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범죄자 오해 살라”…지하철 펜스룰 지키는 남성들

 

 

0004265256_001_20180626122923766.jpg?typ

일러스트=아시아경제 오성수 화백

 


지하철을 타고 출퇴근 하는 직장인 이모(30)씨는 지하철 이용 ‘2가지 철칙’을 갖고 있다. ‘지하철을 타면 여성 뒤로 가지 않기’와 ‘계단 오를 때 앞쪽에 치마 입은 여성이 있으면 고개를 아래로 숙이기’. 이씨는 “여성들을 보호해주고자 하는 게 아니라 성범죄자 오해로부터 나를 보호하는 행위”라고 말했다.

지하철이나 버스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남성 승객들 사이에서 일명 ‘지하철 펜스룰’이 퍼지고 있다. 특히 옷차림이 가벼워지는 여름철에 괜한 오해를 불러 성범죄자로 몰릴까 알아서 몸을 사리고 있다.

유형도 다양해지고 있다. 지하철에서 기도하듯 두 손을 자기 가슴 쪽으로 모으고 서 있는 자세인 일명 ‘지하철 매너손’은 자리를 잡은 지 오래다. 서울 동작구에 사는 직장인 이모(29)씨는 “만원 지하철에서 앞과 양옆 승객에 손이라도 닿을까 노심초사하는 경우가 많다”며 “두 손을 모으고 있거나 양손으로 손잡이를 잡으면 안심되고 여성 승객들로부터도 오해를 사지 않을 수 있다”고 전했다. 이씨는 의자에 앉을 때도 최대한 어깨를 움츠리고 팔을 모으고 있거나 고개를 푹 숙인 채 바닥을 응시한다고 한다.

직장인 김모(31)씨는 “최근 노출 심한 옷을 입은 여성 승객 근처엔 아예 가지 않고 시선도 일부러 피한다”며 “시선강간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쳐다보는 것만으로도 성적 불쾌감을 줄 수 있다는 말에 옷차림이 한결 가벼워진 요즘엔 더 조심하는 편”이라고 했다.



0004265256_002_20180626122923785.jpg?typ


휴대전화도 조심조심 사용한다. 스마트폰 렌즈를 손으로 가려 촬영 중이 아님을 표시하거나 렌즈를 바닥 또는 빈 공간을 향하도록 한다. 소위 ‘몰카범’으로 몰리지 않기 위해서다.

서울 관악구에 사는 민모(28)씨는 “몰래카메라로 불리는 ‘불법촬영’ 범죄가 지하철에서도 빈번하게 일어나 스마트폰 렌즈를 여성 쪽으로 향했다가 오해를 사는 경우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해 미연에 방지하는 차원에서 조심하는 것”이라고 했다.

민씨는 최근 만원 버스에서 성추행범으로 몰릴 뻔 했다. 들고 있던 가방이 여성의 엉덩이 부위에 살짝 닿았는데 여성이 성추행으로 오인해 민씨를 쏘아 봤던 것이다. 민씨는 가방이 닿은 것이라고 말한 뒤 재빨리 사과했다. 민씨는 “그 일이 있고 나서 대중교통에서 가방은 앞으로 메고 여성의 신체와 닿지 않도록 손으로 붙들어 잡는다”고 했다. 민씨는 “남성들이 오해의 소지를 주지 않으려면 조금 불편을 감수하더라도 지하철 펜스룰을 어느 정도는 지키는 게 맞다고 본다”고 했다.

한편, 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지하철(대합실 포함)에서 발생한 강제추행 등 성범죄가 꾸준히 늘고 있다. 2014년 적발 건수는 832건이었는데 2015년 1058건, 2016년 1079건으로 증가했다. 서울 지하철경찰대는 지난달부터 여름철 성추행 및 몰카범 집중 단속을 벌이고 있다.

 

 

[아시아경제]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인기글 그알싶이 4년 전 발견된 변사체가 유병언이 맞다고 한 이유 2018.07.15 메뚜기 464 2
» “성범죄자 오해 살라”…지하철 펜스룰 지키는 남성들 2018.06.26 메뚜기 289 0
651 갓 태어난 아기 살해해 버린 40대…응급실 갔다가 긴급체포 2018.06.26 메뚜기 323 0
650 김포공항서 대한항공-아시아나기 충돌…기체 일부 손상 2018.06.26 메뚜기 216 0
649 강진 여고생 살인 '완전범죄' 꿈꿨나…계획범행 정황 2018.06.26 메뚜기 386 0
648 대학생 남친 휴대폰에 ‘여성 몰카’…문제 지적에 욕설·협박 2018.06.25 메뚜기 267 1
647 잠자던 남편 성기 절단 아내 2심서 집유…남편 선처 요청 감안 file 2018.06.24 메뚜기 929 5
646 강진 여고생 실종 9일째 '오리무중'…849명 집중수색 2018.06.24 메뚜기 132 1
645 세계는 빨대와의 전쟁 중인데…소비 최고 한국은 무방비 2018.06.24 메뚜기 348 1
644 강진 여고생 실종 8일째…프로파일러가 분석한 용의자 심리는? 2018.06.24 메뚜기 168 1
643 "장윤정 어머니 사기로 구속. 4억 중 2억은 남동생이 갚아줘" 2018.06.24 메뚜기 530 4
642 대구 수돗물 안심하고 먹어도 된다? 과도한 공포심에 결국 ‘생수 대란’ 2018.06.23 메뚜기 169 1
641 제주서 감귤 과수원 화재로 70대 남성 사망 2018.06.23 메뚜기 126 1
640 80대 할머니 밭에 매장된 채로 발견돼..경찰 타살가능성 무게 2018.06.23 메뚜기 433 1
639 “다리 좀 벌리고 앉으면 어때요?” “남자라고 꼭 힘 세야 하나요?” 초등학생들이 말하는 ‘교실 속 성차별’ 2018.06.23 메뚜기 234 0
638 "필리핀 여행 간 9살 여아, 현지인 가이드가 성추행" 2018.06.23 메뚜기 548 3
637 강진 여고생 실종 일주일…'골든타임' 앞두고 주민도 수색 동참 2018.06.22 메뚜기 272 0
636 군산 주점 화재 사망자 4명으로 늘어…50대 부상자 치료 중 숨져 2018.06.22 메뚜기 67 0
635 자고 나면 생기던 인형뽑기방…왜 발길 끊겼나 2018.06.22 메뚜기 239 0
634 조재현 "오늘(21일)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공갈미수 고소, 기자회견도 고려 중" 2018.06.21 메뚜기 684 2
633 70대 식당 여주인 넘어뜨려 숨지게 한 40대 2심도 집유 2018.06.21 메뚜기 275 3
632 “왜 많은 여성이 모이나?” 혜화역 시위 운영진에게 물었다 2018.06.21 메뚜기 138 0
631 강진 여고생 실종 6일째… 경찰, 10개 중대 증원 '대대적 수색' 2018.06.21 메뚜기 85 1
630 최율, 조재현 미투 남았나?.."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 2018.06.21 메뚜기 193 1
629 조재현 “오늘(21일)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공갈미수 고소, 기자회견도 고려 중” 2018.06.21 메뚜기 42 0
628 檢, '장자연 성추행' 혐의 前 조선일보 기자 4차례 소환조사 2018.06.20 메뚜기 37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