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멸망 멀었다…전문가들 '더 치명적 변신' 우려

 

 

PYH2017092905810034000_P2_20171019111412

거점 근처에 은신한 것으로 추정되는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수괴 아부 바크르 [AP=연합뉴스 자료사진]

 


권토중래 전략엔 거점 게릴라·서방테러 원격조종

"사상·네트워크 건재"…6년전에도 패퇴 후 급성장 전력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가 이라크, 시리아 거점에서 밀려났으나 이런 패퇴가 멸망과는 거리가 멀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유럽과 아랍의 대테러 전문가들은 IS가 점령지 축소에 따라 대응전략을 오래 전에 세워왔으며 더 치명적인 테러 세력으로 탈바꿈할 가능성을 경계하고 있다. 

1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IS는 격퇴전을 방어하기 위한 게릴라 전술을 준비하면서 다른 한편에서는 자신들의 이름으로 더 많은 이들을 살해하기 위해 세계 각지에서 추종자들을 모집해왔다. 

대테러 전문가들은 수도이던 IS가 최근 국제 동맹군에 함락되기 오래전부터IS의 이 같은 동향을 포착했다고 입을 모았다. 



PYH2017101728430034000_P2_20171019111412

IS 수도 탈환했다지만 과연 어디까지 승리일까(락까<시리아> AFP=연합뉴스) 국가를 참칭한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상징적 수도 시리아 락까에서 17일(현지시간) 사실상 완전히 패퇴했다. 
미군을 등에 업은 쿠르드·아랍연합 '시리아민주군'(SDF)은 이날 시리아 중북부 도시 락까를 완전히 장악했다고 선언했다. IS는 락까를 장악한 지 3년9개월 여만에 이 도시에서 쫓겨났다. 사진은 이날 락까에서 SDF기를 흔드는 지휘관의 모습.
bulls@yna.co.kr



워싱턴 근동문제 연구소에서 지하드(성전) 운동을 연구해온 애런 Y. 젤린 연구원은 "IS는 끝나지 않았다"고 잘라 말했다. 

젤린 연구원은 "IS는 조직을 재건할 시간을 벌 목적으로 지역에서 적들의 공세가 시들할 때까지 기다린다는 계획을 세웠다"며 "그 사이에는 멀리서 적들과 계속 싸우기 위해 외부 추종자들을 선동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유럽 관리들도 같은 우려 속에 이미 오래전부터 IS가 유럽 국가들에 잠복 조직을 심었을 가능성을 경계해왔다. 

IS가 온라인으로 포섭한 이들이 자생적으로 저지르는 테러를 막을 방안이 거의 없다는 점은 지구촌 안보 관리들의 공통된 골칫거리이기도 하다. 

영국의 정보기관인 MI5의 앤드루 파커 국장은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격렬한 테러 위협과 싸우고 있다"며 "그 위협은 다차원적이고 빠르게 진화하는 데다가 우리가 전에 보지 못한 속도와 규모로 작동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물론 IS 격퇴전을 주도하는 미국 국방관리들처럼 점령지 축소가 자원 상실과 세력 약화로 이어질 것이라고 낙관하는 곳도 있다. 



GYH2017071000060004400_P2_20171019111412



그러나 다른 전문가들은 IS의 새로운 위협은 물리적 거점이 아닌 무형적 저력에 있을 것이라고 경계심을 드러내고 있다. 

이들은 IS의 2인자이자 대변인이던 아부 모하마드 알아드나니가 작년에 미군 드론의 공습으로 제거되기 전에 한 말을 주목하고 있다. 

알아드나니는 "싸우려는 의지력과 욕망을 잃는 것이 진짜 패배"라며 "무슬림의 마음에서 쿠란을 제거할 수 있어야 우리가 패배하고 당신네들이 승리할 것"이라고 응전을 선동했다. 



C0A8CA3D0000015C385172690010E5F4_P2_2017

IS 패퇴 뒤 서방 자생테러 빈발할 수도(PG)[제작 최자윤]



IS의 과거사를 볼 때도 이 조직이 점령지 상실과 함께 쉽게 무너지지는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미군이 2011년 이라크에서 철수하기 전에 IS의 전신(前身)이던 'IS 이라크'가 거느린 조직원은 700명 정도에 불과했다. 

서방에서 미미한 세력으로 평가됐고, 그 단체의 수괴에게 철수하던 미국이 제시한 현상금도 500만 달러에서 10만 달러까지 떨어졌다. 

