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현역 성전환 첫 수술 진행…앞으로 계속 허용되나

 

 

611315110011908189_1_20171116110214690.j

뉴욕타임스는 미국 국방부가 현재 복무 중인 한 병사의 성전환수술을 허용했다고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아프가니스탄에서 복무중인 병사가 성전환수술을 받은 사실을 전하면서 “해당 병사는 성전환수술을 마쳤고 호르몬 치료 단계에 들어간 상태”라고 밝혔다. 

미국 국방부 관계자는 “군사 병원은 성전환을 할 수 있는 요건이 되지 않아 민간 의료기관에서 수술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해당 병사는 국방부 건강보험 프로그램을 통해 수술 비용도 지원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에서 트랜스젠더의 군 복무는 전임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는 허용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후 트랜스젠더의 미군 복무를 금지하는 지침에 서명한 바 있다. 하지만 현역에 대해서는 제임스 매티스 국방부 장관에게 재량권을 넘겼다.

뉴욕타임스는 처음 성전환수술이 진행한 사실을 두고 “트랜스젠더의 군 복무를 제한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지침이 사실상 무력한 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군은 현재 최소 2000명에서 최대 1만1000명이 넘는 현역·예비군이 트랜스젠더로 추정하고 있는 가운데 앞으로도 미군의 성전환수술과 트랜스젠더의 군복무가 가능해질지 주목된다.

 

 

국민일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664 美 캘리포니아 산불 2주째 확산…샌타바버라로 번져 [레벨:10]메뚜기 2017.12.11 220 0
663 美 캘리포니아 초대형 산불 3일째 확산…주민 20만명에 영향 [레벨:10]메뚜기 2017.12.07 460 0
662 “트럼프 툭하면 고함, 비행기서 뛰어내리고 싶었다” file [레벨:1]백만장자 2017.12.05 838 0
661 한인들 잇단 성범죄 체포 [1] [레벨:1]백만장자 2017.12.03 854 1
660 10년간 지하감옥 갇혀 성노예… 풀려난 여성에겐 두 아이까지 [레벨:10]메뚜기 2017.12.02 1780 1
659 탈모증 극복하고 샴푸 모델 된 '러시아 라푼젤' [레벨:10]메뚜기 2017.12.01 553 0
658 “아빠 아닌 약혼자” 50대 남성과 결혼 선언 19세 여성 [레벨:10]메뚜기 2017.12.01 949 0
657 美 10살 소녀가 픽업트럭 몰고 주택에 돌진…사상자는 없어 [레벨:10]메뚜기 2017.11.28 474 0
656 발리 국제공항 29일까지 폐쇄 연장…"화산재 영향" [레벨:10]메뚜기 2017.11.28 335 0
655 '이혼녀' 허락한 英 왕실···해리, 매건 마크리와 약혼 [레벨:10]메뚜기 2017.11.28 909 1
654 '사슴인줄 알고 쐈는데…' 美서 오인총격 40대 여성 사망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1.26 921 0
653 노숙자가 베푼 20달러 친절, 30만 달러로 보답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1.26 2278 17
652 경제훈풍 타고 이동객 역대 최대, 주요 간선도로 체증 시작...인기 여행지는 올랜도, 하와이 등 [레벨:10]메뚜기 2017.11.23 1260 3
651 노숙자 거주지서 자전거 1000대 발견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1.21 1103 0
650 발끈한 트럼프 '그냥 감옥살이하게 내버려뒀어야 했는데…' [레벨:12]id: 차한잔 2017.11.21 2185 3
649 “2세들 70~80%가 한인교회 떠난다” [1]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1.21 1223 1
648 “취업비자 탈락 OPT 유학생, 아직 방법은 있다” [레벨:12]id: 차한잔 2017.11.21 388 0
647 세계 최고령 침팬지 '리틀마마' 79세로 사망 [레벨:10]메뚜기 2017.11.16 602 0
» 미군 현역 성전환 첫 수술 진행…앞으로 계속 허용되나 [레벨:10]메뚜기 2017.11.16 711 0
645 아내도 살해, 美 총격범 "아내를 먼저 쏴 살해 후 무차별 총격 시작" [레벨:10]메뚜기 2017.11.16 926 0
644 무허가 보톡스 시술 한국인 부부 실형 [레벨:12]id: 차한잔 2017.11.07 1369 0
643 치솟는 렌트비에 세입자들 등골 휜다 [레벨:12]id: 차한잔 2017.11.07 1808 1
642 美텍사스 총기난사로 일가족 8명 사망…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1.07 1777 1
641 '개가 개를 물었다'…76만 달러 소송전 [1] [레벨:12]id: 차한잔 2017.11.02 1695 1
640 '뉴욕 트럭테러' 용의자는 우버 기사…'미국 좋아했는데'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1.02 1600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