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보고 결혼하자'…결혼에도 인턴이 있다?

 

 

0000576031_001_20171012172441963.jpg?typ


실무를 시작하기 전 업무를 미리 경험해보는 사람을 흔히 '인턴(intern) 직원'이라고 부르는데요. 최근 젊은 층 사이에서 직장 생활뿐 아니라 결혼 생활도 미리 경험해보자는 이른바 '결혼 인턴'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결혼 인턴은 혼인 전 함께 살아보는 '동거(同居)'의 새로운 이름이기도 합니다. 과거에는 혼전 동거에 대해 부정적인 시선이 많았는데요.



0000576031_002_20171012172442031.jpg?typ

 

지난해 통계청이 만 13세 이상 국민 3만86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절반에 가까운 48%가 "남녀가 결혼하지 않아도 함께 살 수 있다"고 응답했습니다. 혼전 동거를 찬성하는 사람들은 2010년 40.5%를 기록한 뒤 매년 증가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동거의 또 다른 이름인 결혼 인턴이 재평가되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 젊은 층 10명 가운데 6명 "결혼 전 동거 가능하다"

20대 직장인 A 씨는 남자친구와 동거한 지 1년이 됐습니다. 직장 생활을 위해 서울에서 자취하던 A 씨는 지난해 남자친구와 결혼을 약속한 뒤 동거를 시작했습니다. "결혼 이후 갈등이 생길만한 것들을 미리 경험하고 같이 해결할 방법을 찾을 수 있어 좋다"는 게 A 씨와 남자친구의 입장입니다.


0000576031_003_20171012172442040.jpg?typ

 

이렇게 결혼 인턴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시선은 특히 젊은 세대에서 두드러집니다. 지난 4월 통계청과 여성가족부가 2008~2016년 사회조사 결과를 분석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13~24세 5568명 중 61.7%가 '결혼 전 동거가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0000576031_004_20171012172442050.jpg?typ

 

■ "결혼? 해도 그만 안 해도 그만"…부모 세대도 변했다

부모 세대에서도 결혼 인턴에 대한 인식이 바뀌고 있습니다. 통계청과 여성가족부의 사회조사 자료에서 50~69세 사이 부모 세대가 혼전 동거에 찬성하는 비율은 2010년부터 꾸준히 증가 추세입니다. '동거에 찬성한다'고 답한 비율이 젊은 층보다는 낮았지만 2010년 26.1%에서 지난해 34.5%까지 증가했습니다.



0000576031_005_20171012172442060.jpg?typ

 

2008년에는 부모 세대에서 '결혼을 반드시 해야 한다'는 응답이 35.1%에 달했지만 지난해는 16.8%로 절반 가까이 감소했습니다. 반대로 '결혼을 해도 좋고 하지 않아도 좋다'는 응답은 2008년 17.5%에서 2016년 32.9%로 증가했습니다.

■ "절약해야 결혼하고 집 산다"…경제적인 이유로 동거하는 3포 세대

결혼 인턴제에는 우리나라 젊은 세대의 현실적인 고민이 반영됐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지난해 12월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동거 경험이 있는 18~49세 253명을 조사한 결과 '경제적인 이유로 동거를 택했다'는 답변이 42.7%에 달했습니다.



0000576031_006_20171012172442069.jpg?typ

 

이웃 나라 일본은 우리나라와 다른 양상을 보였습니다. 지난 5월 일본의 한 부동산 정보 사이트가 동거 경험이 있는 300명을 조사한 결과 '함께 있고 싶어서 동거를 선택했다'는 답변이 47.3%로 1위를 차지했습니다. '집세를 절약하고 싶어서'라는 응답은 20.7 %로 경제적인 이유로 동거를 택한 비중은 크지 않았습니다.

한 전문가는 "최근 우리나라의 젊은 세대는 경제난으로 연애, 결혼, 출산, 내 집 마련 등을 포기하는 3포·5포 세대로 불린다"며 "혼전 동거는 젊은 층이 경제난을 극복하기 위해 선택하는 방법 중 하나일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 결혼 인턴, 책임감 없는 선택일까 새로운 가족 형태일까

결혼 인턴이라는 말이 등장할 만큼 동거에 대한 인식이 변하고 새로운 가족 형태로 주목받고 있지만 동거 가족에 대한 우리 사회의 제도적 안전망은 걸음마 수준이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프랑스의 경우 1999년부터 시민연대협약(PACS)을 도입해 '성인 간 동거 관계'에 법적 권리를 부여하고 세금 납부와 상속세 감면 등을 보장해왔습니다.

