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금니 아빠 이영학, 호화생활에도 기초생활수급자?…“月 160만원 받아”

 



0003100270_001_20171012095457986.jpg?typ

사진=딸 친구 여중생을 살해 및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어금니 아빠’ 사건의 이모 씨가 11일 오전 이씨 부녀가 거주했던 서울 중랑구 망우동 자택에서 현장검증을 하고 있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여중생 딸 친구 A 양을 살해하고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어금니 아빠’ 이영학 씨(35)가 호화생활을 누리면서 기초생활수급자 혜택까지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12일 YTN에 따르면, 이영학의 이웃들은 그가 에쿠스 리무진 등 여러 대의 고급 차량을 몰고 다녔다고 주장했다. 

매체는 이 씨가 수백만 원짜리 강아지를 사고 판 것으로 정황이 포착됐으며, 그와 숨진 부인이 온 몸에 한 문신 비용도 수천 만 원에 달할 것으로 추측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매체에 따르면, 이 씨는 기초생활수급자로 지정돼 매달 복지 혜택도 받았다. 이 씨와 딸, 숨진 아내 최모 씨는 지난 2007년부터 기초생활수급자로 지정됐다.

이에 이 씨는 매달 생계 급여 109만 원과 장애 수당 등을 포함해 약 160만 원을 지급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그는 고급 차량을 석 대 이상 이용해왔지만, 자신 명의로 등록한 외제 차량은 배기량 2,000cc 미만, 시가 4천만 원짜리 한 대인 것으로 전해졌다. 

장애등급을 받은 이영학이 2,000cc 미만 차량을 소유하면, 재산 산정 기준에서 제외된다. 

한편 이영학 씨는 30일 자택에서 딸의 친구 김 양에게 수면제를 먹인 다음 목 졸라 살해하고 사체를 강원도 영월 야산에 유기한 혐의로 지난 5일 검거됐다.

이 씨는 사체 유기 혐의만 인정할 뿐 살인에 대해선 진술조차 거부하다가 딸이 “아빠가 친구를 데리고 오라고 했다”고 털어놓자 살인 혐의도 시인했다. 다만 구체적인 범행 동기나 살해 방법 등에 대해서는 진술을 회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닷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227 "성병 사각지대에 놓인 '위기청소년'…56% 성병균 감염" 2017.10.12 [레벨:10]메뚜기 189 0
2226 수면제 음료 건넨 '어금니 아빠' 딸, 오늘 구속 여부 결정 2017.10.12 [레벨:10]메뚜기 151 0
» 어금니 아빠 이영학, 호화생활에도 기초생활수급자?…“月 160만원 받아” 2017.10.12 [레벨:10]메뚜기 267 0
2224 필리핀서 한국인 50대 숨진채 발견...용의자는 20대 아들 2017.10.11 [레벨:10]메뚜기 890 1
2223 '에이즈' 감염 여고생 성매매 사실 '은폐 의혹' 고교 감사 2017.10.11 [레벨:10]메뚜기 651 1
2222 세살배기 살해 사이비교주 항소심서 징역13년…친모 징역10년 2017.10.11 [레벨:10]메뚜기 193 0
2221 '조건만남' 여중생에 에이즈 옮긴 성매수자 추적 '실패' 2017.10.11 [레벨:10]메뚜기 225 0
2220 6분 충전 320㎞ 주행 … 배터리 족쇄 풀린 전기차 2017.10.11 [레벨:10]메뚜기 153 0
2219 예비신부 죽인 군인 살해男, 정당방위 인정에 2년 2017.10.11 [레벨:10]메뚜기 393 0
2218 추석 연휴 여자친구 모텔에 감금 폭행한 30대 검거 2017.10.10 [레벨:10]메뚜기 710 1
2217 상주 30대 여성 피살··· 해외 도피 20대 용의자 추적 2017.10.10 [레벨:10]메뚜기 240 0
2216 ‘어금니 아빠’ 딸 “외출해 돌아오니 친구 죽어 있었다” 2017.10.10 [레벨:10]메뚜기 208 0
2215 “아내시신 염 동영상 종일 본다”… 잇단 이상행동 2017.10.10 [레벨:10]메뚜기 593 0
2214 노화 늦춰주는 항산화물질 셀레늄 함량 가장 높은 생선은? 2017.10.10 [레벨:10]메뚜기 279 0
2213 수입 늘어난 개인, 해외서 펑펑… ‘소득주도 성장’ 복병되나 2017.10.09 [레벨:10]메뚜기 269 0
2212 루한♥관효동, "열애 사실이다" 공식 입장 밝혀 2017.10.09 [레벨:10]메뚜기 393 0
2211 “여왕개미 죽었을 것이란 정부 추정은 코미디” 2017.10.09 [레벨:10]메뚜기 199 0
2210 딸 친구를 왜 죽였나… ‘어금니 아빠’의 두 얼굴 2017.10.09 [레벨:10]메뚜기 262 0
2209 법원 "황혼 이혼 대신 卒婚은 어떠세요?" 2017.10.09 [레벨:10]메뚜기 213 0
2208 딸 친구 살해 혐의, 아내는 자살 … ‘어금니 부녀’ 미스터리 2017.10.09 [레벨:10]메뚜기 594 1
2207 韓流에 빠진 태국, 한국어 교과서 만들고 대입과목 채택 [1] 2017.10.09 [레벨:10]메뚜기 115 0
2206 노인 기준 '65세→70세' 조정하면 재정부담↓·노인빈곤↑ 2017.10.06 [레벨:10]메뚜기 691 0
2205 "긴 연휴, 싸움도 길어져" 명절 이혼 주의보 2017.10.06 [레벨:10]메뚜기 631 1
2204 뉴스1 "왜 내 땅으로 다녀"…마을길 막았다가 '벌금' 2017.10.06 [레벨:10]메뚜기 312 0
2203 내달부터 65세 이상 노인 틀니 본인부담률 50%→30% [2] 2017.10.06 [레벨:10]메뚜기 54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