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교감에 성추행 당했다” 남자 교사, 검찰에 수사 의뢰

 

 

부산의 한 사립고등학교 남자 교사가 동성의 교감에게 강제추행을 당했다며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부산시교육청과 국가인권위원회는 성희롱이 인정된다며 학교 법인에 교감 징계를 요청했지만 학교 측은 미온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 

부산의 한 고등학교 A교사는 지난 28일 같은 학교 B교감을 강제추행과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부산지방검찰청에 고소했다. B교감은 법인 설립자의 둘째 아들이다. 

30일 부산성폭력상담소에 따르면 2015년 5월 B교감이 교무실에 있는 정수기 앞에서 A교사의 엉덩이를 만지며 “이것도 성추행에 해당하느냐”고 말했다. 같은 해 8월에는 교무실에서 남자인 A교사의 가슴을 만지며 지나갔고 2016년 11월에는 화장실에서 소변을 보고 있는 A교사의 엉덩이를 때렸다. 수치심을 느낀 A교사는 지난해 말부터 부산성폭력상담소를 찾아 상담을 받으며 정신적 피해를 호소했다고 한다. 

지난해 12월에 A교사는 B교감으로부터 강제추행을 당했다는 내용으로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국가인권위는 올해 7월 B교감의 행동을 성희롱이라고 판단하고 학교 법인에 B교감을 징계하고 성희롱 대책을 수립할 것을 권고했다. 하지만 학교 측이 국가인권위의 권고사항에도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자 A교사가 직접 이 사실을 교육청에 알렸다. 이후 부산시교육청은 인권위 권고를 토대로 학교 법인에 B교감을 해임할 것을 명령했다. 부산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소속 변호사 29명도 고소 대리인단으로 참여해 A교사를 돕고 나섰다. 

하지만 정작 학교 법인은 몇 달째 징계위원회조차 열지 않고 있는 상태다. 학교 법인 관계자는 “징계 권고에 대한 집행정지 신청을 법원이 받아들여 지금 당장 B교감을 징계할 이유가 없다”며 “행정 소송이 마무리되면 결과에 따라 징계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B교감은 법인 측과 입장이 같다며 취재진의 인터뷰 요청에 응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410 신분 속여 입국 쌍둥이 낳고 13년간 살아온 40대 조선족 집유 2017.12.02 [레벨:10]메뚜기 746 0
2409 게임하는 남친에 불만 폭발…흉기 휘두른 20대 징역형 2017.12.02 [레벨:10]메뚜기 161 0
2408 "날 무시해?" 피해망상에 흉기 휘두른 20대 男 '징역형' 2017.12.02 [레벨:10]메뚜기 110 0
2407 <세상 만사-나라 안>강도 잡아 DNA분석하니… 13년전 살인사건 범인 2017.12.01 [레벨:10]메뚜기 136 0
2406 모텔주인 실수 때문…日여성, 해운대 관광 뒤 숙소 갔더니 웬 남성이 '쿨쿨' 2017.12.01 [레벨:10]메뚜기 522 0
2405 “내 아내랑 바람 폈지?” 폭행·협박문자 50대 ‘집유’ 2017.12.01 [레벨:10]메뚜기 195 0
2404 포항지진에 망천리 논 액상화…"우려할 수준 아냐" 2017.12.01 [레벨:10]메뚜기 123 0
» “남자 교감에 성추행 당했다” 남자 교사, 검찰에 수사 의뢰 2017.11.30 [레벨:10]메뚜기 263 0
2402 절도범으로 몰자 십년지기 생매장한 모자 범행 치밀 준비 2017.11.30 [레벨:10]메뚜기 218 0
2401 고교생이 면담중 교사 얼굴 때려… 동료교사가 신고 2017.11.30 [레벨:10]메뚜기 190 0
2400 강원도의 눈물… "오징어 씨말라 못살겠다" 2017.11.29 [레벨:10]메뚜기 263 0
2399 필리핀 도주한 한국인 범죄자들 항공기로 '집단송환' 추진 2017.11.29 [레벨:10]메뚜기 470 2
2398 '들개'된 유기견 문제에 …"총쏴 죽여야"vs "근본 해법 아니다" 2017.11.29 [레벨:10]메뚜기 153 0
2397 100억대 투자사기 30대 기획사 대표 징역 3년 2017.11.28 [레벨:10]메뚜기 317 0
2396 "딸기·바나나우유 등 가공유, 4개 중 1개 원유비중 0%" 2017.11.28 [레벨:10]메뚜기 347 0
2395 “너, 고소할 거야” 이별 여성 협박도구로 악용되는 낙태죄 2017.11.28 [레벨:10]메뚜기 254 0
2394 러블리즈 측, "팬사인회 매니저 언행 죄송…과오 인정" 사과 2017.11.27 [레벨:10]메뚜기 265 0
2393 헌법재판관 9명 중 6명 “낙태죄 손질 필요”… ‘합헌’ 뒤집히나 2017.11.27 [레벨:10]메뚜기 267 0
2392 장교후보생 성폭행 혐의 검찰 송치…학교는 덮기 급급 2017.11.27 [레벨:10]메뚜기 264 0
2391 3중 갑질ㆍ툭하면 해고… 은행 경비원 ‘냉가슴’ 2017.11.27 [레벨:10]메뚜기 251 0
2390 한국인 유학생 살해범 6년 만에 검거…국내 도피 뒤 직장생활 2017.11.27 [레벨:10]메뚜기 413 0
2389 "노인 오면 장사 안 된다" "뭐하러 나다니냐" 노인 차별 사회 [1] 2017.11.27 [레벨:10]메뚜기 341 0
2388 7억 뇌물수수 혐의 서울시 공무원 무죄 확정 2017.11.26 [레벨:10]메뚜기 261 0
2387 [더,오래] '후루룩' 소리 내서 커피 마시면 무식한 건가요? 2017.11.26 [레벨:10]메뚜기 287 0
2386 자꾸 먹고 싶은 것도 질환…‘음식 중독’ 주의하세요 2017.11.26 [레벨:10]메뚜기 34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