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티파니·서현은 왜 SM 떠날까

2017.10.10 13:42

[레벨:10]메뚜기 조회 수:815 추천:1

수영·티파니·서현은 왜 SM 떠날까

 

 

 

0002716326_001_20171010090408269.jpg?typ


수영, 티파니, 서현이 SM엔터테인먼트를 떠나면서 사실상 소녀시대 합류는 불투명하다. 세 멤버가 10년만에 중대한 결정을 내린 만큼, 새로운 도전을 보여주는 것이 우선이다.

최근 관계자에 따르면 티파니, 수영, 서현은 연기에 대한 열정을 내비쳤다. 소녀시대로 활동한 10년에 이어 개인으로서, 연기자로서 입지를 굳히고 싶다는 것. 그룹 안에선 한계가 있기 때문에 폭넓은 도전을 위해 SM을 떠나는 선택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수영과 서현은 각각 MBC 주말드라마 '밥상 차리는 남자', '도둑놈 도둑님'에서 주연을 맡아 열연 중이다. 이전부터 작품 활동을 해왔던 바, 연기 행보에 주력할 전망이다.

수영은 2007년 '못말리는 결혼' 조연을 시작으로 처음 연기에 도전했다. 2012년 '제3의 병원'으로 주연자리를 꿰찼고 '연애조작단; 시라노' '내 생애 봄날' '38 사기동대' 등 다양한 장르를 소화했다.

서현은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루비루비럽'에 이어 '밥상 차리는 남자'까지 정극 연기를 이어오고 있다. 소녀시대 보컬이었던 그는 뮤지컬 무대도 병행할 수 있어, 더 많은 경험을 기대하고 있다. 뮤지컬 '해를 품은 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맘마미아' 등에 출연해 노래와 연기 두 가지 재능을 펼친 바 있다.

티파니 또한 연기자 변신을 꿈꿨다. 미국에서 나고 자란 티파니는 예전부터 할리우드 진출에 꿈을 키워왔다. 소녀시대 안에서는 가수와 예능 분야로 두각을 드러냈던 티파니가 유학을 결정한 이유도 바로 이 때문이다. 현지에서 맞춤형 공부를 하고 할리우드 꿈을 위해 다가서겠다는 각오다. 수영, 티파니, 서현이 SM과 소녀시대 울타리 밖에서 보여줄 활약에 궁금증이 모아진다.

그렇다고 해서 이들이 소녀시대를 완전히 떠나는 것은 아니다. SM엔터테인먼트는 "소녀시대의 향후 활동 방향에 대해서는 멤버들과 논의해 신중하게 결정하겠다"며 해체는 아니라는 가능성을 열어뒀다.

 

 

[일간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731 '꾼' 현빈 "주변에 사기꾼 없어 조언 받을 수 없었다" 웃음 [레벨:10]메뚜기 2017.10.11 679 0
3730 '불청' 김정균 "이혼·6년 소송 고백, 김국진 있어 가능했다"[직격 인터뷰] [레벨:10]메뚜기 2017.10.11 902 1
3729 동성애 다룬 '마녀의 법정', 웰메이드 문제작의 사이다 [레벨:10]메뚜기 2017.10.11 470 1
3728 [단독인터뷰] 김정균 "2003년 폭행사건, 윤다훈과 화해..상생했으면" [레벨:10]메뚜기 2017.10.11 383 0
3727 '용띠클럽' 김종국 "빨리 결혼 원해…조만간 좋은 소식 알리겠다" [레벨:10]메뚜기 2017.10.10 748 2
» 수영·티파니·서현은 왜 SM 떠날까 [레벨:10]메뚜기 2017.10.10 815 1
3725 박태환 가족 "열애 인정한 적 없다…좋은 감정의 친구일 뿐" [레벨:10]메뚜기 2017.10.10 1120 0
3724 김하늘, 결혼 1년6개월만 임신.."가족들 기뻐해" [레벨:10]메뚜기 2017.10.10 1275 2
3723 박재범, CNN 인터뷰서 "연습생, 그들의 방식은 문화적 충격" [레벨:10]메뚜기 2017.10.10 635 0
3722 김하늘 측 "첫 아이 임신 맞아..매우 조심스러워" [공식입장] [레벨:10]메뚜기 2017.10.10 277 0
3721 김혜수 파격 변신 '미옥' 해외 영화제가 먼저 알아봤다 [레벨:10]메뚜기 2017.10.10 742 0
3720 '대마혐의' 윤철종 10월 19일 선고..형량 낮아질 가능성? [레벨:10]메뚜기 2017.10.09 661 0
3719 '런닝맨' 이광수x전소민, 남매 or 연인..벌칙투어 속 꽃핀♥ [레벨:10]메뚜기 2017.10.09 611 2
3718 '범죄도시' 사고쳤다, '남한산성' 꺾고 기적의 1위 [레벨:10]메뚜기 2017.10.09 658 0
3717 김생민 "정상훈, 잘되길 바랐지만 내 수입 뛰어넘으니 배 아파" [레벨:10]메뚜기 2017.10.09 409 0
3716 박효신 측 "신곡 발표위해 곡 작업 중, 싱글 형태 발매" [레벨:10]메뚜기 2017.10.09 128 0
3715 비, 만삭 아내 김태희 위해 열일 중..칼퇴근은 기본 [레벨:10]메뚜기 2017.10.06 2679 5
3714 "이것이, 특전사의 힘"…이승기, 병영 매거진 표지 [레벨:10]메뚜기 2017.10.06 959 2
3713 '2017 KDA' 김상중 생애 첫 대상, 그런데 말입니다 [레벨:10]메뚜기 2017.10.05 1134 2
3712 '미우새' 안정환 "이혜원과 결혼, 2002년 월드컵 때 가끔 후회?" [레벨:10]메뚜기 2017.10.05 1123 2
3711 '숏터뷰' 이상민 "1억→4억으로 갚으란 채권자 있었다" [1] [레벨:10]메뚜기 2017.10.05 1031 0
3710 한고은 "정우성, 신인시절 내게 싫은 소리 한번 안해" [레벨:10]메뚜기 2017.10.05 827 0
3709 이병헌 “내 필모그래피 속 ‘남한산성’, 자부심 있다”(인터뷰) [레벨:10]메뚜기 2017.10.04 342 1
3708 "韓 최초" 방탄소년단, 美 빌보드 핫100-빌보드 200 동시 점령 [레벨:10]메뚜기 2017.10.04 280 1
3707 '인생술집' 이미도 반전매력, 연하남편 오빠라 부르는 사랑꾼 [레벨:10]메뚜기 2017.10.04 353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