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빈치가 그린 희귀 예수그림 경매에…"1억달러 이상 될듯"

 

 

500년 전 그린 러 재벌 소유 '살바토르 문디'…다빈치 그림 중 최고 호가

이탈리아 르네상스 시대의 천재 화가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500여 년 전 그린 예수 초상화 '살바토르 문디'(구세주)가 경매에 부쳐진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PEP20171011070301003_P2_2017101115425924

[EPA=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의 억만장자이자 미술품 수집가 드미트리 리볼로프레프는 다음 달 15일 열리는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그림을 1억 달러(약 1천135억 원)에 내놓을 예정이다.

리볼로프레프가 제시한 1억 달러는 경매에 나온 다빈치 그림 중 가장 높은 제시 가격이라고 WSJ는 전했다.

'살바토르 문디'는 현재 20점도 남지 않은 다빈치 그림 중 유일하게 개인이 소장하던 작품이다. 대표작 '모나리자'를 비롯한 다빈치의 나머지 작품들은 현재 프랑스 루브르 등 박물관에 소장돼 있다.

다빈치가 1500년쯤 제작한 이 그림은 오른손을 들어 축복을 내리고, 왼손으로는 크리스털 보주를 잡고 있는 예수의 상반신을 담았다. 



PAP20171011004401003_P2_2017101115425925

[AP=연합뉴스]



그림은 유럽 귀족들의 손을 거치며 심한 덧칠 등으로 손상됐고, 누구의 작품인지 확인되지 않은 채 수백 년을 보냈다. 

1900년경 영국의 그림 수집가 프레더릭 쿡 경(卿)이 사들인 이 작품은 1958년 열린 소더비 경매에서 단돈 45파운드(약 7만 원)에 팔렸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지난 2005년 그림의 붓질과 염료 등을 정밀 감정한 결과 이것이 다빈치의 진품이라고 확인했고, 작품은 2011년 영국 런던 국립미술관에서 처음 전시된 후 2013년 리볼로프레프의 손에 들어갔다.

리볼로프레프 측은 이번 경매 호가가 2013년 구입가격보다 훨씬 낮다는 점을 강조하며 그가 돈이 필요해서 그림을 파는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고 WSJ는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624 위더스푼 등 美 여배우 '성폭행' 피해 폭로 잇달아 [레벨:10]메뚜기 2017.10.18 81 0
623 대나무 공예의 '끝판왕'... 예술 수준의 곤충 모습 [레벨:10]메뚜기 2017.10.18 54 0
622 ‘IS 수도 락까 함락’ 테러·납치·참수 일삼았던 IS, 물리적 기반 상실 [레벨:10]메뚜기 2017.10.18 48 0
621 고령국가 일본서 벌어지는 ‘햄버거 전쟁’ [김동욱의 일본경제 워치] [레벨:10]메뚜기 2017.10.18 95 0
620 中 19차 당대회 개막…시진핑 "샤오캉 사회 실현" 강조 [레벨:10]메뚜기 2017.10.18 23 0
619 美 보안 심사 오는 26일부터 대폭 강화…출국 수속 2시간 더 걸릴 듯 [레벨:10]메뚜기 2017.10.17 217 0
618 캐나다 흡연 피해 연 14조6천억 원…사망자 4만5천 명 [레벨:10]메뚜기 2017.10.17 55 0
617 화염 휩싸인 차에 여자친구 남기고…홀로 병원 간 美 남성 검거 [레벨:10]메뚜기 2017.10.17 265 0
616 낯선 시한부 환자 소원 위해 ‘유니콘’ 만든 여성 [레벨:10]메뚜기 2017.10.16 194 0
615 최악의 이슬람 폭탄테러…모가디슈 사망자 300명 육박 [레벨:10]메뚜기 2017.10.16 174 0
» 다빈치가 그린 희귀 예수그림 경매에…"1억달러 이상 될듯" [레벨:10]메뚜기 2017.10.12 630 0
613 에이즈 감염자, 고의로 감염시켜도 중범죄로 처벌하지 않아 '충격' [레벨:10]메뚜기 2017.10.12 272 0
612 美 캘리포니아 산불 공식사망자 21명…더 늘어날 듯 [레벨:10]메뚜기 2017.10.12 225 0
611 美 에어비앤비 숙소에서 몰카 발견돼...‘여행객 주의보’ [레벨:10]메뚜기 2017.10.12 348 0
610 한인마켓에 대한 불편한 진실 [3] [레벨:12]id: 차한잔 2017.10.12 687 1
609 한인은 늦어서 안돼!…백인은 늦어도 탑승? [레벨:12]id: 차한잔 2017.10.12 749 1
608 ‘나파 산불’ 악화…최소 17명 사망, 670명 실종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0.12 70 0
607 [위기의 나파밸리]①'파리의 심판' 주역도 화염 피하지 못해 [레벨:10]메뚜기 2017.10.11 158 0
606 미국 '나파 산불' 충격적 속도…"3초 만에 축구장 하나 불태워" [레벨:10]메뚜기 2017.10.11 146 0
605 [세상에 중국] 성형수술 부기로 신분확인 어려워…공항에서 당황한 여성들 [레벨:10]메뚜기 2017.10.11 260 1
604 추방 무서워 맞아도 신고 못해 [레벨:12]id: 차한잔 2017.10.11 277 0
603 '나파 산불' 충격적 속도…'3초 만에 축구장 하나 불태워'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0.11 120 0
602 뉴요커 “와인스틴, 여배우·배우지망생 등 성폭행” [레벨:12]id: 차한잔 2017.10.11 151 0
601 트럼프, 北겨냥 '단 한가지는 효과있을 것'…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0.09 755 1
600 美유명식당주 "백인의 백인 총격은 사회공헌" 트윗 논란 [1]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0.09 100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