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잇따른 직위 상실... '뇌물수수' 함안군수 징역 9년 확정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과 지방자치단체장들이 잇따라 직위를 상실하고 있다. 이번에는 차정섭 경남 함안군수가 뇌물 혐의로 징역 9년형을 받고 군수직을 잃었다.

대법원 1부(주심 박정화 대법관)는 28일 정치자금법 위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차 군수에게 징역 9년, 벌금 5억2,000만원, 추징금 3억6,0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차 군수는 이달 30일 임기 이틀을 남기고 군수직을 잃었다. 선출직 공무원은 일반 형사사건에서 금고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직을 상실한다.

차 군수는 지난 2014년 6·4 지방선거 자금으로 빌린 돈을 갚기 위해 당선 후 함안상공회의소 회장 이모씨로부터 5,000만원, 지역 산업단지 시행사 대표 전모씨로부터 2억1,000만원을 각각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전씨는 이 과정에서 차 군수로부터 각종 혜택을 기대한 것으로 드러났다. 차 군수는 또 선거캠프 핵심 참모였던 안모씨로부터 불법 정치자금 1억원을 기부받은 혐의도 있다.

1심과 2심은 모두 차 군수에게 징역 9년과 벌금 5억2,000만원, 추징금 3억6,000만원을 선고했다. 대법원에서도 판결은 달라지지 않았다.

최근 한국당 소속 국회의원과 지자체장이 대법원 판결로 직위를 잃은 것은 비단 이번뿐이 아니다. 지난 5월에는 제천·단양 권석창 국회의원이 공무원 신분으로 불법선거운동을 한 혐의로 집행유예를 받아 의원직을 상실했다. 또 이달 15일에는 임창호 경남 함양군수가 군의원에게 찬조금을 제공한 혐의로 벌금 200만원을 받고 직을 잃었다.

 

 

[서울경제]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667 인도네시아 발리 섬 화산분화…공항 잠정 폐쇄 2018.06.29 메뚜기 144 0
666 "지진에 금간 집, 장마에 물 새" 대피소 폐쇄될까 이재민 전전긍긍 2018.06.29 메뚜기 87 0
665 '예멘 난민문제' 진중권 "강간 걱정? 韓남자 먼저 추방해야…" 왜? 2018.06.29 메뚜기 188 0
664 경찰, ‘머리카락 1㎝로 예리하게 삭발’ 사실 알고도 쉬쉬…왜? 2018.06.29 메뚜기 389 0
663 강간 모의, 아내 윤간···소라넷서 실제 이루어진 성범죄 2018.06.29 메뚜기 326 0
662 "짧은 치마가 문제?"...계획적인 성범죄, 노출과 상관없다 2018.06.28 메뚜기 200 0
» 한국당 잇따른 직위 상실... '뇌물수수' 함안군수 징역 9년 확정 2018.06.28 메뚜기 122 0
660 강진 실종 여고생 용의자, 성주·하은이 사건과 관련 있나 2018.06.28 메뚜기 267 0
659 대구 수돗물 파동 일주일… 일상이 바뀌었다 2018.06.28 메뚜기 72 0
658 20대에 벌써 흰머리?…"뚱뚱하고 고혈당이면 새치 위험 1.7배" 2018.06.28 메뚜기 118 0
657 ‘여고생 사건’ 강진서 초등생 2명도 흔적 없이 사라져 2018.06.27 메뚜기 494 0
656 길고양이 1100마리로 ‘고양이 만두’ 만들어 판 케냐 청년 2018.06.27 메뚜기 528 2
655 세종시 화재 사상자 40명 중 중국인이 15명…1명 사망 2018.06.27 메뚜기 210 0
654 강풍에 제주 3만1000 가구 한때 정전…승강기 갇힘 12건 2018.06.27 메뚜기 68 0
653 강진 실종 여고생 용의자와 동행 유력…남은 경찰 수사는? 2018.06.27 메뚜기 149 1
652 “성범죄자 오해 살라”…지하철 펜스룰 지키는 남성들 2018.06.26 메뚜기 290 0
651 갓 태어난 아기 살해해 버린 40대…응급실 갔다가 긴급체포 2018.06.26 메뚜기 327 0
650 김포공항서 대한항공-아시아나기 충돌…기체 일부 손상 2018.06.26 메뚜기 218 0
649 강진 여고생 살인 '완전범죄' 꿈꿨나…계획범행 정황 2018.06.26 메뚜기 387 0
648 대학생 남친 휴대폰에 ‘여성 몰카’…문제 지적에 욕설·협박 2018.06.25 메뚜기 268 1
647 잠자던 남편 성기 절단 아내 2심서 집유…남편 선처 요청 감안 file 2018.06.24 메뚜기 1035 5
646 강진 여고생 실종 9일째 '오리무중'…849명 집중수색 2018.06.24 메뚜기 133 1
645 세계는 빨대와의 전쟁 중인데…소비 최고 한국은 무방비 2018.06.24 메뚜기 348 1
644 강진 여고생 실종 8일째…프로파일러가 분석한 용의자 심리는? 2018.06.24 메뚜기 169 1
643 "장윤정 어머니 사기로 구속. 4억 중 2억은 남동생이 갚아줘" 2018.06.24 메뚜기 536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