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도범으로 몰자 십년지기 생매장한 모자 범행 치밀 준비

 

 

자신을 절도범으로 몰리게 했다는 이유로 십년지기 지인을 산 채로 묻어 살해한 50대 여성과 그의 아들이 사전에 범행을 치밀하게 준비한 정황이 속속 나오고 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분당경찰서는 살인 및 사체유기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한 이모씨(55·여)와 아들 박모씨(25)로부터 사전에 범행을 준비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30일 밝혔다.

이씨는 10년 넘게 알고 지낸 지인인 ㄱ씨(49·여)로 인해 절도범으로 몰리자 살해할 것을 마음먹고 범행 전 무릎 통증으로 처방받은 약에서 수면제를 모으기 시작했다. 처방 약 가운데 수면제가 어떤 것인지는 약사에게 물어봐 알고 있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범행 전날인 7월 13일에는 아들 박씨에게 렌터카를 미리 준비하도록 했고, 범행 당일에는 평소 피해자가 좋아하던 믹스 커피를 보온병에 타 가면서 수면제를 섞었다. 

차 안에서 이씨는 ㄱ씨에게 커피를 2잔 마시게 했다. ㄱ씨가 잠에 빠지자 이씨 모자는 강원도 철원 이씨의 남편 박모씨(62·사망) 자택으로 향해 ㄱ씨를 텃밭에 생매장했다. 범행 당시 이씨는 ㄱ씨로 인해 연루된 절도사건 재판을 받고 있어 앙심이 극에 달한 상태였으며, 이 사건으로 지난달 벌금 100만원을 선고받았다. 경찰은 이씨 모자가 사전에 계획해 살인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추가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이씨 등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은 이날 오전 11시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열린다. 구속 여부는 오후에 결정될 예정이다.

현재 경찰은 이씨는 성남수정서 유치장에, 아들 박씨는 분당서 유치장에 입감, 둘을 따로 떼어놨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이날 오전중 ㄱ씨 시신을 부검해 사인을 밝힐 예정이다. 매장된 지 4개월여 만에 발견된 ㄱ씨 시신은 다소 부패가 진행된 상태였으나 육안상 특별한 외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 모자는 지난 7월 14일 지인인 ㄱ씨를 렌터카에 태워 수면제가 든 커피를 마시게 한 뒤 강원도 철원 남편 박씨 소유의 텃밭에 암매장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지난해 6월 “소지품을 좀 갖다달라”는 ㄱ씨의 부탁을 받고 ㄱ씨 옛 동거남의 집에 들어가 ㄱ씨의 옷과 가방 등을 챙겨나왔다가 절도범으로 몰린 것에 불만을 품고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씨는 경찰 조사에서 “절도사건 수사를 받을 때 ㄱ씨가 ‘소지품을 갖다달라는 부탁을 한 적 없다’라고 진술해 (내가) 절도죄로 처벌받게 됐다”고 진술했다. 아들 박씨는 “ㄱ씨를 살해하러 가는데, 같이 가자”는 어머니 이씨의 부탁을 받고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향신문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410 신분 속여 입국 쌍둥이 낳고 13년간 살아온 40대 조선족 집유 2017.12.02 [레벨:10]메뚜기 746 0
2409 게임하는 남친에 불만 폭발…흉기 휘두른 20대 징역형 2017.12.02 [레벨:10]메뚜기 161 0
2408 "날 무시해?" 피해망상에 흉기 휘두른 20대 男 '징역형' 2017.12.02 [레벨:10]메뚜기 110 0
2407 <세상 만사-나라 안>강도 잡아 DNA분석하니… 13년전 살인사건 범인 2017.12.01 [레벨:10]메뚜기 136 0
2406 모텔주인 실수 때문…日여성, 해운대 관광 뒤 숙소 갔더니 웬 남성이 '쿨쿨' 2017.12.01 [레벨:10]메뚜기 522 0
2405 “내 아내랑 바람 폈지?” 폭행·협박문자 50대 ‘집유’ 2017.12.01 [레벨:10]메뚜기 195 0
2404 포항지진에 망천리 논 액상화…"우려할 수준 아냐" 2017.12.01 [레벨:10]메뚜기 123 0
2403 “남자 교감에 성추행 당했다” 남자 교사, 검찰에 수사 의뢰 2017.11.30 [레벨:10]메뚜기 263 0
» 절도범으로 몰자 십년지기 생매장한 모자 범행 치밀 준비 2017.11.30 [레벨:10]메뚜기 218 0
2401 고교생이 면담중 교사 얼굴 때려… 동료교사가 신고 2017.11.30 [레벨:10]메뚜기 190 0
2400 강원도의 눈물… "오징어 씨말라 못살겠다" 2017.11.29 [레벨:10]메뚜기 263 0
2399 필리핀 도주한 한국인 범죄자들 항공기로 '집단송환' 추진 2017.11.29 [레벨:10]메뚜기 470 2
2398 '들개'된 유기견 문제에 …"총쏴 죽여야"vs "근본 해법 아니다" 2017.11.29 [레벨:10]메뚜기 153 0
2397 100억대 투자사기 30대 기획사 대표 징역 3년 2017.11.28 [레벨:10]메뚜기 317 0
2396 "딸기·바나나우유 등 가공유, 4개 중 1개 원유비중 0%" 2017.11.28 [레벨:10]메뚜기 347 0
2395 “너, 고소할 거야” 이별 여성 협박도구로 악용되는 낙태죄 2017.11.28 [레벨:10]메뚜기 254 0
2394 러블리즈 측, "팬사인회 매니저 언행 죄송…과오 인정" 사과 2017.11.27 [레벨:10]메뚜기 265 0
2393 헌법재판관 9명 중 6명 “낙태죄 손질 필요”… ‘합헌’ 뒤집히나 2017.11.27 [레벨:10]메뚜기 267 0
2392 장교후보생 성폭행 혐의 검찰 송치…학교는 덮기 급급 2017.11.27 [레벨:10]메뚜기 264 0
2391 3중 갑질ㆍ툭하면 해고… 은행 경비원 ‘냉가슴’ 2017.11.27 [레벨:10]메뚜기 251 0
2390 한국인 유학생 살해범 6년 만에 검거…국내 도피 뒤 직장생활 2017.11.27 [레벨:10]메뚜기 413 0
2389 "노인 오면 장사 안 된다" "뭐하러 나다니냐" 노인 차별 사회 [1] 2017.11.27 [레벨:10]메뚜기 341 0
2388 7억 뇌물수수 혐의 서울시 공무원 무죄 확정 2017.11.26 [레벨:10]메뚜기 261 0
2387 [더,오래] '후루룩' 소리 내서 커피 마시면 무식한 건가요? 2017.11.26 [레벨:10]메뚜기 287 0
2386 자꾸 먹고 싶은 것도 질환…‘음식 중독’ 주의하세요 2017.11.26 [레벨:10]메뚜기 34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