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은 늦어서 안돼!…백인은 늦어도 탑승?

2017.10.12 10:40

[레벨:12]id: 차한잔 조회 수:749 추천:1

뉴욕 JFK 공항의 델타항공 직원이 게이트에 늦게 도착한 한인 승객들이 늦었다는 이유로 탑승을 거부한 뒤 더 늦게 도착한 백인 승객을 태워 인종차별 논란이 일고 있다. 

뉴저지에 사는 김윤영씨에 따르면 미국을 방문했던 동생과 지인 가족 등 총 7명이 한국으로 돌아가기 위해 8일 뉴욕 JFK공항에 도착했다. 이들의 항공편은 오전 8시20분 뉴욕발 애틀랜타행 델타 항공편(DL0469)으로 뉴욕에서 애틀랜타를 거쳐 인천공항으로 가는 대한항공(KE7305)과 연계된 공동운항편이었다. 

김씨 일행은 공항에서 검색 절차를 밟기 시작했고 일행 중 일부의 검색이 늦어지면서 앞서 검색을 통과한 3명이 먼저 게이트에 가 있었고, 늦어진 나머지 일행 4명이 8시9분쯤 게이트에 도착했다. 출발 시간을 11분 남겨둔 시간이다. 

그러나 당시 게이트 탑승 수속 업무를 맡고 있던 델타항공 측 직원이 한인 일행들에게 게이트에 늦게 왔다며 이들의 탑승을 거부했다는 것이 김씨의 설명이다. 김씨 일행이 항의하자 이 직원이 다시 일행 중 3명을 선별해 탑승시켰는데, 2명은 먼저 게이트에 도착한 이들 중에서 선정했고 나머지 1명은 늦게 도착한 이들 중 6살 아이의 아빠인 이진일씨를 선정했다. 

그리고 나머지 4명에게는 탑승할 수 없다며 게이트 문을 닫고 더이상의 탑승 수속을 하지 않았다고 김씨는 밝혔다. 남겨진 일행이 계속 항의했지만 해당 직원은 게이트 문을 열 수 없다며 끝내 탑승을 거부했다는 것. 

그후 몇 분 뒤인 8시17분쯤 백인 남성 승객이 게이트에 도착했는데, 해당 직원은 이 승객의 보딩패스를 확인한 뒤 바로 게이트 문을 열고 탑승시켰다는 것이 현장에 있던 김씨의 동생과 지인들의 전언이다. 

김씨는 9일 본지와 전화 인터뷰에서 "동생과 지인들은 영어를 잘 못해 내가 게이트 직원과 전화로 상황을 설명하고 이들이 중요한 이유로 오늘 반드시 비행기를 타야 한다는 점을 설명했지만 해당 직원은 '그렇게 중요하면 항의할 시간에 다른 항공편을 알아보겠다'는 식으로 답하고 절대 탑승할 수 없다고 말했다"며 "하지만 동생 일행보다 더 늦게 온 백인 승객은 아무런 문제없이 탑승을 시킨 건 정말 납득할 수 없는 일"이라고 분노했다. 

결국 해당 직원에 의해 선정된 3명은 항공기에 탑승해 출발했고, 남겨진 아이와 아이의 엄마 그리고 나머지 2명은 델타항공 측이 마련한 9일 오전 7시25분 뉴욕을 출발해 샌프란시스코를 거쳐 인천으로 가는 항공편을 이용해 출국했다. 

본지는 이날 델타항공측에 이번 일에 대한 문의와 함께 이메일 질의서를 보냈지만 대변인에게 전달하겠다는 답변만 받은 상태이며 오후 9시 현재 아무런 해명을 듣지 못했다.

 

중앙일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624 위더스푼 등 美 여배우 '성폭행' 피해 폭로 잇달아 [레벨:10]메뚜기 2017.10.18 84 0
623 대나무 공예의 '끝판왕'... 예술 수준의 곤충 모습 [레벨:10]메뚜기 2017.10.18 55 0
622 ‘IS 수도 락까 함락’ 테러·납치·참수 일삼았던 IS, 물리적 기반 상실 [레벨:10]메뚜기 2017.10.18 49 0
621 고령국가 일본서 벌어지는 ‘햄버거 전쟁’ [김동욱의 일본경제 워치] [레벨:10]메뚜기 2017.10.18 98 0
620 中 19차 당대회 개막…시진핑 "샤오캉 사회 실현" 강조 [레벨:10]메뚜기 2017.10.18 23 0
619 美 보안 심사 오는 26일부터 대폭 강화…출국 수속 2시간 더 걸릴 듯 [레벨:10]메뚜기 2017.10.17 221 0
618 캐나다 흡연 피해 연 14조6천억 원…사망자 4만5천 명 [레벨:10]메뚜기 2017.10.17 55 0
617 화염 휩싸인 차에 여자친구 남기고…홀로 병원 간 美 남성 검거 [레벨:10]메뚜기 2017.10.17 273 0
616 낯선 시한부 환자 소원 위해 ‘유니콘’ 만든 여성 [레벨:10]메뚜기 2017.10.16 194 0
615 최악의 이슬람 폭탄테러…모가디슈 사망자 300명 육박 [레벨:10]메뚜기 2017.10.16 174 0
614 다빈치가 그린 희귀 예수그림 경매에…"1억달러 이상 될듯" [레벨:10]메뚜기 2017.10.12 631 0
613 에이즈 감염자, 고의로 감염시켜도 중범죄로 처벌하지 않아 '충격' [레벨:10]메뚜기 2017.10.12 272 0
612 美 캘리포니아 산불 공식사망자 21명…더 늘어날 듯 [레벨:10]메뚜기 2017.10.12 225 0
611 美 에어비앤비 숙소에서 몰카 발견돼...‘여행객 주의보’ [레벨:10]메뚜기 2017.10.12 348 0
610 한인마켓에 대한 불편한 진실 [3] [레벨:12]id: 차한잔 2017.10.12 688 1
» 한인은 늦어서 안돼!…백인은 늦어도 탑승? [레벨:12]id: 차한잔 2017.10.12 749 1
608 ‘나파 산불’ 악화…최소 17명 사망, 670명 실종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0.12 70 0
607 [위기의 나파밸리]①'파리의 심판' 주역도 화염 피하지 못해 [레벨:10]메뚜기 2017.10.11 158 0
606 미국 '나파 산불' 충격적 속도…"3초 만에 축구장 하나 불태워" [레벨:10]메뚜기 2017.10.11 146 0
605 [세상에 중국] 성형수술 부기로 신분확인 어려워…공항에서 당황한 여성들 [레벨:10]메뚜기 2017.10.11 260 1
604 추방 무서워 맞아도 신고 못해 [레벨:12]id: 차한잔 2017.10.11 277 0
603 '나파 산불' 충격적 속도…'3초 만에 축구장 하나 불태워'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0.11 120 0
602 뉴요커 “와인스틴, 여배우·배우지망생 등 성폭행” [레벨:12]id: 차한잔 2017.10.11 151 0
601 트럼프, 北겨냥 '단 한가지는 효과있을 것'…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0.09 755 1
600 美유명식당주 "백인의 백인 총격은 사회공헌" 트윗 논란 [1]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0.09 100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