그러나 IS는 잠복기를 거친 뒤 불과 3년 만에 '칼리프 국가'(이슬람 초기 신정일치국)를 참칭하고 테러의 대명사로 국제무대에 등장했다. 

미국이 주도하는 국제동맹군은 현재 이라크, 시리아에 있는 조직원들이 6천∼1만명 정도라고 밝혔다. 

이는 IS의 전신이 종전에 잠복기에 들어갈 때보다 많게는 14배에 달하는 규모라 경계심을 자아낸다. 

브루킹스연구소에서 중동정책을 연구하는 대니얼 바이만은 "의미있는 비교"라며 "IS는 추종자들이 많은 매우 강력한 세력"이라고 말했다. 

바이만은 "IS는 사상이 깊이 박힌 데다가 네트워크까지 있다"며 "물리적 영토를 잃는다고 하더라도 의지할 것들이 많은 조직"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639 우리 사랑의 증인은…프로포즈 지켜본 '아기 하마' [레벨:10]메뚜기 2017.10.29 857 0
638 어떤 이는 '꼬치꼬치' 질문…다른 이는 '별일없이 통과' [2]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0.29 738 0
637 불안한 LA한인타운…때리고 부수고 훔친다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0.29 2400 1
636 캘리포니아주 산불 사망자 42명 추모 행사, 복구엔 수년 걸릴듯 [레벨:10]메뚜기 2017.10.29 466 0
635 H-1B 갱신 까다롭다…"신규 심사 동일 수준" [레벨:12]id: 차한잔 2017.10.29 374 0
634 300일 의식불명 6세 딸…엄마 ‘마지막 인사’ 뒤 일어난 기적 [레벨:10]메뚜기 2017.10.25 2788 6
633 필리핀 카지노서 사채 썼다가 '큰코'…한인 등 외국인 피랍 속출 [레벨:10]메뚜기 2017.10.25 1058 0
632 팁 대신 받은 아인슈타인의 메모 경매액 얼마? 사상 최고가 낙찰 [레벨:10]메뚜기 2017.10.25 1545 4
631 고가도로서 던진 돌에 탑승자 사망…10대 5명 살인죄 기소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0.25 604 0
630 한인 취업이민 36%‘뚝’ [레벨:12]id: 차한잔 2017.10.25 529 0
629 미국서 이케아 서랍장 넘어져 두살배기 사망…벌써 8번째 [레벨:10]메뚜기 2017.10.21 909 0
628 한국인 유학생 인종차별 폭행한 영국인 10대 2명 검거돼 [레벨:10]메뚜기 2017.10.21 715 0
627 일본, 한국 독도방어부대 창설 추진에 '극히 유감' 항의 [1] [레벨:10]메뚜기 2017.10.20 474 0
626 소말리아 폭탄테러, '민간인 사망' 美공습 보복 가능성 [레벨:10]메뚜기 2017.10.20 342 0
625 日 엄마표 '핼러윈 도시락'…"열어보곤 깜짝" [레벨:10]메뚜기 2017.10.20 1057 1
624 길이 6m 비단뱀이 아이와 노는 애완동물?…베트남 가정에 벌금 [레벨:10]메뚜기 2017.10.19 2402 2
623 어제도 1만5000명 어린이가 질병으로 숨졌다 [레벨:10]메뚜기 2017.10.19 364 0
» IS 멸망 멀었다…전문가들 '더 치명적 변신' 우려 [레벨:10]메뚜기 2017.10.19 414 0
621 위더스푼 등 美 여배우 '성폭행' 피해 폭로 잇달아 [레벨:10]메뚜기 2017.10.18 1642 1
620 대나무 공예의 '끝판왕'... 예술 수준의 곤충 모습 [레벨:10]메뚜기 2017.10.18 1647 1
619 ‘IS 수도 락까 함락’ 테러·납치·참수 일삼았던 IS, 물리적 기반 상실 [레벨:10]메뚜기 2017.10.18 373 0
618 고령국가 일본서 벌어지는 ‘햄버거 전쟁’ [김동욱의 일본경제 워치] [레벨:10]메뚜기 2017.10.18 1419 1
617 中 19차 당대회 개막…시진핑 "샤오캉 사회 실현" 강조 [레벨:10]메뚜기 2017.10.18 1029 2
616 美 보안 심사 오는 26일부터 대폭 강화…출국 수속 2시간 더 걸릴 듯 [레벨:10]메뚜기 2017.10.17 535 0
615 캐나다 흡연 피해 연 14조6천억 원…사망자 4만5천 명 [레벨:10]메뚜기 2017.10.17 32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