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간 지하감옥 갇혀 성노예… 풀려난 여성에겐 두 아이까지

 

 

611212110011948707_1_20171202083118631.j

사진=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홈페이지



루마니아의 20대 여성이 이탈리아 남성에게 납치돼 10년 동안 지하 감옥에 감금돼 강간과 폭행을 당한 사실이 뒤늦게 세상에 밝혀졌다.

이탈리아 매체 ‘라레푸블리카’는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납치 용의자 알로이시오 조르다노가 차량 점검을 하려고 차를 세웠다가 경찰에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체포 시점은 같은 달 26일이다. 이 매체의 보도는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세계 언론을 타고 전해졌다.

경찰은 조르다노와 함께 있던 남자아이의 더러운 행색을 수상히 여겨 아이가 사는 곳을 보자고 요구했다. 이탈리아 남부 지젤리아 근처 시골의 헐어빠진 오두막집 한 채를 발견했다. 

집 내부에는 빗장에 묶여 마치 노예와 같은 행색을 한 여성이 있었다. 집은 쥐와 벌레로 들끓었고 전기나 수도 장치도 없었다. 화장실을 대신하는 나무 의자 아래에 놓인 플라스틱 양동이와 판지로 만든 침대가 전부였다.

29세로 밝혀진 여성에겐 9세 아들과 3세 딸이 있었다. 일상적인 폭력에도 어떤 의료적 조치도 받지 못한 상태였다. 조르다노는 여성의 상처를 낚싯줄로 꿰맸다. 

조르다노는 1995년 여성 유괴 및 성폭행 혐의로 5년형을 선고받고 수감됐다 4년 뒤 모범수로 풀려났다. 그 이후 집으로 돌아온 그는 불치병에 걸린 아내의 간병인이었던 피해 여성을 만났다. 

2007년 조르다노의 아내가 세상을 떠나면서 피해 여성의 악몽이 시작됐다. 당시 그녀의 나이는 19세였다. 그녀는 “조르다노로부터 ‘지낼 장소를 마련해주겠다’는 말을 듣고 창고 밑 비밀 장소로 끌려갔고 10년 동안 바깥세상과 차단됐다”며 “1년 동안은 씻지도 못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여성은 10년 동안 조르다노에게 성관계를 강요 당했다. 그렇게 아들과 딸을 낳게 됐다. 경찰에 따르면 조르다노는 여성을 학대하는 동안 아이들이 지켜보게 했으며 9세 아들에게 그녀를 폭행하도록 지시하기도 했다. 경찰은 피해 여성의 가슴과 가랑이를 포함해 곳곳에서 폭행의 상처를 발견했다. 

현재 여성은 아이들과 함께 알려지지 않은 장소로 옮겨져 보호를 받고 있다. 조르다노는 학대·감금·성폭행 등의 혐의로 기소됐다.

 

 

국민일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663 美 캘리포니아 초대형 산불 3일째 확산…주민 20만명에 영향 [레벨:10]메뚜기 2017.12.07 432 0
662 “트럼프 툭하면 고함, 비행기서 뛰어내리고 싶었다” [1] file [레벨:1]백만장자 2017.12.05 800 0
661 한인들 잇단 성범죄 체포 [1] [레벨:1]백만장자 2017.12.03 759 1
» 10년간 지하감옥 갇혀 성노예… 풀려난 여성에겐 두 아이까지 [1] [레벨:10]메뚜기 2017.12.02 1673 0
659 탈모증 극복하고 샴푸 모델 된 '러시아 라푼젤' [레벨:10]메뚜기 2017.12.01 533 0
658 “아빠 아닌 약혼자” 50대 남성과 결혼 선언 19세 여성 [레벨:10]메뚜기 2017.12.01 930 0
657 美 10살 소녀가 픽업트럭 몰고 주택에 돌진…사상자는 없어 [레벨:10]메뚜기 2017.11.28 463 0
656 발리 국제공항 29일까지 폐쇄 연장…"화산재 영향" [레벨:10]메뚜기 2017.11.28 324 0
655 '이혼녀' 허락한 英 왕실···해리, 매건 마크리와 약혼 [레벨:10]메뚜기 2017.11.28 840 1
654 '사슴인줄 알고 쐈는데…' 美서 오인총격 40대 여성 사망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1.26 908 0
653 노숙자가 베푼 20달러 친절, 30만 달러로 보답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1.26 2219 17
652 경제훈풍 타고 이동객 역대 최대, 주요 간선도로 체증 시작...인기 여행지는 올랜도, 하와이 등 [레벨:10]메뚜기 2017.11.23 1229 3
651 노숙자 거주지서 자전거 1000대 발견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1.21 1089 0
650 발끈한 트럼프 '그냥 감옥살이하게 내버려뒀어야 했는데…' [레벨:12]id: 차한잔 2017.11.21 2153 3
649 “2세들 70~80%가 한인교회 떠난다” [1]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1.21 1189 1
648 “취업비자 탈락 OPT 유학생, 아직 방법은 있다” [레벨:12]id: 차한잔 2017.11.21 377 0
647 세계 최고령 침팬지 '리틀마마' 79세로 사망 [레벨:10]메뚜기 2017.11.16 592 0
646 미군 현역 성전환 첫 수술 진행…앞으로 계속 허용되나 [레벨:10]메뚜기 2017.11.16 699 0
645 아내도 살해, 美 총격범 "아내를 먼저 쏴 살해 후 무차별 총격 시작" [레벨:10]메뚜기 2017.11.16 915 0
644 무허가 보톡스 시술 한국인 부부 실형 [레벨:12]id: 차한잔 2017.11.07 1358 0
643 치솟는 렌트비에 세입자들 등골 휜다 [레벨:12]id: 차한잔 2017.11.07 1777 1
642 美텍사스 총기난사로 일가족 8명 사망…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1.07 1746 1
641 '개가 개를 물었다'…76만 달러 소송전 [1] [레벨:12]id: 차한잔 2017.11.02 1665 1
640 '뉴욕 트럭테러' 용의자는 우버 기사…'미국 좋아했는데'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1.02 1569 1
639 우리 사랑의 증인은…프로포즈 지켜본 '아기 하마' [레벨:10]메뚜기 2017.10.29 841 0
 뉴스 조회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