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순씨 경찰 조사후 귀가···"사회적으로 매장 너무 억울"

 

 

NISI20171012_0013462570_web_201710130113

【서울=뉴시스】조성봉 기자 = 딸 서연 양의 사망에 대한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고 김광석의 부인 서해순 씨가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2017.10.12suncho21@newsis.com



고(故) 김광석씨의 딸 사망 의혹을 둘러싼 고소·고발사건과 관련해 김씨의 아내 서해순(52)씨가 10시간 가까이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서씨는 이날 오후 11시20분께 서울 종로구 서울청사에서 조사를 마치고 나온 뒤 취재진과 만나 "오로지 서연이 밖에 없었다"며 "서연이가 있어야 든든한 상황이었고 그래서 최선을 다해서 키웠다"고 말했다.

당초 "피곤하다"며 취재진의 질문을 피하던 서씨는 30분 가까이 조사 내용을 설명하고 심경을 토로했다. 

서씨는 김씨의 부검감정서에 기재된 손목의 자해흔적과 관련해선 "(자해흔적이 있는지) 몰랐다"며 "같이 사는 동안 한 번도 자해를 하거나 자살시도한 경우는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김씨가 평소 손목을 가리지 않았는지 묻는 질문엔 "팔찌를 하긴 했다"며 "김광석씨는 조울증처럼 기분 좋을 때는 좋았다가 화나면 부시고 던지는 성향이 있었다"고 답했다.

서씨는 이날 조사를 받은 동거남에 대해선 "장애인 엄마로서 누구를 만나기가 쉽지 않은 상황에서 김광석씨 친구인 그분에게 많은 도움을 받았다"며 "서연이를 굉장히 예뻐했고 서연이도 많이 따랐다. 항상 고마운 마음"이라고 밝혔다.

서씨는 이날 오후 경찰 출석 당시 '김광석씨와 이혼하고 싶다'는 발언을 한 것과 관련해선 "이상호 기자는 죽을 때까지 쫓아다닌다고 하는데 그런 시달림을 계속 받고 어떻게 살 수 있겠냐"며 "이미 사회적으로 매장된 것이 너무 억울하다"고 토로했다.

또 "저도 사는 게 힘들고 생일날 선물받을 식구 하나 없는 상황에서 형이란 분이 돈을 뺏으려고 하는 것"이라며 "김광석씨와 그 집안에 대해 실망스럽다. 서연이만 내 딸이지 김씨라는 성을 다 버리고 싶다는 뜻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서연이가 몸만 장애가 있을 뿐 말도 잘하고 속이 깊었다. 내가 혼자 외롭게 눈물 짓는 걸 보면 말 없이 등을 토닥토닥 두드려줬다"며 잠시 울먹이기도 했다.

이어 "이번 김광석 20주년이 끝나면 (관련 사업은) 추모 재단에 위임할 것"이라며 "이번 서연이 (사망) 10주기를 맞아 그동안 연락하지 못했던 친구들에게 연락해 서연이에게 미안한 마음을 풀고 싶다"고 밝혔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서씨를 상대로 김씨 유족과 지적재산권 관련 소송 중 서연양의 죽음을 숨긴 채 소송을 종료했는지, 서연양을 '유기'해 '치사'한 사실이 있는지 등을 확인했다.

경찰은 서씨의 동거남도 불러 조사했으나 서씨와 동거남과의 대질신문은 이뤄지지 않았다.

경찰은 서씨를 추가적으로 비공개 소환할 방침이다. 또 관련 참고인 조사를 계속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지난달 27일 김씨의 친형인 광복씨를 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고소·고발 경위와 내용 등을 확인했다. 같은 달 28일에는 고발뉴스 이상호 기자를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시켜 서연양 타살 의혹을 제기한 배경과 근거 등을 살펴봤다.

 

 

【서울=뉴시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252 음주운전 교통사고 5년간 12만건↑···10건중 2건 경기도 2017.10.18 [레벨:10]메뚜기 26 0
2251 전기감전사고 절반이 산업현장…7년간 사망자 237명 2017.10.18 [레벨:10]메뚜기 18 0
2250 "최근 4년간 데이트폭력 2만9천건…연인에게 생명 위협도" 2017.10.18 [레벨:10]메뚜기 27 0
2249 청년 체감실업 찬바람…취업자 증가 30만명대 '불안한 회복' 2017.10.18 [레벨:10]메뚜기 25 0
2248 이별통보한 여자친구 찾아가 성폭행한 20대 중형 선고 2017.10.18 [레벨:10]메뚜기 76 0
2247 "최근 4년간 국립대 교수 성범죄 징계 35명…서울대 최다" 2017.10.18 [레벨:10]메뚜기 30 0
2246 8년만에 5·18 암매장지 발굴···옛 광주교도소 현장조사 2017.10.18 [레벨:10]메뚜기 24 0
2245 "中 사드보복 6개월, 방한 동남아 관광객도 줄었다…1.5% 감소" 2017.10.18 [레벨:10]메뚜기 22 0
2244 문무일 "어금니 아빠 사건, 범행 동기 철저 수사" 2017.10.17 [레벨:10]메뚜기 142 1
2243 [완전범죄는 없다] “가출했나 보죠” 남편의 발뺌… 실종 49일째 낙동강서 시신으로 2017.10.17 [레벨:10]메뚜기 150 0
2242 꿈꾸던 공무원 됐는데…왜 삶을 포기했을까 2017.10.17 [레벨:10]메뚜기 193 0
2241 '17살 맘' 이영학 아내, 17년간 어떻게 살았을까 2017.10.16 [레벨:10]메뚜기 1133 0
2240 여중생 실종신고 3시간만에 3분조사…경찰 “대충 돌고왔다” 2017.10.16 [레벨:10]메뚜기 181 0
2239 “몸이라도 팔아…” 폭언 남편 살해 아내 징역 11년형 2017.10.16 [레벨:10]메뚜기 287 1
2238 “몸이라도 팔아…” 폭언 남편 살해 아내 징역 11년형 2017.10.16 [레벨:10]메뚜기 102 0
2237 보은 교통사고, 신호등 없는 교차로서 `쾅`…2명 사망·4명 부상 [1] 2017.10.16 [레벨:10]메뚜기 59 0
2236 유흥업소 종업원 출신 부부 1조원대 도박사이트 운영 2017.10.16 [레벨:10]메뚜기 655 0
2235 고층아파트 감자 투척 범인은 6~9살 아이들… "처벌 제외 대상, 수리비 변상 합의" 2017.10.13 [레벨:10]메뚜기 496 0
2234 성추행 초등교사 징역 6년 확정, 여제자 7명에 38회 '몹쓸 짓' 2017.10.13 [레벨:10]메뚜기 420 0
2233 '살아보고 결혼하자'…결혼에도 인턴이 있다? 2017.10.13 [레벨:10]메뚜기 392 0
2232 이영학, 잠든 피해자 하루동안 성추행···깨어나자 살해 [2] 2017.10.13 [레벨:10]메뚜기 756 0
» 서해순씨 경찰 조사후 귀가···"사회적으로 매장 너무 억울" [2] 2017.10.13 [레벨:10]메뚜기 270 0
2230 “이영학, 딸 친구 성추행 시도하다 반항하자 살해” 2017.10.13 [레벨:10]메뚜기 219 0
2229 "사건 처리 고마워서 술자리 마련했는데…경찰이 성폭행 시도" 2017.10.12 [레벨:10]메뚜기 347 0
2228 경찰, '어금니 아빠' 이영학 얼굴 등 신상정보 공개 결정 2017.10.12 [레벨:10]메뚜기 22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