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고생 사건’ 강진서 초등생 2명도 흔적 없이 사라져

 

 

최근 3년 女性실종 강진 인근 집중

2000·2001년엔 초등女兒 ‘下校중 사라져’

강진 여고생 사건 용의자 추가범죄 가능성 조사

초등생 2件도 6월에 발생…용의자 살던 곳서 10여㎞


경찰이 전남 강진 여고생 A(16·고1·사망) 양 사건의 용의자 B(51·A 양 아버지 친구·사망) 씨가 다른 여성 실종 사건과 관련이 있는지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전남경찰청 장기실종전담팀 관계자는 27일 “(수사망을 교묘히 피해간) B 씨의 행적 등을 감안할 때 지금까지 강진과 인근 지역에서 발생한 여성 실종 사건과 연관 지어 살펴볼 필요가 있다”며 “B 씨가 이미 숨져 수사에 어려움이 있겠지만 관련 조사를 시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경찰의 이 같은 방침은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전날 한 라디오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주민들의 이야기에 따르면 (B 씨가) 상당히 성적으로 문란한 사람이라고 한다. 피해자가 더 있을 가능성은 있어 보인다”고 말하는 등 B 씨의 추가 범죄 수사 필요성을 제기한 여론과 맥을 같이한다.

경찰은 지난 2000년과 2001년 6월 강진에서 1년 사이 여자 초등학생 2명이 흔적도 없이 사라진 사건과 강진 및 인근 지역의 성인 여성 실종 사건이 B 씨와 관련 있는지를 수사할 계획이다. 2000년 6월 15일 오후 강진 동초등학교 2학년이던 김성주(당시 8세) 양은 수업을 마치고 학교 후문에서 같은 학교에 다니던 오빠를 기다리던 중 실종됐다. 2001년 6월 1일에도 강진 중앙초등학교 1학년에 재학 중이던 김하은(당시 6세) 양이 하교 도중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경찰은 두 사건 모두 이번 여고생 실종 사건과 같은 달인 6월에 발생한 데다, 당시 B 씨가 두 아이가 실종된 곳에서 불과 10여㎞ 떨어진 강진 도암면에 거주한 점에 주목하고 있다.

경찰은 또 2016년부터 현재까지 전남도내 22개 시·군에서 실종된 성인 여성 155명 가운데 강진(2명, 2016년과 2017년 각 1명)과 인근 지역인 해남(7명)·영암(15명)·장흥(11명)에 유난히 실종 여성이 많은 점과 B 씨의 관련성도 따져보기로 했다. 

 

 

문화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인기글 그알싶이 4년 전 발견된 변사체가 유병언이 맞다고 한 이유 2018.07.15 메뚜기 461 2
677 “사형시켜주세요”…담론은 없고 ‘죄와 벌’만 남은 국민청원 2018.07.02 메뚜기 156 0
676 "비만한 위암 환자가 수술 후 예후 더 좋다" 2018.07.01 메뚜기 223 1
675 붉은불개미, 정말 '살인개미'일까? 2018.07.01 메뚜기 121 1
674 한밤에 덮친 '악마의 가스' … 1만5000명 목숨을 앗아갔다 2018.07.01 메뚜기 526 0
673 효리네민박이 남긴 후유증, 제주 도민 위협하는 오토바이 2018.07.01 메뚜기 733 5
672 "억울함 풀어야" 강진 여고생 발견 일주일, 추가 단서 없어 2018.07.01 메뚜기 116 1
671 논산 부부가 죽음으로 지목한 가해자 왜 또 무죄 받았을까 2018.07.01 메뚜기 357 2
670 오늘부터 주52시간 시대 개막…국민생활 대변화 2018.07.01 메뚜기 33 0
669 전남 강진 여고생 사건…장기미제사건 불러냈다 2018.06.29 메뚜기 567 1
668 홍콩 2층버스 좌석에 누가 바늘 꽂았나…2명 부상 2018.06.29 메뚜기 358 2
667 인도네시아 발리 섬 화산분화…공항 잠정 폐쇄 2018.06.29 메뚜기 144 0
666 "지진에 금간 집, 장마에 물 새" 대피소 폐쇄될까 이재민 전전긍긍 2018.06.29 메뚜기 87 0
665 '예멘 난민문제' 진중권 "강간 걱정? 韓남자 먼저 추방해야…" 왜? 2018.06.29 메뚜기 187 0
664 경찰, ‘머리카락 1㎝로 예리하게 삭발’ 사실 알고도 쉬쉬…왜? 2018.06.29 메뚜기 388 0
663 강간 모의, 아내 윤간···소라넷서 실제 이루어진 성범죄 2018.06.29 메뚜기 319 0
662 "짧은 치마가 문제?"...계획적인 성범죄, 노출과 상관없다 2018.06.28 메뚜기 198 0
661 한국당 잇따른 직위 상실... '뇌물수수' 함안군수 징역 9년 확정 2018.06.28 메뚜기 122 0
660 강진 실종 여고생 용의자, 성주·하은이 사건과 관련 있나 2018.06.28 메뚜기 266 0
659 대구 수돗물 파동 일주일… 일상이 바뀌었다 2018.06.28 메뚜기 70 0
658 20대에 벌써 흰머리?…"뚱뚱하고 고혈당이면 새치 위험 1.7배" 2018.06.28 메뚜기 116 0
» ‘여고생 사건’ 강진서 초등생 2명도 흔적 없이 사라져 2018.06.27 메뚜기 494 0
656 길고양이 1100마리로 ‘고양이 만두’ 만들어 판 케냐 청년 2018.06.27 메뚜기 526 2
655 세종시 화재 사상자 40명 중 중국인이 15명…1명 사망 2018.06.27 메뚜기 210 0
654 강풍에 제주 3만1000 가구 한때 정전…승강기 갇힘 12건 2018.06.27 메뚜기 68 0
653 강진 실종 여고생 용의자와 동행 유력…남은 경찰 수사는? 2018.06.27 메뚜기 148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