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성훈♥야노시호, 日 MAMA 부부 시상 나선다

2017.11.13 11:26

[레벨:10]메뚜기 조회 수:1059 추천:3

추성훈♥야노시호, 日 MAMA 부부 시상 나선다

 

 

 

0002728707_001_20171113101206801.jpg?typ


추성훈·야노시호 부부가 MAMA 무대에 오른다.

한 연예 관계자는 12일 일간스포츠에 "추성훈·야노시호가 29일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열리는 2017 MAMA(Mnet Asian Music Awards) 시상자로 나선다"고 밝혔다.

추성훈·야노시호가 음악 시상식에 함께 서는 건 처음이다. 이번 MAMA가 3국 개최로 일본에서도 열리는 만큼 두 사람이 시상자로 무대에 올라 뜻을 더한다. 역대 MAMA 부부 시상자는 2014년 채림·가오쯔치 부부에 이어 3년만이다. 또한 홍콩에서는 윤계상·이하늬 커플이 시상대에 오른다.

2017 MAMA'는 역대 최초로 3개국서 진행된다. 11월 25일 베트남 호아빈 씨어터를 시작으로 29일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 12월 1일 홍콩 아레나 월드 엑스포에서 진행된다. 베트남서는 국내 가수들의 공연은 최소화되며 셀러브리티 시상도 없다.

 

 

[일간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889 술로 또 사고 친 윤제문, 사과는 다른 사람 몫 [레벨:6]하지못한말 2017.04.15 1499 10
3888 "연기+선행 함께"…지성♥이보영, 이렇게 예쁜 부부라니 [레벨:10]메뚜기 2017.04.20 1129 8
3887 'K팝스타6' 최연소 우승 보이프렌드, 기막히고 어이없는 11세 [레벨:10]메뚜기 2017.04.10 1135 8
3886 박상민, 수십억 빚에도 '파산' 포기한 이유 [레벨:10]메뚜기 2017.05.14 1244 7
3885 故 최진실 딸 최준희 “외할머니 폭언+폭행, 너무 억울해”[전문] [레벨:10]메뚜기 2017.08.05 755 6
3884 강원래, 무릎에 매달린 아들 바라보며 아빠미소 '붕어빵 부자' [2] [레벨:10]메뚜기 2017.05.17 1359 6
3883 [단독인터뷰]장쯔이 "송송부부 영원히 행복하길. 불법촬영 관련없다" [레벨:10]메뚜기 2017.11.03 1029 6
3882 비♥김태희, 임신 15주차..결혼 5개월만에 부모 된다 [레벨:10]메뚜기 2017.05.27 1857 6
3881 윤여정의 멋진 인생 [레벨:10]메뚜기 2017.04.21 2288 6
3880 우리가 몰랐던 이효리,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레벨:10]메뚜기 2017.09.24 906 5
3879 최지우, 노희경 작품…'세상에서' 여주인공 발탁 [레벨:10]메뚜기 2017.10.18 1309 5
3878 빚 32억, 이훈이 '푸드트럭' 운전대를 잡은 이유 [레벨:10]메뚜기 2017.07.22 1407 5
3877 송중기♥송혜교, 350억원 부동산 부자 커플부터 아픈 가정사까지 [레벨:10]메뚜기 2017.07.20 1752 5
3876 송중기♥송혜교 결혼의 모든 것 궁금증 9가지 'A to Z' [레벨:10]메뚜기 2017.07.05 2056 5
3875 송중기♥송혜교 결혼, 함께 한 사진 보니 '귀요미 커플' [1] [레벨:10]메뚜기 2017.07.05 1190 5
3874 “박진영, 이혼 후 위자료만 30억…매달 생활비 2000만원 지급”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0.04 2008 5
3873 김의성 "설리 SNS, 도덕적 문제없다..충고 이해불가" file [레벨:3]따뜻한계절 2017.04.16 771 5
3872 비, 만삭 아내 김태희 위해 열일 중..칼퇴근은 기본 [레벨:10]메뚜기 2017.10.06 2806 5
3871 꿈처럼 왔다가 거짓말처럼 떠난 장국영 [레벨:10]메뚜기 2017.04.01 1271 5
3870 '효리네민박' 볼수록 인간美 넘치는 이효리의 진가 [레벨:10]메뚜기 2017.08.28 548 4
3869 '최진실 딸' 최준희 "흉터가 증거..홍진경 이모도 안다" 2차 심경 [전문] [레벨:10]메뚜기 2017.08.05 937 4
3868 김혜수 "촬영장 기싸움 이해불가…피곤한 일"[인터뷰] [레벨:10]메뚜기 2017.11.18 1115 4
3867 탕웨이 "육아? 매 순간 감탄…새로운 세상 열렸다" [레벨:10]메뚜기 2017.07.28 1418 4
3866 '싱글와이프' 황혜영♥김경록, 뇌종양 극복한 러브스토리 [레벨:10]메뚜기 2017.09.07 589 4
3865 김선아, 21년 연기내공이 내뿜는 살벌함 '삼순이는 없다' [레벨:10]메뚜기 2017.07.08 1432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