국내에서는 지난 2015년 기획재정부가 '2016~2020 제3차 저출산·고령사회 기본계획'에 '비혼·동거 가족에 대한 사회·제도적 차별 개선' 항목을 넣는 등 동거 가족을 보호할 제도를 마련하겠다고 밝힌 적이 있습니다.



0000576031_007_20171012172442080.jpg?typ

 

동거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바꿔 나가야 한다는 지적도 꾸준히 나오고 있습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은 "동거는 잠시 공동생활을 영위하다 헤어지는 책임감 없는 선택이라는 인식이 남아 있다"며 "책임감 부재에서 나온 행동이라기보다 가족을 형성하는 새로운 형태로 보는 것이 현대 사회의 동거를 이해하는 데 적절하다"고 조언했습니다.

 

 

SBS 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252 음주운전 교통사고 5년간 12만건↑···10건중 2건 경기도 2017.10.18 [레벨:10]메뚜기 26 0
2251 전기감전사고 절반이 산업현장…7년간 사망자 237명 2017.10.18 [레벨:10]메뚜기 18 0
2250 "최근 4년간 데이트폭력 2만9천건…연인에게 생명 위협도" 2017.10.18 [레벨:10]메뚜기 27 0
2249 청년 체감실업 찬바람…취업자 증가 30만명대 '불안한 회복' 2017.10.18 [레벨:10]메뚜기 25 0
2248 이별통보한 여자친구 찾아가 성폭행한 20대 중형 선고 2017.10.18 [레벨:10]메뚜기 75 0
2247 "최근 4년간 국립대 교수 성범죄 징계 35명…서울대 최다" 2017.10.18 [레벨:10]메뚜기 30 0
2246 8년만에 5·18 암매장지 발굴···옛 광주교도소 현장조사 2017.10.18 [레벨:10]메뚜기 24 0
2245 "中 사드보복 6개월, 방한 동남아 관광객도 줄었다…1.5% 감소" 2017.10.18 [레벨:10]메뚜기 22 0
2244 문무일 "어금니 아빠 사건, 범행 동기 철저 수사" 2017.10.17 [레벨:10]메뚜기 142 1
2243 [완전범죄는 없다] “가출했나 보죠” 남편의 발뺌… 실종 49일째 낙동강서 시신으로 2017.10.17 [레벨:10]메뚜기 150 0
2242 꿈꾸던 공무원 됐는데…왜 삶을 포기했을까 2017.10.17 [레벨:10]메뚜기 193 0
2241 '17살 맘' 이영학 아내, 17년간 어떻게 살았을까 2017.10.16 [레벨:10]메뚜기 1133 0
2240 여중생 실종신고 3시간만에 3분조사…경찰 “대충 돌고왔다” 2017.10.16 [레벨:10]메뚜기 181 0
2239 “몸이라도 팔아…” 폭언 남편 살해 아내 징역 11년형 2017.10.16 [레벨:10]메뚜기 287 1
2238 “몸이라도 팔아…” 폭언 남편 살해 아내 징역 11년형 2017.10.16 [레벨:10]메뚜기 102 0
2237 보은 교통사고, 신호등 없는 교차로서 `쾅`…2명 사망·4명 부상 [1] 2017.10.16 [레벨:10]메뚜기 59 0
2236 유흥업소 종업원 출신 부부 1조원대 도박사이트 운영 2017.10.16 [레벨:10]메뚜기 655 0
2235 고층아파트 감자 투척 범인은 6~9살 아이들… "처벌 제외 대상, 수리비 변상 합의" 2017.10.13 [레벨:10]메뚜기 496 0
2234 성추행 초등교사 징역 6년 확정, 여제자 7명에 38회 '몹쓸 짓' 2017.10.13 [레벨:10]메뚜기 420 0
» '살아보고 결혼하자'…결혼에도 인턴이 있다? 2017.10.13 [레벨:10]메뚜기 392 0
2232 이영학, 잠든 피해자 하루동안 성추행···깨어나자 살해 [2] 2017.10.13 [레벨:10]메뚜기 756 0
2231 서해순씨 경찰 조사후 귀가···"사회적으로 매장 너무 억울" [2] 2017.10.13 [레벨:10]메뚜기 270 0
2230 “이영학, 딸 친구 성추행 시도하다 반항하자 살해” 2017.10.13 [레벨:10]메뚜기 219 0
2229 "사건 처리 고마워서 술자리 마련했는데…경찰이 성폭행 시도" 2017.10.12 [레벨:10]메뚜기 347 0
2228 경찰, '어금니 아빠' 이영학 얼굴 등 신상정보 공개 결정 2017.10.12 [레벨:10]메뚜기 22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