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텍사스 총기난사로 일가족 8명 사망…

2017.11.07 11:50

[레벨:12]id: 차한잔 조회 수:835 추천:1

a.jpg

지난 5일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의 한 교회에서 일어난 총기 난사 사건 사망자의 절반이 어린이로, 이제 겨우 돌이 지난 아기도 있다고 ABC·NBC뉴스 등이 6일 보도했다.

조 태킷 윌슨 카운티 보안관은 사망자 26명 중 절반인 12~14명이 어린이라고 밝혔다.

숨진 아이 중에는 이 교회 목사 프랭크 포메로이의 14세 딸도 있었다.



포메로이 목사 부부는 사건이 일어났을 당시 출타 중이어서 총격을 피했지만 딸 애너벨라가 현장에서 숨졌다.

포메로이 목사의 아내 셰리는 이날 언론에 성명을 내고 딸이 친한 교회 가족들과 함께 있다가 숨졌다는 게 그나마 위로가 된다고 밝혔다.

셰리는 "우리 교회는 신도들만 다니는 게 아니다. 모두 가족처럼 같이 울고 웃으며 기도하던 사람들"이라며 "딸아이가 살아있었다고 해도 이렇게 많은 가족을 한꺼번에 잃었다면 견디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사건으로 자녀와 손자, 증손자까지 한꺼번에 잃은 사람도 있다.

조와 클래리스 홀콤브 부부는 이번 사건으로 아들 내외와 손자, 증손녀 등 8명을 잃었다.

홀콤브 부부의 아들이자 총격이 일어난 교회 합동 목사였던 브라이언과 브라이언의 아내 칼라, 이들 부부의 아들 마크 다니엘(36)과 이제 겨우 돌이 지난 마크 다니엘의 딸 노아가 현장에서 숨졌다.

브라이언과 칼라의 다른 며느리 크리스털과 크리스털의 세 자녀 에밀리, 메건, 그레그도 총에 맞아 세상을 떠났다. 게다가 크리스털은 임신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조 홀콤브는 "가족 모두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조앤 워드라는 이름의 한 여성과 이 여성의 두 딸도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워드의 여동생 켈리는 "언니는 아이들을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하는 최고의 엄마였으며 다른 사람에게 베풀 줄 아는 훌륭한 사람이었다"면서 "이렇게 빨리 떠나버려 가족 모두 아파하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652 '살 파먹는 박테리아' 비상…하루 아침에 실명까지 [레벨:10]메뚜기 2015.07.13 6829 0
651 한인 커플 총격 사망…가해 여성 신원 공개 [레벨:1]백만장자 2015.01.21 5438 0
650 美 뉴욕시 레지오넬라균 감염 공포…7명 사망·86명 감염 [레벨:10]메뚜기 2015.08.05 5050 0
649 미국 가구 쇼핑객 3천명, 폭설 덕에 횡재 [레벨:1]백만장자 2015.02.04 4768 0
648 美경찰, 한 남성 체포…자신의 딸과 두 소녀 및 두 여성 피살과 관련 [레벨:10]메뚜기 2015.07.20 4657 0
647 한인 여성 500만 달러 상당 '통큰 기부' [레벨:1]백만장자 2015.02.11 4455 0
646 美 20대 여성, 뇌사 후 54일 뒤 아들 출산...장기도 기증해 [레벨:10]메뚜기 2015.05.05 4430 0
645 美 중국계 입양아 출신 소녀 자살..인종차별 왕따 원인으로 추정 [레벨:10]메뚜기 2014.12.21 4254 0
644 한국인 여성관광객,맨해튼서 피습…증오범죄 여부 수사중 [레벨:10]메뚜기 2015.06.24 3961 0
643 '막장회항, 더이상 못참아' 뉴욕한인들 대한항공 불매운동 돌입 [레벨:1]백만장자 2014.12.13 3892 0
642 미국 갑부 부인.."이혼 대가 매달 11억원 내놔" [레벨:1]백만장자 2015.02.27 3784 0
641 자식 6명 낳자마자 살해…미 40대 '냉혈엄마' 종신형 [레벨:10]메뚜기 2015.04.21 3741 0
640 두 아들 둔 한인 엄마 추방위기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08.17 3676 3
639 美 백인 여성 교장 "자리 뜬 사람은 모두 흑인이다" 졸업식서 인종차별 발언으로 뭇매 [레벨:10]메뚜기 2015.05.11 3608 0
638 한인 입양인 무차별 살인극 3명 살해, 1명 중상 [레벨:1]백만장자 2015.01.15 3605 0
637 美뉴저지아파트화재 한인 가정서 발화 [레벨:1]백만장자 2015.01.24 3471 0
636 美 동부 연안에 열대성 폭풍 '애나' 상륙 [레벨:10]메뚜기 2015.05.11 3427 0
635 호주 70세 할머니, 깜짝 놀랄 동안으로 화제.. 비결은 [레벨:10]메뚜기 2017.05.31 3421 5
634 美40대 한인여성 대학서 前남편 살해후 자살 [레벨:10]메뚜기 2015.02.08 3417 0
633 숨진 레베카 김양, 추락사 아닌 자살인가 [레벨:1]백만장자 2015.01.21 3401 0
632 美 100세 노인, 도끼로 88세 아내 살해 후 자살…불화 끝에 [레벨:10]메뚜기 2015.04.07 3400 0
631 주식투자로 수백억 벌었다던 美고교생..알고보니 '자작극' [레벨:1]백만장자 2015.01.03 3336 0
630 한인 대학생, 룸메이트 칼로 찔러 [레벨:1]백만장자 2015.02.20 3269 0
629 캘리포니아 해안에 고래 경보…"떼로 몰려 장관이지만 보트 타기는 위험" [레벨:10]메뚜기 2015.07.12 3224 0
628 음식값에 육박하는 팁 골칫덩이..일부선 '노팁' 선언 [레벨:1]백만장자 2015.02.04 314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