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03046712_001_20171114173154863.jpg?typ

지난 9일 서울 소공동 한 면세점앞에 중국관광객이 줄지어서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뉴스1 © News1

 

중국의 사드 보복에 따른 한국 여행상품 판매 금지 조치인 '금한령'이 풀리려는 조짐이 보이면서 중국 전담여행사들이 관광객 유치 준비에 박차를 가하는 가운데, 관광업계에선 단순한 숫자 늘리기보다 쇼핑 위주의 초저가 상품 판매 단절 등 체질 개선이 더 중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14일 관광업계에 따르면 한중 양국간 외교 관계가 정상화되면서 평창동계올림픽 개최 시점인 2018년 2월 이내엔 단체여행객을 유치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에 맞춰 정부도 '방한 관광 활성화 방안'을 최근 발표했으며, 중국 모 기업이 3000명 규모의 인센티브 단체 관광객의 방한을 국내 한 지방자치단체에 제안했다는 소식도 전해졌다.

장유재 '중국 인바운드여행사연합'(KCT) 대표는 그러나 "사드 해빙 분위기와 관련해 중국과 우리나라 내에서 느끼는 온도에 다소 차이가 있다"며 "물론 빨리 중국 여행객을 유치하면 좋지만 현재까지 중국의 현지 여행사 가운데 단체여행 상품을 내놓은 곳도 없고, 뚜렷한 홍보 활동 계획도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단됐던 '한중' 항공 노선을 회복하는 데에도 시간이 필요하다"며 "이럴 때일수록 과거 꾸준히 문제가 제기됐던 쇼핑 위주의 덤핑 상품을 근절하는 게 우선"이라고 덧붙였다.

0003046712_002_20171114173154962.jpg?typ

14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거리의 한 상점에서 설치한 중국인 관광객을 위한 중국어 안내문의 모습. /뉴스1 ©News1


덤핑 상품은 여행사들이 중국 여행객들을 끌어오기 위한 송객 수수료인 이른바 '인두세'를 지급한다거나 숙박·식비 등 최소한의 여행경비도 상품가격에 포함하지 않은 초저가 여행상품을 말한다. 

관광업계에선 "보따리상을 관광객처럼 유치하는 일부 여행사들과 면세점도 행태를 개선해야 한다"며 "면세점만 도는 보따리상들을 유치하려고 지급하는 송객수수료 탓에 질이 떨어지는 여행 상품들이 대량으로 만들어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매복생 대홍여행사 대표는 "중국 개별 여행객이 늘어나면서 여행객의 수준이 높아졌다"며 "금한령 이전과 같이 수준 낮은 여행상품을 판매하면 국가 이미지도 손상을 입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3월 금한령 이후 9개월 가까이 굶주리고 있는 중국 전담여행사들은 분명 지금껏 손실을 메우기 위해 또다시 저가 상품으로 여행객 모객에 나설 것"이라며 "중국 전담여행사 관계자들이 매일 대책 마련 회의를 열고 있지만, 뚜렷한 방안이 없어 개별 업체의 양심에 맡기는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중국인 단체 관광객 유치가 확정되지 않음에도 업계에 소문이 도는 것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업계 한 관계자는 "괜히 설레발을 떨다가 오히려 단체관광 자체가 무산돼 분위기에 악영향을 끼치지 않을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 설정 '사드 보복 해빙'?…관광업계 "설레발 대신 덤핑 근절 먼저" 2017.11.14 [레벨:10]메뚜기 244 0
2355 신내림 받으려 타로점집 살던 20대 숨져…온몸에 멍자국 2017.11.14 [레벨:10]메뚜기 920 2
2354 야당의원 아들인 현직 판사, 몰카 찍다 잡히고 수사 불응 2017.11.12 [레벨:10]메뚜기 652 0
2353 토굴서 40대女 토막시신 용의자는 음독사망…무슨 일 있었나 2017.11.12 [레벨:10]메뚜기 462 0
2352 토굴서 훼손된 40대女 시신 발견·용의자 음독 사망 2017.11.11 [레벨:10]메뚜기 414 0
2351 비탈길 세워둔 트레일러 승합차 덮쳐 참변…운전자 입건 2017.11.11 [레벨:10]메뚜기 210 0
2350 제자탈출 돕다 숨진 단원고 '또치쌤' 고창석 교사 영결식 2017.11.11 [레벨:10]메뚜기 418 0
2349 여수 무인텔서 20대 男 숨진 채 발견…경찰, 자살 추정 [1] 2017.11.10 [레벨:10]메뚜기 735 1
2348 의붓손녀 성폭행범 2심 징역25년…판사 "피해자 홀로 고통" 눈물 [1] 2017.11.10 [레벨:10]메뚜기 578 1
2347 [이순간] 4년째 열애중, 우리도 결혼하고 싶어요 2017.11.10 [레벨:10]메뚜기 484 0
2346 코끼리와 가난한 인도 농민의 비극적 충돌 2017.11.09 [레벨:10]메뚜기 682 0
2345 강릉 또래 집단폭행 10대 청소년 6명 전원 소년부 송치 결정 2017.11.09 [레벨:10]메뚜기 329 0
2344 징역 8년 구형 남상태 "경솔·사욕 때문…처벌 달게 받겠다" 2017.11.09 [레벨:10]메뚜기 497 0
2343 "우린 어디로 가나요?"…도심 속 시골학교 '존폐위기' 2017.11.06 [레벨:10]메뚜기 434 0
2342 승용차, 시내버스 추돌후 다리 난간 걸려 '구사일생' 2017.11.06 [레벨:10]메뚜기 361 0
2341 인터넷 음란방송 넉달만에 25억…BJ 대부분은 평범한 여성 [2] 2017.11.06 [레벨:10]메뚜기 865 1
2340 내년 1500여 중학교서 자유학년제 실시…중1 내신 고입에는 제외 2017.11.05 [레벨:10]메뚜기 299 0
2339 여성 9명 남성 71명 ‘집단 성관계’ 제작·유포 83명 적발 [1] 2017.11.05 [레벨:10]메뚜기 1780 2
2338 술취해 홧김에 38년 함께 산 아내 살해한 남편 중형 2017.11.05 [레벨:10]메뚜기 931 1
2337 춤추고 떼창하고 통하면 남녀 합석 … 2030 ‘감주’에 빠지다 2017.11.04 [레벨:10]메뚜기 442 0
2336 '가족여행 초대' 핑계 딸 친구 납치 일당 국내송환 조사 2017.11.04 [레벨:10]메뚜기 491 0
2335 치마에 하이힐 신고 음담패설… 청주 60대 여장男 경찰 입건 [1] 2017.11.04 [레벨:10]메뚜기 409 1
2334 남자화장실서 55명 몰카 찍은 60대, 벌금 500만원 2017.11.04 [레벨:10]메뚜기 165 0
2333 폭력 의사는 왜, 수술할 때 장갑을 다섯 겹이나 꼈을까 2017.11.04 [레벨:10]메뚜기 620 2
2332 한샘 여직원 사내 몰카·성폭행 피해 주장 논란…회사 "사과" 2017.11.04 [레벨:10]메뚜기 17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