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한국 독도방어부대 창설 추진에 '극히 유감' 항의

 

 

NISI20170907_0013359143_web_201710201032

일본 정부는 한국이 '독도방어'를 위한 해병대 부대의 창설을 추진하는 것에 강력히 항의했다고 산케이 신문이 20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은 전날 주한 일본대사관을 통해 한국 외교부에 독도가 일본의 고유영토로 일본의 입장에서는 독도방위부대를 신설하는 것을 수용할 수 없다며 극히 유감이라는 뜻을 전달했다. 

앞서 해병대 사령부는 전날 전략도서방위사령부와 울릉부대 창설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병대 사령부는 국방개혁 2.0추진과 연계해서 울등도서군 방위를 위한 '울릉부대' 창설을 계획 중이라며 "서북도서, 제주도, 울릉도 등 주요 전략도서를 방위하는 전략도서방위사령부 창설을 계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해병대 사령부는 "울릉부대는 독도방어를 전담하기 위해 편성하려는 것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일본은 지난 8월 공표한 방위백서에 독도를 일본의 영토라면서 자국의 영해와 배타적 경제수역(EEZ) 안에 포함시켰다.

 

 

【서울=뉴시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인기글 경제훈풍 타고 이동객 역대 최대, 주요 간선도로 체증 시작...인기 여행지는 올랜도, 하와이 등 [레벨:10]메뚜기 2017.11.23 268 2
» 일본, 한국 독도방어부대 창설 추진에 '극히 유감' 항의 [1] [레벨:10]메뚜기 2017.10.20 308 0
626 소말리아 폭탄테러, '민간인 사망' 美공습 보복 가능성 [레벨:10]메뚜기 2017.10.20 210 0
625 日 엄마표 '핼러윈 도시락'…"열어보곤 깜짝" [레벨:10]메뚜기 2017.10.20 807 0
624 길이 6m 비단뱀이 아이와 노는 애완동물?…베트남 가정에 벌금 [레벨:10]메뚜기 2017.10.19 1696 2
623 어제도 1만5000명 어린이가 질병으로 숨졌다 [레벨:10]메뚜기 2017.10.19 225 0
622 IS 멸망 멀었다…전문가들 '더 치명적 변신' 우려 [레벨:10]메뚜기 2017.10.19 260 0
621 위더스푼 등 美 여배우 '성폭행' 피해 폭로 잇달아 [레벨:10]메뚜기 2017.10.18 926 1
620 대나무 공예의 '끝판왕'... 예술 수준의 곤충 모습 [레벨:10]메뚜기 2017.10.18 952 1
619 ‘IS 수도 락까 함락’ 테러·납치·참수 일삼았던 IS, 물리적 기반 상실 [레벨:10]메뚜기 2017.10.18 236 0
618 고령국가 일본서 벌어지는 ‘햄버거 전쟁’ [김동욱의 일본경제 워치] [레벨:10]메뚜기 2017.10.18 682 1
617 中 19차 당대회 개막…시진핑 "샤오캉 사회 실현" 강조 [레벨:10]메뚜기 2017.10.18 250 2
616 美 보안 심사 오는 26일부터 대폭 강화…출국 수속 2시간 더 걸릴 듯 [레벨:10]메뚜기 2017.10.17 390 0
615 캐나다 흡연 피해 연 14조6천억 원…사망자 4만5천 명 [레벨:10]메뚜기 2017.10.17 173 0
614 화염 휩싸인 차에 여자친구 남기고…홀로 병원 간 美 남성 검거 [레벨:10]메뚜기 2017.10.17 555 0
613 낯선 시한부 환자 소원 위해 ‘유니콘’ 만든 여성 [레벨:10]메뚜기 2017.10.16 948 2
612 최악의 이슬람 폭탄테러…모가디슈 사망자 300명 육박 [레벨:10]메뚜기 2017.10.16 305 0
611 다빈치가 그린 희귀 예수그림 경매에…"1억달러 이상 될듯" [레벨:10]메뚜기 2017.10.12 793 0
610 에이즈 감염자, 고의로 감염시켜도 중범죄로 처벌하지 않아 '충격' [레벨:10]메뚜기 2017.10.12 520 1
609 美 캘리포니아 산불 공식사망자 21명…더 늘어날 듯 [레벨:10]메뚜기 2017.10.12 356 0
608 美 에어비앤비 숙소에서 몰카 발견돼...‘여행객 주의보’ [레벨:10]메뚜기 2017.10.12 543 0
607 한인마켓에 대한 불편한 진실 [4] [레벨:12]id: 차한잔 2017.10.12 1800 3
606 한인은 늦어서 안돼!…백인은 늦어도 탑승? [레벨:12]id: 차한잔 2017.10.12 1787 1
605 ‘나파 산불’ 악화…최소 17명 사망, 670명 실종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0.12 199 0
604 [위기의 나파밸리]①'파리의 심판' 주역도 화염 피하지 못해 [레벨:10]메뚜기 2017.10.11 279 0
603 미국 '나파 산불' 충격적 속도…"3초 만에 축구장 하나 불태워" [레벨:10]메뚜기 2017.10.11 267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