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텔주인 실수 때문…日여성, 해운대 관광 뒤 숙소 갔더니 웬 남성이 '쿨쿨'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모텔 업주의 실수로 이미 배정된 객실에 들어갔다가 다른 손님의 금품을 훔친 혐의(절도)로 A(44)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일본인 여성 여행객 B(28)씨는 지난 29일 남자친구와 함께 부산 해운대로 여행을 왔다. B씨 일행은 이날 오후 1시쯤 해운대 우동에 도착한 뒤 한 모텔을 숙소로 정하고 짐을 풀었다. B씨는 최소한의 비용을 챙긴 채 객실 열쇠를 모텔 주인에게 맡기고 남자친구와 관광을 나갔다.

이후 모텔로 돌아온 B씨는 모텔 주인에게 맡기고 나간 열쇠를 요구했다. 모텔 주인은 열쇠가 없어졌다며 마스터키를 들고 B씨와 함께 해당 객실로 올라갔다.

이들은 객실 문을 열자마자 A씨가 침대 위에서 자고 있었던 것을 확인했고, 모텔 주인은 이때 자신의 실수를 알아차렸다. B씨 일행이 객실을 비운 사이 실수로 A씨에게 같은 방을 배정한 것이다. 모텔 업주는 방을 잘못 배정했다며 즉각 사과했다.

B씨 일행은 두고 간 여행용 가방부터 확인했다. 이들은 가방 안에 한화 50만원과 엔화 20만엔(약 193만원) 등 240만원 가량의 여행 비용과 귀금속을 넣어뒀다. 확인 결과 현금과 30만원 상당의 목걸이가 사라졌다. B씨는 A씨가 훔쳐갔다고 확신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경찰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하고 B씨에게 사과했다. 화물차 운전기사인 A씨는 이날 건설 자재를 부산으로 운반했고, 잠을 잔 뒤 30일 경기도 남양주 자신의 집으로 귀가할 생각이었다.

그러나 들어간 객실에 웬 여행용 가방이 있었고, 호기심에 이를 열었다가 현금과 귀금속을 발견하고 이를 자신의 가방으로 옮겼다고 했다.

A씨는 "주인이 다시 올라올 거라는 생각은 하지 않았느냐"는 경찰의 질문에 "10시간 넘게 운전한 상태라 너무 피곤한 상태였다. 그냥 잤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모텔 업주가 방 배정을 잘못해서 사건이 벌어졌다"며 "A씨가 호기심에 가방을 열어보고 순간적으로 욕심이 생긴 것 같다"고 말했다.

 

조선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410 신분 속여 입국 쌍둥이 낳고 13년간 살아온 40대 조선족 집유 2017.12.02 [레벨:10]메뚜기 746 0
2409 게임하는 남친에 불만 폭발…흉기 휘두른 20대 징역형 2017.12.02 [레벨:10]메뚜기 161 0
2408 "날 무시해?" 피해망상에 흉기 휘두른 20대 男 '징역형' 2017.12.02 [레벨:10]메뚜기 110 0
2407 <세상 만사-나라 안>강도 잡아 DNA분석하니… 13년전 살인사건 범인 2017.12.01 [레벨:10]메뚜기 136 0
» 모텔주인 실수 때문…日여성, 해운대 관광 뒤 숙소 갔더니 웬 남성이 '쿨쿨' 2017.12.01 [레벨:10]메뚜기 522 0
2405 “내 아내랑 바람 폈지?” 폭행·협박문자 50대 ‘집유’ 2017.12.01 [레벨:10]메뚜기 195 0
2404 포항지진에 망천리 논 액상화…"우려할 수준 아냐" 2017.12.01 [레벨:10]메뚜기 123 0
2403 “남자 교감에 성추행 당했다” 남자 교사, 검찰에 수사 의뢰 2017.11.30 [레벨:10]메뚜기 263 0
2402 절도범으로 몰자 십년지기 생매장한 모자 범행 치밀 준비 2017.11.30 [레벨:10]메뚜기 218 0
2401 고교생이 면담중 교사 얼굴 때려… 동료교사가 신고 2017.11.30 [레벨:10]메뚜기 190 0
2400 강원도의 눈물… "오징어 씨말라 못살겠다" 2017.11.29 [레벨:10]메뚜기 263 0
2399 필리핀 도주한 한국인 범죄자들 항공기로 '집단송환' 추진 2017.11.29 [레벨:10]메뚜기 470 2
2398 '들개'된 유기견 문제에 …"총쏴 죽여야"vs "근본 해법 아니다" 2017.11.29 [레벨:10]메뚜기 153 0
2397 100억대 투자사기 30대 기획사 대표 징역 3년 2017.11.28 [레벨:10]메뚜기 317 0
2396 "딸기·바나나우유 등 가공유, 4개 중 1개 원유비중 0%" 2017.11.28 [레벨:10]메뚜기 347 0
2395 “너, 고소할 거야” 이별 여성 협박도구로 악용되는 낙태죄 2017.11.28 [레벨:10]메뚜기 254 0
2394 러블리즈 측, "팬사인회 매니저 언행 죄송…과오 인정" 사과 2017.11.27 [레벨:10]메뚜기 265 0
2393 헌법재판관 9명 중 6명 “낙태죄 손질 필요”… ‘합헌’ 뒤집히나 2017.11.27 [레벨:10]메뚜기 267 0
2392 장교후보생 성폭행 혐의 검찰 송치…학교는 덮기 급급 2017.11.27 [레벨:10]메뚜기 264 0
2391 3중 갑질ㆍ툭하면 해고… 은행 경비원 ‘냉가슴’ 2017.11.27 [레벨:10]메뚜기 251 0
2390 한국인 유학생 살해범 6년 만에 검거…국내 도피 뒤 직장생활 2017.11.27 [레벨:10]메뚜기 413 0
2389 "노인 오면 장사 안 된다" "뭐하러 나다니냐" 노인 차별 사회 [1] 2017.11.27 [레벨:10]메뚜기 341 0
2388 7억 뇌물수수 혐의 서울시 공무원 무죄 확정 2017.11.26 [레벨:10]메뚜기 261 0
2387 [더,오래] '후루룩' 소리 내서 커피 마시면 무식한 건가요? 2017.11.26 [레벨:10]메뚜기 287 0
2386 자꾸 먹고 싶은 것도 질환…‘음식 중독’ 주의하세요 2017.11.26 [레벨:10]메뚜기 34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