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에 벌써 흰머리?…"뚱뚱하고 고혈당이면 새치 위험 1.7배"

 

 

 

서울아산·서울대병원, 20대 1천929명 조사…"산화스트레스 영향인 듯"

20대 회사원 A(서울 중구)씨는 언젠가부터 생기기 시작한 새치 때문에 요즘 고민이 이만저만 큰 게 아니다. 나이 들어 보인다는 주변 얘기에 염색도 해보고 한약도 먹어봤지만, 원상태로는 되돌릴 수 없는 노릇이었다.

그런데 A씨처럼 20대 젊은 나이에 생기는 새치가 비만, 고혈압, 당뇨병 등의 대사질환과 관련이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서울아산병원 피부과 백승환 교수, 서울대병원 피부과 조성진 교수 공동 연구팀은 건강검진을 받은 20∼29세 1천929명(남 1천67명, 여 862명)을 대상으로 대사질환과 새치(조기 백모)의 연관성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이 논문은 유럽피부과학회가 발행하는 국제학술지(Acta Dermato-Venereologica) 최근호에 발표됐다.

AKR20180627150300017_01_i_20180628061404

새치 [연합뉴스 자료사진]



논문을 보면 조사 대상자의 평균 나이는 23.7세였다. 또 전체의 36.4%(704명)가 새치 그룹으로 분류됐다.

연구팀은 새치 그룹과 정상 그룹으로 나눠 대사증후군을 구성하는 5가지 질환과의 연관성을 살폈다. 대사증후군은 복부비만, 고중성지방혈증, 낮은 고밀도콜레스테롤, 고혈압, 고혈당 중 세 가지가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는 복합 증상을 말한다. 그 자체로 문제일 뿐 아니라 향후 당뇨병과 심뇌혈관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

분석 결과, 새치가 있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견줘 허리둘레가 더 굵고, 혈압과 공복혈당이 더 높았다. 또 혈중 고밀도콜레스테롤은 더 낮은 특징을 보였다. 

연구팀은 이런 결과를 바탕으로 대사증후군 위험요인이 2개 이상이면 새치가 발생할 위험이 1.73배 높은 것으로 평가했다. 예컨대 복부비만이면서 고혈압을 가진 20대는 그런 질환이 없는 20대에 견줘 새치가 더 빨리 생기고, 심해질 위험이 그만큼 크다는 얘기다.

이밖에 이번 연구에서는 새치 조기 발생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 가족력이 꼽혔다. 

부모가 새치를 가진 경우 자녀한테 조기에 새치가 생기거나 증상이 심해질 위험도는 5.24배에 달했다. 또 남성은 여성보다 1.8배 더 새치 위험이 높았다.

흰머리와 질환 간 연관성에 대해서는 외국에서도 다양한 연구결과가 발표된 바 있다. 새치가 관상동맥질환의 위험요인이며, 완전히 백발이 된 남성의 심근경색 상대위험이 흰머리가 전혀 없는 남성보다 1.9배 높다는 분석이 대표적이다.

최근의 한 연구에서는 젊은 남성과 중년 남성의 경동맥 내막 두께를 측정한 결과 새치와 관련이 있다는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또 대사증후군이 있는 경우 40대에 백발이 성성하기 시작한 반면 대사증후군이 없는 사람은 50대에 새치가 많이 나타나기 시작했다는 보고도 있다.

연구팀은 세포 내 산화스트레스 축적이 이른 새치를 유발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백승환 교수는 "산화스트레스 생성이 모낭 내 색소형성(멜라닌) 줄기세포의 유지를 방해함으로써 새치가 생기고, 이후 지속적인 산화스트레스는 새치를 더욱 가속화 할 수 있다"면서 "향후 새치를 대사증후군 위험요인으로 볼 수 있을지에 대한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인기글 대형마트 제품 포장 둔갑…음성 '미미쿠키' 부부 검찰 송치 2018.10.18 메뚜기 142 2
671 논산 부부가 죽음으로 지목한 가해자 왜 또 무죄 받았을까 2018.07.01 메뚜기 361 2
670 오늘부터 주52시간 시대 개막…국민생활 대변화 2018.07.01 메뚜기 34 0
669 전남 강진 여고생 사건…장기미제사건 불러냈다 2018.06.29 메뚜기 568 1
668 홍콩 2층버스 좌석에 누가 바늘 꽂았나…2명 부상 2018.06.29 메뚜기 361 2
667 인도네시아 발리 섬 화산분화…공항 잠정 폐쇄 2018.06.29 메뚜기 144 0
666 "지진에 금간 집, 장마에 물 새" 대피소 폐쇄될까 이재민 전전긍긍 2018.06.29 메뚜기 88 0
665 '예멘 난민문제' 진중권 "강간 걱정? 韓남자 먼저 추방해야…" 왜? 2018.06.29 메뚜기 189 0
664 경찰, ‘머리카락 1㎝로 예리하게 삭발’ 사실 알고도 쉬쉬…왜? 2018.06.29 메뚜기 390 0
663 강간 모의, 아내 윤간···소라넷서 실제 이루어진 성범죄 2018.06.29 메뚜기 329 0
662 "짧은 치마가 문제?"...계획적인 성범죄, 노출과 상관없다 2018.06.28 메뚜기 203 0
661 한국당 잇따른 직위 상실... '뇌물수수' 함안군수 징역 9년 확정 2018.06.28 메뚜기 122 0
660 강진 실종 여고생 용의자, 성주·하은이 사건과 관련 있나 2018.06.28 메뚜기 267 0
659 대구 수돗물 파동 일주일… 일상이 바뀌었다 2018.06.28 메뚜기 73 0
» 20대에 벌써 흰머리?…"뚱뚱하고 고혈당이면 새치 위험 1.7배" 2018.06.28 메뚜기 119 0
657 ‘여고생 사건’ 강진서 초등생 2명도 흔적 없이 사라져 2018.06.27 메뚜기 496 0
656 길고양이 1100마리로 ‘고양이 만두’ 만들어 판 케냐 청년 2018.06.27 메뚜기 530 2
655 세종시 화재 사상자 40명 중 중국인이 15명…1명 사망 2018.06.27 메뚜기 210 0
654 강풍에 제주 3만1000 가구 한때 정전…승강기 갇힘 12건 2018.06.27 메뚜기 69 0
653 강진 실종 여고생 용의자와 동행 유력…남은 경찰 수사는? 2018.06.27 메뚜기 149 1
652 “성범죄자 오해 살라”…지하철 펜스룰 지키는 남성들 2018.06.26 메뚜기 290 0
651 갓 태어난 아기 살해해 버린 40대…응급실 갔다가 긴급체포 2018.06.26 메뚜기 328 0
650 김포공항서 대한항공-아시아나기 충돌…기체 일부 손상 2018.06.26 메뚜기 218 0
649 강진 여고생 살인 '완전범죄' 꿈꿨나…계획범행 정황 2018.06.26 메뚜기 387 0
648 대학생 남친 휴대폰에 ‘여성 몰카’…문제 지적에 욕설·협박 2018.06.25 메뚜기 269 1
647 잠자던 남편 성기 절단 아내 2심서 집유…남편 선처 요청 감안 file 2018.06.24 메뚜기 1195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