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의원 아들인 현직 판사, 몰카 찍다 잡히고 수사 불응

 

 

0002771121_001_20171112090201341.jpg?typ

'몰카 범죄' 자료사진. [중앙포토]

 

 

지하철에서 휴대전화로 몰래카메라를 찍은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현직 판사가 ‘건강상의 이유’를 들어 검찰 추가조사에 응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7월 경찰에 입건된 후 4개월째다. 

11일 노컷뉴스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홍종희 부장검사)는 몰카를 찍은 혐의를 받는 서울동부지법 소속 A 판사를 최근 한차례 불러 조사했다. 그러나 A 판사는 이후 건강상의 이유로 조사 연기요청서를 제출한 후 검찰 추가조사에 응하지 않고 있다. 

수사가 수개월째 지연되자 법조계 일각에서는 A 판사가 현직 야당 중진의원의 아들이기 때문에 특혜를 누리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동부지법 관계자는 A 판사가 건강상의 이유로 연가를 다녀온 적이 있다고 해명했지만, 그는 여전히 법원으로 출근해 민사항소 사건을 맡은 것으로 전해졌다. 

A 판사는 지난 7월 17일 오후 서울지하철 4호선 열차 안에서 휴대전화로 몰래 다른 사람의 신체를 촬영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불구속 입건됐다. 

당시 주위에 있던 시민이 A 판사를 경찰에 신고했으며 조사결과 A 판사의 휴대전화에서 여성의 치마 아래가 찍힌 사진 3장이 나왔다. 

국정감사에서도 A 판사에 대한 법원의 ‘제 식구 감싸기’가 도마 위에 오른 바 있다. 

지난 10월 20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법 및 산하 13개 법원 국정감사에서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은 “서울동부지법에서 논란의 판사가 여전히 재판하고 있지않느냐”고 따졌다.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도 “법원으로부터 해당 판사가 서면으로만 심리하는 민사항소 사건과 약식명령 사건을 맡고 있다는 답변을 받았다”면서 “이 판사는 몰카 찍은 혐의로 시민에 체포된 사람이다. 시민이 어떻게 생각하겠느냐”라고 질타했다. 

이에 이승영 동부지방법원장은 “비위 혐의가 있단 이유만으로 엄격한 절차 진행 없이 일체 재판 업무에서 배제하는 것까지는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중앙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435 홍준표 "나 대통령 안 시키려고 온갖 지랄" file 2017.05.01 [레벨:12]id: 차한잔 3248 9
2434 생활 속 뱃살 줄이는 방법 6 2017.09.28 [레벨:10]메뚜기 3665 5
2433 쓰레기 가득 찬 집에 남겨진 초등생 남매 [3] 2017.09.27 [레벨:10]메뚜기 3762 4
2432 뱃살 잘 안 빠지는 이유 7 2017.09.14 [레벨:10]메뚜기 3319 4
2431 "개 나고 사람 났냐" 뿔난 시민들…개 물림 사고 대책은? [3] 2017.10.22 [레벨:10]메뚜기 2680 4
2430 김주하 "文대통령 커피 텀블러에.." 발언 구설수 [1] 2017.05.25 [레벨:10]메뚜기 1500 3
2429 혜은이가 밝힌 #빚 200억 #자살시도 #데뷔45주년(ft.아침마당) [1] 2017.05.02 [레벨:10]메뚜기 3245 3
2428 경찰, 산 고양이 땅 속에 묻은 아파트 경비원 입건 [1] 2017.04.26 [레벨:10]메뚜기 1530 3
2427 좀 더 빨리 체중 줄이는 방법 8가지 2017.04.20 [레벨:10]메뚜기 1829 3
2426 숨진 아들 장애급여 때문에...시신 강변에 유기한 아버지 [2] 2017.09.26 [레벨:10]메뚜기 2973 2
2425 일하다 숨진 9급 공무원, 오늘 순직 심사..속타는 유족 2017.08.23 [레벨:10]메뚜기 2203 2
2424 몰카 피해 여성의 눈물 “몇 달째 수백만원 주고 영상 삭제” 2017.09.27 [레벨:10]메뚜기 2795 2
2423 손자 등록금 1천만원 잃어버렸다 되찾은 70대 안도의 한숨 [2] 2017.09.27 [레벨:10]메뚜기 3078 2
2422 '비행기표가 비싸서···' 긴연휴 고향 못간 외국인노동자들 [1] 2017.10.01 [레벨:10]메뚜기 3018 2
2421 학생이 교사에 책 던지고 욕설 … 강제전학법에 쏠린 눈 2017.07.26 [레벨:10]메뚜기 1948 2
2420 경찰, 박근혜 5촌 살인사건 단서 알고도 뭉갰다 2017.07.25 [레벨:10]메뚜기 1957 2
2419 신내림 받으려 타로점집 살던 20대 숨져…온몸에 멍자국 2017.11.14 [레벨:10]메뚜기 1859 2
2418 햄버거에서 바퀴벌레· 귀뚜라미까지 나와…'위생 불량' 수두룩 2017.07.13 [레벨:10]메뚜기 2123 2
2417 죽음 앞둔 딸이 묻힐 무덤에 매일 함께 누워있는 아빠 2017.06.29 [레벨:10]메뚜기 1697 2
2416 문희준♥소율 2세 소식에 대중이 분노하는 이유 [1] 2017.05.25 [레벨:10]메뚜기 1344 2
2415 여성 9명 남성 71명 ‘집단 성관계’ 제작·유포 83명 적발 [1] 2017.11.05 [레벨:10]메뚜기 2583 2
2414 폭력 의사는 왜, 수술할 때 장갑을 다섯 겹이나 꼈을까 2017.11.04 [레벨:10]메뚜기 1411 2
2413 '옛 여친 나체사진' 결혼한 남편에게 보낸 남자…실형 선고 2017.05.14 [레벨:10]메뚜기 1662 2
2412 "내일 프리허그하면서…" 문재인 암살 예고 글 논란 [2] file 2017.05.06 [레벨:2]이제알겠다 1839 2
2411 "김주혁, 가슴 움켜잡지 않았다"..사망 원인 다시 오리무중 2017.10.31 [레벨:10]메뚜기 1673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