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억 없어졌는데 2시간 뒤 늑장신고…수송업체 대응 도마 위

 

 

 

현금 운송차 안에 금고 없어…경찰 "용의자 출국금지 조치…추적 중"



AKR20180808086500063_01_i_20180808140415

 


충남 천안에서 현금 수송업체 직원이 수송차량에 있던 현금 2억원을 훔쳐 달아난 사건과 관련해 업체 측의 안일한 대응이 도마 위에 올랐다.

사건 발생 2시간이 지나서야 경찰에 도난 사실을 알렸고, 2억원이라는 거액은 금고가 아닌 가방 안에 들어있었기 때문이다.

8일 충남 천안서북경찰서에 따르면 서북구 한 대형마트에서 수송업체 직원 A(32)씨가 수송차량 안에 있던 현금 2억원을 훔쳐 달아난 것은 전날 오전 8시 47분께.

A씨는 전날 미리 주차해둔 자신의 승용차에 현금을 옮겨 싣고서는 차량을 운전해 대형마트를 유유히 빠져나갔다.

현금자동출납기(ATM)에 현금 3천만원을 넣으러 갔던 동료 두 명은 수송차량으로 돌아와 뒤늦게 상황을 파악했다.

그러나 신고는 즉시 이뤄지지 않았다.

수송업체 간부가 경찰서에 직접 찾아가 도난 사실을 알린 것은 사건 발생 2시간이 넘게 지난 오전 11시 10분께.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을 때는 이미 A씨가 자신의 차량을 이용해 경기도 방향으로 달아난 뒤였다.

신고가 즉시 이뤄졌더라면 경찰이 A씨 뒤를 쫓는 데 훨씬 수월했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현금 수송차량의 보안이 허술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보통 거액의 현금을 옮기는 보안업체의 경우 차 안에 금고가 마련돼 있다.

열쇠는 앞좌석 운전사와 뒷좌석 직원이 각각 한 개씩 보관하고 있어 금고에서 돈을 꺼내려면 두 개의 열쇠가 모두 필요한 것으로 전해진다.

그러나 이 수송차량에 금고는 없었다.

2억원이란 거액은 단순히 가방 안에 들어있을 뿐이었다.

때문에 운전하던 A씨가 동료 두 명이 자리를 비운 사이 차량 안에 있던 현금을 재빨리 자신의 차량으로 옮겨 주차장을 빠져나갈 수 있었다. 

이런 모습은 대형마트 옥상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에 온전히 찍혔다.

 



AKR20180808086500063_02_i_20180808140415

대형마트에 설치된 CCTV



경찰 관계자는 "A씨를 출국금지 조치하고 주변인들을 상대로 탐문하는 한편 CCTV 영상 등을 분석해 A씨 뒤를 쫓고 있다"고 말했다.

 

 

 

 

(천안=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인기글 봉화서 80대 男 총기 난사…면사무소 직원 2명 생명 위독 2018.08.21 메뚜기 116 2
870 김부선 딸 이미소, 이재명 논란 종지부? SNS글 화제 2018.08.14 메뚜기 1403 2
869 교육부 "오는 2021학년도 사립대 38곳 폐교 예상" 2018.08.14 메뚜기 130 0
868 기록적인 폭염…해운대 피서객 줄고 야간 물놀이 늘었다 2018.08.14 메뚜기 87 0
867 '안희정 무죄선고' 미투운동 앞날 영향은…"피해자들 좌절할것" 2018.08.14 메뚜기 301 0
866 [청계천 옆 사진관]‘차량 화재 논란’ BMW, 사장이 타는 차 뭔가 봤더니… 2018.08.13 메뚜기 465 0
865 서울교육청 '교사 자녀 전교 1등' 강남 여고 오늘 조사 2018.08.13 메뚜기 231 0
864 갓 돌 지난 쌍둥이 아들 두고..시신으로 돌아온 소방관 2018.08.13 메뚜기 513 1
863 작은 덩치로 멧돼지와 격투..등산객·주인 살린 충견 2018.08.13 메뚜기 420 0
862 폭염에 열받은 택배 상자, 갑자기 '펑'…근로자 2명 화상 2018.08.11 메뚜기 580 1
861 월소득 500만원 부부, 1억5672만원… 138만원 부부는 3억 육박 2018.08.11 메뚜기 762 0
860 조현병 숨기고 결혼한 남편, 시부모에게 위자료 받을 수 있나요 2018.08.11 메뚜기 546 0
859 흉기로 배 베이고 하반신 마비된 길고양이…경찰수사 2018.08.10 메뚜기 496 0
858 “피가 묻은 걸 봉지에 담아..” ‘백숙 집 대낮 살인사건’ 진실은? 2018.08.10 메뚜기 578 1
857 만삭 임산부, 버스서 휘청…'양보'는 없었다 2018.08.10 메뚜기 423 2
856 초등학생 오후 3시 하교 … 전업맘 "왜 맞벌이 때문에 내 아이가 피해를?" 2018.08.10 메뚜기 157 0
855 BMW, 유럽서 32만3천700대 리콜 공식 발표 2018.08.09 메뚜기 157 0
854 지쳐도 결혼 추진하는 이유? 미혼女 "‘나이 들면 더 불리해"-미혼男 "혼자살기 불편" 2018.08.09 메뚜기 351 0
853 서울 용마산에 산양 1마리 추가 확인…암수 1마리씩 서식 2018.08.09 메뚜기 133 0
852 서울 용마산에 산양 1마리 추가 확인…암수 1마리씩 서식 2018.08.09 메뚜기 43 0
851 [일회용컵 단속 일주일]“잠시 있다 나갈건데” 곳곳서 실랑이…‘종이컵’ 꼼수도 등장 2018.08.09 메뚜기 68 0
850 남해고속도로 졸음 쉼터서 BMW 또 화재…이번엔 730Ld 2018.08.09 메뚜기 76 0
849 67세에 쌍둥이 임신한 中 여성의 안타까운 과거 2018.08.08 메뚜기 821 3
848 원양어선에 불질러 보험금 67억원 타낸 원양업체 대표 구속 2018.08.08 메뚜기 143 0
847 [여성 노숙인 실태①]30대 그녀는 왜 노숙을 하는가 2018.08.08 메뚜기 387 3
» 2억 없어졌는데 2시간 뒤 늑장신고…수송업체 대응 도마 위 2018.08.08 메뚜기 136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