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음란방송 넉달만에 25억…BJ 대부분은 평범한 여성

 

 

업체대표·BJ 무더기 검거…"한꺼번에 큰돈 벌 수 있다는 생각" 

인터넷 음란방송으로 25억여원을 챙긴 인터넷 개인방송업체 대표와 여성 BJ(방송자키)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적발됐다.

BJ들은 대부분 20∼30대 학생, 간호사, 직장인 등 평범한 여성으로 한꺼번에 큰돈을 벌 수 있다는 생각에 음란방송에 뛰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AKR20171106051000053_01_i_20171106102509

음란방송



대구 북부경찰서는 6일 자기 신체 일부를 노출하거나 음란행위 동영상을 인터넷에 올린 혐의(음란물유포)로 A(20·여)씨 등 BJ 28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에게 음란방송을 시킨 인터넷 개인방송업체 대표 B(45)씨 등 3명도 불구속 입건했다.

A씨 등은 옷을 벗고 카메라 앞에서 춤을 추거나 음란행위를 하며 이용자들에게 사이버머니를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돈을 많이 낸 이용자에게 노출 수위를 높여 사이버머니 지출을 유도했다.

4개월간 이들이 벌어들인 돈은 25억원에 달했다. B씨는 이 가운데 45%를 챙기고 나머지를 BJ들에게 나눠줬다.

단기간에 2억5천만원을 받아 생활비로 월 수천만원을 쓴 BJ도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예상과 달리 BJ 대부분이 평범한 여성으로 단기간에 쉽게 돈을 벌려고 음란방송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대구=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355 신내림 받으려 타로점집 살던 20대 숨져…온몸에 멍자국 2017.11.14 [레벨:10]메뚜기 760 2
2354 야당의원 아들인 현직 판사, 몰카 찍다 잡히고 수사 불응 2017.11.12 [레벨:10]메뚜기 641 0
2353 토굴서 40대女 토막시신 용의자는 음독사망…무슨 일 있었나 2017.11.12 [레벨:10]메뚜기 453 0
2352 토굴서 훼손된 40대女 시신 발견·용의자 음독 사망 2017.11.11 [레벨:10]메뚜기 406 0
2351 비탈길 세워둔 트레일러 승합차 덮쳐 참변…운전자 입건 2017.11.11 [레벨:10]메뚜기 202 0
2350 제자탈출 돕다 숨진 단원고 '또치쌤' 고창석 교사 영결식 2017.11.11 [레벨:10]메뚜기 409 0
2349 여수 무인텔서 20대 男 숨진 채 발견…경찰, 자살 추정 [1] 2017.11.10 [레벨:10]메뚜기 575 1
2348 의붓손녀 성폭행범 2심 징역25년…판사 "피해자 홀로 고통" 눈물 [1] 2017.11.10 [레벨:10]메뚜기 413 1
2347 [이순간] 4년째 열애중, 우리도 결혼하고 싶어요 2017.11.10 [레벨:10]메뚜기 475 0
2346 코끼리와 가난한 인도 농민의 비극적 충돌 2017.11.09 [레벨:10]메뚜기 663 0
2345 강릉 또래 집단폭행 10대 청소년 6명 전원 소년부 송치 결정 2017.11.09 [레벨:10]메뚜기 319 0
2344 징역 8년 구형 남상태 "경솔·사욕 때문…처벌 달게 받겠다" 2017.11.09 [레벨:10]메뚜기 481 0
2343 "우린 어디로 가나요?"…도심 속 시골학교 '존폐위기' 2017.11.06 [레벨:10]메뚜기 425 0
2342 승용차, 시내버스 추돌후 다리 난간 걸려 '구사일생' 2017.11.06 [레벨:10]메뚜기 352 0
» 인터넷 음란방송 넉달만에 25억…BJ 대부분은 평범한 여성 [2] 2017.11.06 [레벨:10]메뚜기 686 1
2340 내년 1500여 중학교서 자유학년제 실시…중1 내신 고입에는 제외 2017.11.05 [레벨:10]메뚜기 290 0
2339 여성 9명 남성 71명 ‘집단 성관계’ 제작·유포 83명 적발 [1] 2017.11.05 [레벨:10]메뚜기 1678 2
2338 술취해 홧김에 38년 함께 산 아내 살해한 남편 중형 2017.11.05 [레벨:10]메뚜기 845 1
2337 춤추고 떼창하고 통하면 남녀 합석 … 2030 ‘감주’에 빠지다 2017.11.04 [레벨:10]메뚜기 432 0
2336 '가족여행 초대' 핑계 딸 친구 납치 일당 국내송환 조사 2017.11.04 [레벨:10]메뚜기 482 0
2335 치마에 하이힐 신고 음담패설… 청주 60대 여장男 경찰 입건 [1] 2017.11.04 [레벨:10]메뚜기 316 1
2334 남자화장실서 55명 몰카 찍은 60대, 벌금 500만원 2017.11.04 [레벨:10]메뚜기 150 0
2333 폭력 의사는 왜, 수술할 때 장갑을 다섯 겹이나 꼈을까 2017.11.04 [레벨:10]메뚜기 538 2
2332 한샘 여직원 사내 몰카·성폭행 피해 주장 논란…회사 "사과" 2017.11.04 [레벨:10]메뚜기 158 0
2331 아파트 한 동에 몇마리 살던 '닭둘기' 1년 새 수십 마리로… 2017.11.04 [레벨:10]메뚜기 16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