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텍사스 총기난사로 일가족 8명 사망…

2017.11.07 11:50

[레벨:12]id: 차한잔 조회 수:1833 추천:1

a.jpg

지난 5일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의 한 교회에서 일어난 총기 난사 사건 사망자의 절반이 어린이로, 이제 겨우 돌이 지난 아기도 있다고 ABC·NBC뉴스 등이 6일 보도했다.

조 태킷 윌슨 카운티 보안관은 사망자 26명 중 절반인 12~14명이 어린이라고 밝혔다.

숨진 아이 중에는 이 교회 목사 프랭크 포메로이의 14세 딸도 있었다.



포메로이 목사 부부는 사건이 일어났을 당시 출타 중이어서 총격을 피했지만 딸 애너벨라가 현장에서 숨졌다.

포메로이 목사의 아내 셰리는 이날 언론에 성명을 내고 딸이 친한 교회 가족들과 함께 있다가 숨졌다는 게 그나마 위로가 된다고 밝혔다.

셰리는 "우리 교회는 신도들만 다니는 게 아니다. 모두 가족처럼 같이 울고 웃으며 기도하던 사람들"이라며 "딸아이가 살아있었다고 해도 이렇게 많은 가족을 한꺼번에 잃었다면 견디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사건으로 자녀와 손자, 증손자까지 한꺼번에 잃은 사람도 있다.

조와 클래리스 홀콤브 부부는 이번 사건으로 아들 내외와 손자, 증손녀 등 8명을 잃었다.

홀콤브 부부의 아들이자 총격이 일어난 교회 합동 목사였던 브라이언과 브라이언의 아내 칼라, 이들 부부의 아들 마크 다니엘(36)과 이제 겨우 돌이 지난 마크 다니엘의 딸 노아가 현장에서 숨졌다.

브라이언과 칼라의 다른 며느리 크리스털과 크리스털의 세 자녀 에밀리, 메건, 그레그도 총에 맞아 세상을 떠났다. 게다가 크리스털은 임신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조 홀콤브는 "가족 모두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조앤 워드라는 이름의 한 여성과 이 여성의 두 딸도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워드의 여동생 켈리는 "언니는 아이들을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하는 최고의 엄마였으며 다른 사람에게 베풀 줄 아는 훌륭한 사람이었다"면서 "이렇게 빨리 떠나버려 가족 모두 아파하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664 노숙자가 베푼 20달러 친절, 30만 달러로 보답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1.26 2404 17
663 한인 배우 임금 차별에 출연 거부 [1]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07.07 4108 9
662 9년간 함께한 꼬마 연인의 애틋한 이별.. 감동 [1] [레벨:10]메뚜기 2017.08.30 4055 8
661 300일 의식불명 6세 딸…엄마 ‘마지막 인사’ 뒤 일어난 기적 [레벨:10]메뚜기 2017.10.25 2788 6
660 호주 70세 할머니, 깜짝 놀랄 동안으로 화제.. 비결은 [레벨:10]메뚜기 2017.05.31 4427 5
659 미국여권, 올해 말까지 신청하라 [레벨:12]id: 차한잔 2017.10.03 3129 4
658 트럼프“반 이민정책 확대…가족이민도 폐지” [1] [레벨:12]id: 차한잔 2017.09.17 3829 4
657 소녀를 물속으로 끌어당긴 바다사자…사람들 ‘십년감수’ [3] [레벨:10]메뚜기 2017.05.23 2334 4
656 “네 나라 돌아 가라” 뉴욕 맨해턴 한복판서 아시안에 또 증오범죄 [1] [레벨:12]id: 차한잔 2017.05.05 2239 4
655 팁 대신 받은 아인슈타인의 메모 경매액 얼마? 사상 최고가 낙찰 [레벨:10]메뚜기 2017.10.25 1545 4
654 힐러리 "여성 혐오, 대선 패배 큰 원인" file [레벨:3]따뜻한계절 2017.04.16 3502 4
653 中남부 홍수에서 구조된 '스마일 돼지' 온라인서 인기폭발 [2] [레벨:10]메뚜기 2017.08.30 2839 4
652 ‘강연 한번에 4억원’ 오바마도 살찐 고양이?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04.27 2179 4
651 애틀랜타 공항 '버거킹'…한인에 인종차별 모욕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0.07 3071 3
650 빌 클린턴, 조지 부시, 버락 오바마가 뭉쳤다 [1]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09.29 3182 3
649 두 아들 둔 한인 엄마 추방위기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08.17 4566 3
648 무비자 입국 후 신분변경 "애초 목적과 다르면 사기" [레벨:12]id: 차한잔 2017.09.17 3112 3
647 한인 여성 ‘100만 달러’ 복권 당첨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08.09 2748 3
646 델타항공 이번엔 한인 가족 탑승 거부 [1] [레벨:12]id: 차한잔 2017.07.07 3597 3
645 “믿을 건 시민권밖에 없어” 출입국 불안 영주권자들 귀화 신청 붐 [2] [레벨:12]id: 차한잔 2017.07.07 2748 3
644 한인마켓에 대한 불편한 진실 [4] [레벨:12]id: 차한잔 2017.10.12 2693 3
643 생존가능성 1% 아기, 꿈 많은 소녀로 성장 [레벨:10]메뚜기 2017.09.06 2360 3
642 친딸 4년간 성폭행한 미국 남성에 '1천503년 징역형' [레벨:10]메뚜기 2016.10.24 1536 3
641 길 건너다 사망한 청소년 부모에 '950만 달러' [레벨:12]id: 차한잔 2017.04.22 1815 3
640 경제훈풍 타고 이동객 역대 최대, 주요 간선도로 체증 시작...인기 여행지는 올랜도, 하와이 등 [레벨:10]메뚜기 2017.11.23 1340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