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붓손녀 성폭행범 2심 징역25년…판사 "피해자 홀로 고통" 눈물

 

 

수년간 성폭행하고 아이 두명 낳게해…1심 징역 20년보다 가중처벌

PYH2017061428270001300_P2_20171110113814


 

어린 의붓 손녀를 수년간 성폭행하고 아이를 두 명이나 출산하게 한 50대 남성이 항소심에서 1심보다 무거운 징역 25년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8부(강승준 부장판사)는 10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친족에 의한 강간) 등 혐의로 기소된 A(53)씨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한 1심 판결을 깨고 징역 25년을 선고했다. A씨에게 1심과 마찬가지로 성폭력 프로그램 160시간 이수도 명령했다.

재판부는 "A씨는 피해자가 만11세부터 16세에 이를 때까지 지속적으로 신체적, 정신적으로 학대를 가했다"며 "피해자를 보호하고 양육할 책임을 도외시하고 자신의 성적 요구를 채우려 한 반인륜적 범죄"라고 말했다. 

이어 "이로 인해 피해자는 자신의 의사와 무관하게 아이를 출산했고 이로부터 불과 1개월도 안 된 상태에서 또 다른 아이를 임신했다"며 "피해자는 육체적, 정신적 고통과 육아에 대한 부담을 못 이겨 고등학교를 중퇴하고 또래 아이들과의 관계를 단절하는 비참한 처지에 놓였다"고 질타했다.

A씨의 범행을 질타하던 재판부는 판결문을 읽어내려가던 중 피해자가 겪은 고통을 설명하는 대목에서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강 재판장은 "피해자는 A씨가 사회에서 영원히 격리되길 바란다며 엄벌을 탄원하면서도 보복을 당할까 봐 두려워하고 있다"며 "엄청난 고통을 겪은 피해자는 사회 관심과 도움을 받아야 하는 미성년자임에도 불구하고 홀로 고통을 감내하고 있다"고 울먹였다. 

이어 "이 사건 범행은 정말 이런 일이 벌어진 것인지 선뜻 믿기지 않아 두 번, 세 번 반문하지 않을 수 없다"며 "어떤 말과 위로로도 피해회복이 안 될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법원은 A씨가 범행을 진정으로 반성하고 있지 않다는 점을 형량을 높인 주된 근거로 삼았다.

재판부는 "피해자의 임신을 수상하게 여긴 친할머니가 경찰에 신고하기도 했다"며 "그러나 평소 A씨로부터 '범행을 알리면 죽여버리겠다'는 협박을 당한 피해자가 차마 성폭행 사실을 알리지 못하고 허구의 남자친구와 성관계를 통해 출산했다고 진술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A씨는 이 사건에서도 합의한 채로 성관계를 했고 임신 사실을 알지 못했다며 납득하기 어려운 변명으로 일관하는 등 진심으로 반성하는지 의문스럽다"고 말했다.

A씨는 2002년부터 사실혼 관계를 유지해온 여성의 손녀 B(17)양이 초등학생일 때부터 고등학교에 진학할 때까지 6년간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2011년 가을 부모의 이혼으로 함께 살게 된 당시 11살이던 B양을 협박해 몸을 만지는 등 추행한 데 이어 이듬해 초부터 올해 초까지 수차례에 걸쳐 성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때문에 B양은 15세 중학생이던 2015년 임신을 하게 됐고, 그해 9월 집에서 아들을 낳았다. A씨의 잇단 성폭행으로 둘째 아이까지 임신하게 된 B양은 첫째를 낳은 지 10개월 만인 2016년 7월 둘째 아들을 낳았다.

 

 

(서울=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356 설정 '사드 보복 해빙'?…관광업계 "설레발 대신 덤핑 근절 먼저" 2017.11.14 [레벨:10]메뚜기 244 0
2355 신내림 받으려 타로점집 살던 20대 숨져…온몸에 멍자국 2017.11.14 [레벨:10]메뚜기 920 2
2354 야당의원 아들인 현직 판사, 몰카 찍다 잡히고 수사 불응 2017.11.12 [레벨:10]메뚜기 653 0
2353 토굴서 40대女 토막시신 용의자는 음독사망…무슨 일 있었나 2017.11.12 [레벨:10]메뚜기 463 0
2352 토굴서 훼손된 40대女 시신 발견·용의자 음독 사망 2017.11.11 [레벨:10]메뚜기 415 0
2351 비탈길 세워둔 트레일러 승합차 덮쳐 참변…운전자 입건 2017.11.11 [레벨:10]메뚜기 211 0
2350 제자탈출 돕다 숨진 단원고 '또치쌤' 고창석 교사 영결식 2017.11.11 [레벨:10]메뚜기 419 0
2349 여수 무인텔서 20대 男 숨진 채 발견…경찰, 자살 추정 [1] 2017.11.10 [레벨:10]메뚜기 735 1
» 의붓손녀 성폭행범 2심 징역25년…판사 "피해자 홀로 고통" 눈물 [1] 2017.11.10 [레벨:10]메뚜기 578 1
2347 [이순간] 4년째 열애중, 우리도 결혼하고 싶어요 2017.11.10 [레벨:10]메뚜기 484 0
2346 코끼리와 가난한 인도 농민의 비극적 충돌 2017.11.09 [레벨:10]메뚜기 683 0
2345 강릉 또래 집단폭행 10대 청소년 6명 전원 소년부 송치 결정 2017.11.09 [레벨:10]메뚜기 329 0
2344 징역 8년 구형 남상태 "경솔·사욕 때문…처벌 달게 받겠다" 2017.11.09 [레벨:10]메뚜기 497 0
2343 "우린 어디로 가나요?"…도심 속 시골학교 '존폐위기' 2017.11.06 [레벨:10]메뚜기 434 0
2342 승용차, 시내버스 추돌후 다리 난간 걸려 '구사일생' 2017.11.06 [레벨:10]메뚜기 361 0
2341 인터넷 음란방송 넉달만에 25억…BJ 대부분은 평범한 여성 [2] 2017.11.06 [레벨:10]메뚜기 865 1
2340 내년 1500여 중학교서 자유학년제 실시…중1 내신 고입에는 제외 2017.11.05 [레벨:10]메뚜기 299 0
2339 여성 9명 남성 71명 ‘집단 성관계’ 제작·유포 83명 적발 [1] 2017.11.05 [레벨:10]메뚜기 1780 2
2338 술취해 홧김에 38년 함께 산 아내 살해한 남편 중형 2017.11.05 [레벨:10]메뚜기 931 1
2337 춤추고 떼창하고 통하면 남녀 합석 … 2030 ‘감주’에 빠지다 2017.11.04 [레벨:10]메뚜기 442 0
2336 '가족여행 초대' 핑계 딸 친구 납치 일당 국내송환 조사 2017.11.04 [레벨:10]메뚜기 491 0
2335 치마에 하이힐 신고 음담패설… 청주 60대 여장男 경찰 입건 [1] 2017.11.04 [레벨:10]메뚜기 409 1
2334 남자화장실서 55명 몰카 찍은 60대, 벌금 500만원 2017.11.04 [레벨:10]메뚜기 165 0
2333 폭력 의사는 왜, 수술할 때 장갑을 다섯 겹이나 꼈을까 2017.11.04 [레벨:10]메뚜기 620 2
2332 한샘 여직원 사내 몰카·성폭행 피해 주장 논란…회사 "사과" 2017.11.04 [레벨:10]메뚜기 17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