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여고생 살해 ‘아빠친구’ “수면유도제 먹이고…”

 

 

0002358467_001_20180706141215933.jpg?typ

지난 6월 24일 전남 강진군 도암면 한 야산에서 실종된 여고생 시신을 수습해 운구하고 있는 경찰. [연합뉴스 자료사진]



- 경찰, 중간수사 결과 발표

사건 이틀전 샀던 약과 동일

살해 후 이발기로 머리 깎아

태웠던 옷 등도 여고생 물품

사망경위·性폭행 여부 못밝혀



지난 6월 16일 아르바이트를 하러 간다며 집을 나간 뒤 실종됐다가 24일 전남 강진군 도암면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된 여고생 A(16·고1) 양은 그동안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됐던 ‘아빠 친구’ B(51·사망)에 의해 살해된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다. 경찰은 B 씨가 A 양을 살해하기 전 수면 유도제를 먹였으며, 살해 후 머리카락을 전기이발기(바리캉)로 자른 증거도 확보했다. B 씨가 범행 후 집에 가지고 와서 태운 옷가지도 A 양의 것으로 확인됐다.

이 사건을 수사해온 강진경찰서는 6일 오전 중간수사결과 발표를 통해 “B 씨를 살인 등 혐의 피의자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판단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의 감정 결과가 결정적으로 작용했다. 국과수에 따르면 B 씨의 차량 트렁크에서 발견된 낫(날과 손잡이 사이 자루 부분)에 이어 B 씨 가옥에서 발견된 전기이발기에서도 A 양의DNA가 검출됐다. 경찰은 A 양의 시신 발견 당시 머리카락이 거의 없었던 것은 B 씨가 A 양을 살해한 후 전기이발기로 잘랐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B 씨가 범행 후 귀가하자마자 주거지 소각장에서 태웠던 물체의 탄화물에서 수거한 금속 링, 바지 단추, 천 조각 등은 A 양이 사건 당일 착용했던 바지·손가방과 동일한 종류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국과수 2차 정밀부검 결과, A 양의 시신에서 수면 유도제 성분(0.093㎎)이 검출됐는데, 이는 B 씨가 사건 발생 이틀 전인 6월 14일 병원에서 처방받아 구입한 약(10㎎ 28정)과 같은 성분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B 씨가 A 양을 살해하기 전에 수면 유도제를 먹여 항거 불능 상태로 만든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B 씨가 낫과 전기이발기를 배낭에 담았던 날이 수면제 처방을 받은 날과 같은 점으로 미뤄 사건 이틀 전에 범행 준비를 치밀하게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앞서 B 씨가 △사건 당일 CCTV 분석 및 통신수사, A 양 친구 진술을 통해 A 양과 만나 이동한 사실이 확인된 점 △사건 당일 오후 11시 8분쯤 A 양의 어머니가 딸의 행방을 묻기 위해 주거지를 방문하자 뒷문으로 도주, 다음 날 오전 6시 17분쯤 자신의 가게 인근 공사장에서 목을 매 숨진 점 등으로 미뤄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했었다. 경찰은 다만 A 양의 사망 경위와 사인에 대해서는 아직 밝히지 못했으며, 이를 규명하기 위한 수사를 계속할 계획이다. 국과수 관계자는 “시신의 부패가 심해 손상 및 성폭행 피해 여부는 밝히지 못했다”고 말했다. 

 

 

 문화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인기글 그알싶이 4년 전 발견된 변사체가 유병언이 맞다고 한 이유 2018.07.15 메뚜기 464 2
727 사람 잡는 조현병? 병 아닌 관리 시스템이 죄! 2018.07.12 메뚜기 72 1
726 누드펜션 운영 나체주의 동호회장 무죄…法 "숙박업 아니다" 2018.07.11 메뚜기 459 3
725 "무개념 아기엄마만 '맘충'이라 불렀는데, 제가 잘못했나요?" 2018.07.11 메뚜기 183 0
724 밀양서, 9살 여아 납치 20대 영장…"우발적 범행, 잘못했다" 2018.07.11 메뚜기 100 1
723 조현병 아들이 어머니 때려 숨지게…정신병원 입원 반발 추정 2018.07.10 메뚜기 391 1
722 밀양서 9살 여아 용의자 검거…“여아, 말 안 하고 불안정한 상태” 2018.07.10 메뚜기 249 2
721 女軍 ‘미투’에 누명 쓴 부사관… 무죄 밝혀졌지만 집안은 ‘풍비박산’ 2018.07.10 메뚜기 349 5
720 밀양서 납치한 9살 여아 풀어주고 달아난 20대 남성 조사 2018.07.10 메뚜기 82 2
719 경찰관 흉기로 찌른 남성 7년 전 환경미화원도 숨지게 한 조현병 환자 2018.07.09 메뚜기 295 1
718 해경 밤샘 수색했는데..실종 선장 아직 못 찾아 2018.07.09 메뚜기 94 0
717 "남자처럼 웃통 깐 여성 20년 안에 넘칠 것…불편해도 세상은 바뀐다" 2018.07.09 메뚜기 550 2
716 양평서 계곡 아래로 승용차 추락…60∼80대女 4명 사상 2018.07.09 메뚜기 182 1
715 인천 40대 주부 어린 자녀 3명 희생시킨 '극단적 선택' 2018.07.09 메뚜기 336 2
714 강동원·한효주, 美포착→열애설→적극 부인..뜨거운 관심 2018.07.09 메뚜기 313 0
713 ‘꿀통’ 택배 받고 모르쇠하더니..물건 찾으러 온 택배 주인 밀쳐 골절상 입힌 여성 실형 2018.07.08 메뚜기 405 2
712 10년 별거에도 생활비 챙겨준 몽골인 아내…法 "혼인관계 인정" 2018.07.08 메뚜기 544 4
» 강진여고생 살해 ‘아빠친구’ “수면유도제 먹이고…” 2018.07.08 메뚜기 318 1
710 '찜통 통학버스 원생 혼수상태' 유치원 시설폐쇄는 위법 2018.07.08 메뚜기 100 0
709 호텔 초인종 누르다 직원 폭행에 사망…보안책임자 징역형 2018.07.08 메뚜기 288 0
708 “법으로 안 되면 내가 복수…” 대구 집단성폭행 피해 여중생 母 인터뷰 2018.07.07 메뚜기 588 1
707 정신질환 부인 홧김에 살해한 국책연구원 징역 5년 2018.07.07 메뚜기 204 1
706 "강남 아파트 3채 값으로 한국 첫 편의점 열었죠" 2018.07.07 메뚜기 477 4
705 '노래방 아이 [CBS노컷뉴스 이한얼·정재림 기자]소변 사건'…당당한 부모, 황당한 사장 2018.07.07 메뚜기 124 0
704 ‘주 52시간’ 법대로 했다면 벌써 15년째 시행중 2018.07.07 메뚜기 69 0
703 최태원·노소영 이혼소송 첫 재판…당사자 없이 10분만에 종료 2018.07.06 메뚜기 679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