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 태어난 아기 살해해 버린 40대…응급실 갔다가 긴급체포

 

 

40대 여성이 화장실에서 아기를 낳아 숨지게 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구리경찰서는 영아살해 및 사체유기 혐의로 A(41)씨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5일 구리시내 자신의 원룸 화장실에서 남아를 출산한 뒤 아기가 숨지자 비닐에 싼 아기의 시신을 쓰레기통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가 변기에서 아기가 사망할 때까지 기다렸다가 유기한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시신 부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했다. 

A씨는 아기 시신을 유기한 뒤 인근 병원 응급실을 찾았다가 이를 수상히 여긴 의사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탯줄을 제대로 자르지 못해서 병원에 간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이 술집 종업원으로 일하고 있으며, 아이의 아빠가 누군지는 알지 못한다고 진술했다.

현재 유치장에 수감 중인 A씨는 현재 심각한 심리적 불안상태를 보이고 있으며, 경찰관들이 미역국 등을 준비해 제공했으나 식사도 거부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의 건강상태 등을 고려해 극단적인 상황에 놓이지 않도록 최대한의 보호 조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C0A8CA3C00000153E9AD1151000158DC_P2_2018

응급의료기관 응급실[연합뉴스TV 캡처]

 

 

(구리=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인기글 경남서 수난사고 잇따라…21일 하루만에 3명 사망 1명 위독 2018.07.22 메뚜기 108 2
657 ‘여고생 사건’ 강진서 초등생 2명도 흔적 없이 사라져 2018.06.27 메뚜기 494 0
656 길고양이 1100마리로 ‘고양이 만두’ 만들어 판 케냐 청년 2018.06.27 메뚜기 526 2
655 세종시 화재 사상자 40명 중 중국인이 15명…1명 사망 2018.06.27 메뚜기 210 0
654 강풍에 제주 3만1000 가구 한때 정전…승강기 갇힘 12건 2018.06.27 메뚜기 68 0
653 강진 실종 여고생 용의자와 동행 유력…남은 경찰 수사는? 2018.06.27 메뚜기 148 1
652 “성범죄자 오해 살라”…지하철 펜스룰 지키는 남성들 2018.06.26 메뚜기 289 0
» 갓 태어난 아기 살해해 버린 40대…응급실 갔다가 긴급체포 2018.06.26 메뚜기 323 0
650 김포공항서 대한항공-아시아나기 충돌…기체 일부 손상 2018.06.26 메뚜기 216 0
649 강진 여고생 살인 '완전범죄' 꿈꿨나…계획범행 정황 2018.06.26 메뚜기 386 0
648 대학생 남친 휴대폰에 ‘여성 몰카’…문제 지적에 욕설·협박 2018.06.25 메뚜기 267 1
647 잠자던 남편 성기 절단 아내 2심서 집유…남편 선처 요청 감안 file 2018.06.24 메뚜기 942 5
646 강진 여고생 실종 9일째 '오리무중'…849명 집중수색 2018.06.24 메뚜기 132 1
645 세계는 빨대와의 전쟁 중인데…소비 최고 한국은 무방비 2018.06.24 메뚜기 348 1
644 강진 여고생 실종 8일째…프로파일러가 분석한 용의자 심리는? 2018.06.24 메뚜기 168 1
643 "장윤정 어머니 사기로 구속. 4억 중 2억은 남동생이 갚아줘" 2018.06.24 메뚜기 532 4
642 대구 수돗물 안심하고 먹어도 된다? 과도한 공포심에 결국 ‘생수 대란’ 2018.06.23 메뚜기 169 1
641 제주서 감귤 과수원 화재로 70대 남성 사망 2018.06.23 메뚜기 126 1
640 80대 할머니 밭에 매장된 채로 발견돼..경찰 타살가능성 무게 2018.06.23 메뚜기 433 1
639 “다리 좀 벌리고 앉으면 어때요?” “남자라고 꼭 힘 세야 하나요?” 초등학생들이 말하는 ‘교실 속 성차별’ 2018.06.23 메뚜기 234 0
638 "필리핀 여행 간 9살 여아, 현지인 가이드가 성추행" 2018.06.23 메뚜기 549 3
637 강진 여고생 실종 일주일…'골든타임' 앞두고 주민도 수색 동참 2018.06.22 메뚜기 272 0
636 군산 주점 화재 사망자 4명으로 늘어…50대 부상자 치료 중 숨져 2018.06.22 메뚜기 67 0
635 자고 나면 생기던 인형뽑기방…왜 발길 끊겼나 2018.06.22 메뚜기 239 0
634 조재현 "오늘(21일)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공갈미수 고소, 기자회견도 고려 중" 2018.06.21 메뚜기 684 2
633 70대 식당 여주인 넘어뜨려 숨지게 한 40대 2심도 집유 2018.06.21 메뚜기 275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