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취해 홧김에 38년 함께 산 아내 살해한 남편 중형

 

 

- 법원 "죄를 뉘우치고 진지하게 반성하지 않아"
 

0003962635_001_20171105100940266.jpg?typ

 

부부싸움을 하다 술김에 화가 나 38년을 함께 살아온 아내를 살해한 남편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서울남부지법 제12형사부(재판장 심형섭)는 살인 혐의로 구속기소된 중국동포 김모(64)씨에게 징역 12년을 선고했다고 4일 밝혔다. 법원에 따르면 술에 취한 김씨는 지난 8월 1일 서울 영등포구 자신의 집에서 “평생 한국에서 빌어먹고 살아라”는 아내(58)의 말에 격분해 술병으로 아내의 머리를 수차례 내리쳐 살해했다.

1979년 중국에서 결혼한 김씨 부부는 2006년과 2008년 시차를 두고 각각 한국에 건너와 폐지를 줍거나 식당에서 일하며 근근이 생계를 꾸렸다. 아내는 변변한 직장이나 수입이 없는 남편이 매일 술에 취해 있는 것을 못마땅하게 여겨 이들 부부는 이틀에 한 번꼴로 크게 다툰 걸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김씨는 어떤 방법으로도 돌이킬 수 없는 인간의 생명을 뺏는 중대한 범죄를 저지르고도 책임을 통감하고 뉘우치기보다 중국으로 돌아가고 싶다 주장하는 등 진지하게 반성하는 모습을 찾기 어렵다”고 중형 선고 배경을 밝혔다. 

다만 “사전에 계획하거나 의도한 것이 아닌 우발적인 범행으로 보이고 김씨에게 재범 위험성이 높다고 단정하기 어렵다”면서 검찰이 청구한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명령을 기각했다.

양측은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이데일리]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356 설정 '사드 보복 해빙'?…관광업계 "설레발 대신 덤핑 근절 먼저" 2017.11.14 [레벨:10]메뚜기 244 0
2355 신내림 받으려 타로점집 살던 20대 숨져…온몸에 멍자국 2017.11.14 [레벨:10]메뚜기 920 2
2354 야당의원 아들인 현직 판사, 몰카 찍다 잡히고 수사 불응 2017.11.12 [레벨:10]메뚜기 653 0
2353 토굴서 40대女 토막시신 용의자는 음독사망…무슨 일 있었나 2017.11.12 [레벨:10]메뚜기 463 0
2352 토굴서 훼손된 40대女 시신 발견·용의자 음독 사망 2017.11.11 [레벨:10]메뚜기 415 0
2351 비탈길 세워둔 트레일러 승합차 덮쳐 참변…운전자 입건 2017.11.11 [레벨:10]메뚜기 211 0
2350 제자탈출 돕다 숨진 단원고 '또치쌤' 고창석 교사 영결식 2017.11.11 [레벨:10]메뚜기 419 0
2349 여수 무인텔서 20대 男 숨진 채 발견…경찰, 자살 추정 [1] 2017.11.10 [레벨:10]메뚜기 735 1
2348 의붓손녀 성폭행범 2심 징역25년…판사 "피해자 홀로 고통" 눈물 [1] 2017.11.10 [레벨:10]메뚜기 578 1
2347 [이순간] 4년째 열애중, 우리도 결혼하고 싶어요 2017.11.10 [레벨:10]메뚜기 484 0
2346 코끼리와 가난한 인도 농민의 비극적 충돌 2017.11.09 [레벨:10]메뚜기 682 0
2345 강릉 또래 집단폭행 10대 청소년 6명 전원 소년부 송치 결정 2017.11.09 [레벨:10]메뚜기 329 0
2344 징역 8년 구형 남상태 "경솔·사욕 때문…처벌 달게 받겠다" 2017.11.09 [레벨:10]메뚜기 497 0
2343 "우린 어디로 가나요?"…도심 속 시골학교 '존폐위기' 2017.11.06 [레벨:10]메뚜기 434 0
2342 승용차, 시내버스 추돌후 다리 난간 걸려 '구사일생' 2017.11.06 [레벨:10]메뚜기 361 0
2341 인터넷 음란방송 넉달만에 25억…BJ 대부분은 평범한 여성 [2] 2017.11.06 [레벨:10]메뚜기 865 1
2340 내년 1500여 중학교서 자유학년제 실시…중1 내신 고입에는 제외 2017.11.05 [레벨:10]메뚜기 299 0
2339 여성 9명 남성 71명 ‘집단 성관계’ 제작·유포 83명 적발 [1] 2017.11.05 [레벨:10]메뚜기 1780 2
» 술취해 홧김에 38년 함께 산 아내 살해한 남편 중형 2017.11.05 [레벨:10]메뚜기 931 1
2337 춤추고 떼창하고 통하면 남녀 합석 … 2030 ‘감주’에 빠지다 2017.11.04 [레벨:10]메뚜기 442 0
2336 '가족여행 초대' 핑계 딸 친구 납치 일당 국내송환 조사 2017.11.04 [레벨:10]메뚜기 491 0
2335 치마에 하이힐 신고 음담패설… 청주 60대 여장男 경찰 입건 [1] 2017.11.04 [레벨:10]메뚜기 409 1
2334 남자화장실서 55명 몰카 찍은 60대, 벌금 500만원 2017.11.04 [레벨:10]메뚜기 165 0
2333 폭력 의사는 왜, 수술할 때 장갑을 다섯 겹이나 꼈을까 2017.11.04 [레벨:10]메뚜기 620 2
2332 한샘 여직원 사내 몰카·성폭행 피해 주장 논란…회사 "사과" 2017.11.04 [레벨:10]메뚜기 17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