뚜기 978 5
792 최지우, 노희경 작품…'세상에서' 여주인공 발탁 2017.10.18 메뚜기 3275 5
791 비, 만삭 아내 김태희 위해 열일 중..칼퇴근은 기본 2017.10.06 메뚜기 5214 5
790 김국진♥강수지 측 "5월 18일 서울 성당서 혼인서약식" 2018.05.23 메뚜기 529 4
789 김혜수 "촬영장 기싸움 이해불가…피곤한 일"[인터뷰] 2017.11.18 메뚜기 2909 4
788 추성훈♥야노시호, 日 MAMA 부부 시상 나선다 2017.11.13 메뚜기 2843 4
787 '너는내운명' 측 "오늘 장신영♥강경준 결혼식 최초 공개" 2018.06.11 메뚜기 435 3
786 허각, 고졸 됐다…검정고시 합격 공개 "경사 났네"[공식] 2018.05.11 메뚜기 353 3
785 김국진♥강수지, 5월 23일 결혼 2018.05.08 메뚜기 534 3
784 '16.7kg 감량' 홍윤화 #김민기와 11월 결혼 #목표는 -30kg 2018.05.01 메뚜기 735 3
783 김사랑, 伊서 추락사고→韓귀국 수술→활동 중단 2018.04.26 메뚜기 955 3
782 "사랑합니다"…최수종♥하희라, 변함없는 애정 과시 2018.04.05 메뚜기 599 3
781 김미화 "6년만 방송, 세상 바뀐 것 오늘에야 체감"(이슈를 말한다) 2017.12.03 메뚜기 1918 3
780 "잡혀 사는 게 편해요"..'뭉뜬' 비, 김태희밖에 모르는 아내 바보 2017.11.29 메뚜기 2334 3
779 혼혈 흑인모델 한현민 "놀림당하던 피부색, 경쟁력이 됐죠" 2017.11.19 메뚜기 3546 3
778 윤은혜 신통치 않았던 사과, 허지웅의 돌직구…뭐라고 했길래 2017.11.16 메뚜기 3822 3
777 정준영, 귀국..故김주혁 비보에 큰 슬픔 2017.11.05 메뚜기 4269 3
776 故 김주혁 발인 엄수..이유영-'1박'팀 눈물의 배웅 2017.11.02 메뚜기 3507 3
775 ‘1박2일’ 멤버들, 故김주혁 마지막 함께한다…영결식 참석 2017.11.02 메뚜기 2736 3
774 "기억할게요"…故 김주혁, 동료들 가슴에도 영원한 ★ 2017.10.31 메뚜기 3159 3
773 400명 팬들과 눈맞춤...이승기의 제대는 달랐다 2017.10.31 메뚜기 2463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