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개월 젖먹이 학대한 40대 무죄…"몰래 한 녹음 증거 인정 안돼"

 

 

 

0004167168_001_20180613095903100.jpg?typ

[사진 제공 =연합뉴스]



생후 10개월 된 젖먹이를 학대한 혐의로 기소된 40대 아동 돌보미가 자신의 학대를 인정했으나 무죄 판결을 받았다.

지난해 9월 아동 돌보미인 A(48·여)씨는 대구 시내 한 가정에서 생후 10개월 된 B군이 울자 막말을 하며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B군이 잠을 자지 않고 계속 울자 아기를 상대로 수차례 막말하거나 큰소리로 욕을 했다. 또한 계속해서 우는 B군을 내버려 둔 채 자기 아들과 통화를 하거나 TV를 봤다.

당시 A씨 행동은 B군 어머니가 집에 몰래 켜둔 녹음기에 그대로 녹음되면서 드러났다. 녹음 내용 가운데는 B군 엉덩이 등을 때리는 것으로 볼 수 있는 소리도 있었다. B군 어머니는 녹음 내용을 바탕으로 A씨의 아동학대 혐의를 주장했다.

이에 대구지법 형사8단독 오병희 부장판사는 녹음 내용이 피해 아동과 피고인 사이의 '타인 간 대화'에 해당한다고 보고 "B군 어머니가 타인 간 대화를 녹음해 확보할 수 있는 '범죄에 대한 형사소추 및 형사 절차상 진실발견이라는 공익'이 피고인 사생활의 비밀과 자유, 인격권의 보호라는 가치보다 반드시 우월하다고 볼 수 없는 만큼 B군 어머니가 녹음한 음성은 증거로 사용할 수 없다"고 13일 밝혔다.

더불어 오 부장판사는 "정서적 학대가 없었다고 보기 어렵고 피고인이 수사기관 및 법정에서 정서적 학대행위를 자백했다"면서도 "자백이 피고인에게 불리한 유일한 증거에 해당해 이를 유죄 증거로 삼을 수 없어 공소사실이 '범죄의 증명이 없는 경우'에 해당한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607 '지하철 토끼남'의 안타까운 사연…"수혈 받은 후 HIV 감염" 2018.06.16 메뚜기 362 0
606 “내시경 받다 식물인간, 의료진에 100% 책임” 이례적 판결 2018.06.15 메뚜기 480 5
605 "여성은 성적도구가 아니에요"…위험수위 도달한 몰카 2018.06.15 메뚜기 211 0
604 60대 승려, 사실혼 관계 여성의 지체장애 며느리 성폭행 2018.06.15 메뚜기 479 1
603 장윤정 행복 시기하듯…장윤정 엄마 사기혐의로 구속 2018.06.15 메뚜기 768 2
602 ‘폭발음 뒤 불길, 현장엔 부탄가스통’…대구 화재, 80대 노모ㆍ50대 아들 사망 원인은? 2018.06.14 메뚜기 308 1
601 병원비 미납 암환자 벤치에 놓고 떠난 종합병원 도덕성 논란 2018.06.14 메뚜기 589 3
600 망치폭행 당한 궁중족발 건물주 "계약 끝났는데 나가란 말도 못하나" 2018.06.14 메뚜기 306 0
599 9월 14일부터 모든 학교서 커피 완전 퇴출 2018.06.14 메뚜기 192 0
598 “남친과 술마시다”…강남 도심 주택가 알몸 추락 ‘의식불명’ 2018.06.14 메뚜기 511 1
» 10개월 젖먹이 학대한 40대 무죄…"몰래 한 녹음 증거 인정 안돼" 2018.06.13 메뚜기 456 3
596 성관계 요구·행패 '이웃형' 살해 40대 항소심도 징역7년 2018.06.13 메뚜기 462 3
595 제주 세화해수욕장 해상서 50대 여성 숨진 채 발견 2018.06.13 메뚜기 216 1
594 ‘경찰 폭행’ 변호사, 징계 불복 소송 냈지만 패소 2018.06.13 메뚜기 100 1
593 `7시간 낮술 등 강압행위 의혹` 충북대 교수 해임 2018.06.13 메뚜기 106 1
592 김정은·트럼프 곧 합의문 서명…"환상적 회담·기대 이상" 2018.06.12 메뚜기 444 2
591 "잠 안자서(대전ㆍ충남=뉴스1) 김태진 기자 = "…세살 원아 화장실 데려가 뺨 때린 어린이집 교사 2018.06.12 메뚜기 187 1
590 ‘남상태 연임로비’ 박수환, 징역 2년6월 확정 2018.06.12 메뚜기 90 0
589 "발달장애인 범죄[CBS노컷뉴스 김승모 기자], 억울함 없도록"…전담검사, 수사 나서 2018.06.12 메뚜기 96 0
588 [북미정상회담] 시민들 "역사적 화해 첫발"…일손 접고 시선집중 2018.06.12 메뚜기 80 0
587 "무조건 여자 뽑는다"…지방선거도 페미니즘 열풍 2018.06.12 메뚜기 76 1
586 "잠 안자서"…세살 원아 화장실 데려가 뺨 때린 어린이집 교사 2018.06.12 메뚜기 35 0
585 '149억원 투자사기'유사수신업체 회장에 징역7년 선고 2018.06.11 메뚜기 174 0
584 이화여대 학생들 "성추행 교수 즉각 파면하라" 거듭 촉구 2018.06.11 메뚜기 118 0
583 부산 아파트단지 철제 사무라이 조각상 투척…경찰 수사 2018.06.11 메뚜기 13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