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기로 배 베이고 하반신 마비된 길고양이…경찰수사

 

 

 

0003529225_001_20180810151053814.jpg?typ

학대를 당한 뒤 발견됐지만 결국 세상을 떠난 고양이. 하반신이 마비돼 제대로 걷지 못했다.(사진 관악길고양이보호협회 제공)© News1
 

 

새끼 길고양이 1마리가 학대당한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척추가 손상되고 배를 흉기로 베이듯한 길고양이가 발견됐다는 고발장을 접수하고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고발한 관악길고양이보호협회에 따르면 지난 7월18일 오후 6시~7시쯤 관악구 봉천동 봉천역 6번출구 뒤쪽에서 이 새끼 길고양이가 발견됐다.

평소 이 고양이를 돌보던 협회 한 회원은 즉시 동물병원으로 데려갔지만 상태는 좋지 않았다. 당시 진료를 본 수의사는 고양이의 생사를 장담하지 못할 정도였다.

만약 산다고 해도 평생 하반신 마비로 살아야 하며, 학대는 사람에 의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소견을 냈다. 그러나 결국 고양이는 며칠 뒤 세상을 떠났다. 

0003529225_002_20180810151053829.jpg?typ

배에 칼로 베인 상처가 난 새끼 고양이.(사진 관악길고양이보호협회 제공)© News1

 


경찰은 학대자를 찾기 위해 인근지역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는 한편 학대에 이용됐을 만한 도구를 수색했다. 또 주민들을 대상으로 탐문을 벌이는 등 학대자를 찾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 

그러나 사건장소가 다세대주택 밀집지역인데 CCTV 등이 많지 않고, 학대가 이뤄진 것으로 추정되는 7월17일보다 시간이 많이 흘러 수사가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래도 경찰은 끝까지 손을 놓지 않고 수사를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관악길고양이보호협회도 주민들을 찾아 수상한 사람은 없는지 묻는 등 학대자 수색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현주 관악길고양이보호협회 총무는 "고양이학대범을 꼭 잡아 많은 사람들에게 경각심을 줘야 한다"면서 "붙잡지 못한다고 해도 이런 노력들이 학대행위에 대한 경고라도 될 수 있다고 생각하고, 혹시라도 7월17일 전후로 수상한 사람을 봤다면 제보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인기글 대형마트 제품 포장 둔갑…음성 '미미쿠키' 부부 검찰 송치 2018.10.18 메뚜기 152 2
1146 "개 나고 사람 났냐" 뿔난 시민들…개 물림 사고 대책은? [3] 2017.10.22 메뚜기 3841 4
1145 여성 9명 남성 71명 ‘집단 성관계’ 제작·유포 83명 적발 [1] 2017.11.05 메뚜기 3571 2
1144 필리핀서 한국인 50대 숨진채 발견...용의자는 20대 아들 2017.10.11 메뚜기 3422 1
1143 '에이즈' 감염 여고생 성매매 사실 '은폐 의혹' 고교 감사 2017.10.11 메뚜기 3036 1
1142 6살 조카 성폭행…인면수심 큰아버지 ‘징역 15년’ [1] 2017.10.22 메뚜기 3004 1
1141 인터넷 음란방송 넉달만에 25억…BJ 대부분은 평범한 여성 [2] 2017.11.06 메뚜기 2988 1
1140 의붓 손녀 성폭행 출산사건에 네티즌 '공분'…"상상 못할 일" [3] 2017.10.19 메뚜기 2915 1
1139 호화객실에 수영장, 하루 숙박비 100만원…불법이었네 [1] 2017.10.19 메뚜기 2812 1
1138 신내림 받으려 타로점집 살던 20대 숨져…온몸에 멍자국 2017.11.14 메뚜기 2784 2
1137 '술 취해 쓰러진 여성에 몹쓸짓' 40대 남성 집유 2017.11.16 메뚜기 2676 1
1136 “김치 여군” “전쟁나면 몸 바쳐야”…여대 교수 여성혐오 막말 2017.10.20 메뚜기 2617 1
1135 여수 무인텔서 20대 男 숨진 채 발견…경찰, 자살 추정 [1] 2017.11.10 메뚜기 2576 1
1134 "박보검 피아노X장쯔이 댄스" 송송♥ 피로연 달군 '★ 어벤저스' 2017.11.01 메뚜기 2571 1
1133 "김주혁, 가슴 움켜잡지 않았다"..사망 원인 다시 오리무중 2017.10.31 메뚜기 2570 2
1132 “몸이라도 팔아…” 폭언 남편 살해 아내 징역 11년형 2017.10.16 메뚜기 2564 1
1131 술취해 홧김에 38년 함께 산 아내 살해한 남편 중형 2017.11.05 메뚜기 2438 1
1130 ‘그림자 아이들’ 3명 눈물의 하소연 “한국인인줄 알았는데… 쫓겨난대요” [2] 2017.11.02 메뚜기 2429 1
1129 문무일 "어금니 아빠 사건, 범행 동기 철저 수사" 2017.10.17 메뚜기 2424 1
1128 한국 귀신은 뭐하나 몰라… 핼러윈 안잡아가고 [3] 2017.10.28 메뚜기 2401 2
1127 '얼마나 힘들었으면…' 전주 여중생 투신도 폭력·따돌림이 원인 [2] 2017.10.24 메뚜기 2396 1
1126 의붓손녀 성폭행범 2심 징역25년…판사 "피해자 홀로 고통" 눈물 [1] 2017.11.10 메뚜기 2388 1
1125 "왜 이런 개를 아파트서 키워요?" 2017.10.22 메뚜기 2363 1
1124 폭력 의사는 왜, 수술할 때 장갑을 다섯 겹이나 꼈을까 2017.11.04 메뚜기 2320 2
1123 치마에 하이힐 신고 음담패설… 청주 60대 여장男 경찰 입건 [1] 2017.11.04 메뚜기 2145 1
1122 "여자친구 무시해"…25년 지기 친구 살해한 30대男 '징역 20년' 2017.11.19 메뚜기 2116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