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들 잇단 성범죄 체포

2017.12.03 09:53

[레벨:1]백만장자 조회 수:854 추천:1

유명인들의 잇단 성추문으로 전국이 떠들썩한 가운데 전국에서 한인들이 성범죄 혐의로 연달아 체포됐다.

ABC6에 따르면 오하이오주 온타리오의 셸비 고등학교에서 밴드 지도교사로 재직 중이던 현모(27)씨가 성폭행 혐의로 체포됐다. 

 

온타리오 경찰국에 따르면 지난달 20일 밤과 21일 새벽에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은 21일 오전 11시께 성폭행 신고를 받고 현씨의 집으로 출동했다. 현씨는 그 당시 자살을 시도했으나 경찰에게 체포됐다. 경찰은 사건과 관련해 현씨의 집에서 침대시트, 속옷 등을 수집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교육구는 지난달 28일 현씨의 교사 자격을 박탈했다. 학교 측은 “사건이 발생한 시간은 업무시간이 아니었고, 학교 밖에서 발생한 일”이라며 “셸비 교육구에 소속된 학생과 다른 교사들은 이번 사건과 관련 없다”고 밝히며 교육구는 이번 사건과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현씨는 오하이오 주립대를 졸업하고 지난 2015년 5월부터 셸비 고교의 밴드 감독으로 고용되었으며, 1년 계약이 끝나고 지난 4월 계약을 갱신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 캔자스주에서는 한인 대학생이 성추행으로 유죄 평결을 받았다. 

캔자스 대학을 다니던 장모(20)씨는 학교 기숙사에서 이성의 몸을 더듬은 혐의로 기소돼 배심원단으로부터 유죄 평결을 받았다.

WIBW 뉴스에 따르면 장씨는 지난해 9월 자신의 기숙사 방에 있는 침대에 앉아 있던 여학생의 몸을 더듬은 혐의로 체포됐다. 

장씨는 “상대방과 동의 하에 몸을 더듬었으며, 그녀가 분위기를 조성했다”고 주장했으나 법원은 이를 인정하지 않았다. 

 

한국일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664 美 캘리포니아 산불 2주째 확산…샌타바버라로 번져 [레벨:10]메뚜기 2017.12.11 220 0
663 美 캘리포니아 초대형 산불 3일째 확산…주민 20만명에 영향 [레벨:10]메뚜기 2017.12.07 460 0
662 “트럼프 툭하면 고함, 비행기서 뛰어내리고 싶었다” file [레벨:1]백만장자 2017.12.05 838 0
» 한인들 잇단 성범죄 체포 [1] [레벨:1]백만장자 2017.12.03 854 1
660 10년간 지하감옥 갇혀 성노예… 풀려난 여성에겐 두 아이까지 [레벨:10]메뚜기 2017.12.02 1780 1
659 탈모증 극복하고 샴푸 모델 된 '러시아 라푼젤' [레벨:10]메뚜기 2017.12.01 553 0
658 “아빠 아닌 약혼자” 50대 남성과 결혼 선언 19세 여성 [레벨:10]메뚜기 2017.12.01 949 0
657 美 10살 소녀가 픽업트럭 몰고 주택에 돌진…사상자는 없어 [레벨:10]메뚜기 2017.11.28 474 0
656 발리 국제공항 29일까지 폐쇄 연장…"화산재 영향" [레벨:10]메뚜기 2017.11.28 335 0
655 '이혼녀' 허락한 英 왕실···해리, 매건 마크리와 약혼 [레벨:10]메뚜기 2017.11.28 909 1
654 '사슴인줄 알고 쐈는데…' 美서 오인총격 40대 여성 사망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1.26 921 0
653 노숙자가 베푼 20달러 친절, 30만 달러로 보답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1.26 2278 17
652 경제훈풍 타고 이동객 역대 최대, 주요 간선도로 체증 시작...인기 여행지는 올랜도, 하와이 등 [레벨:10]메뚜기 2017.11.23 1260 3
651 노숙자 거주지서 자전거 1000대 발견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1.21 1103 0
650 발끈한 트럼프 '그냥 감옥살이하게 내버려뒀어야 했는데…' [레벨:12]id: 차한잔 2017.11.21 2185 3
649 “2세들 70~80%가 한인교회 떠난다” [1]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1.21 1223 1
648 “취업비자 탈락 OPT 유학생, 아직 방법은 있다” [레벨:12]id: 차한잔 2017.11.21 388 0
647 세계 최고령 침팬지 '리틀마마' 79세로 사망 [레벨:10]메뚜기 2017.11.16 602 0
646 미군 현역 성전환 첫 수술 진행…앞으로 계속 허용되나 [레벨:10]메뚜기 2017.11.16 711 0
645 아내도 살해, 美 총격범 "아내를 먼저 쏴 살해 후 무차별 총격 시작" [레벨:10]메뚜기 2017.11.16 926 0
644 무허가 보톡스 시술 한국인 부부 실형 [레벨:12]id: 차한잔 2017.11.07 1369 0
643 치솟는 렌트비에 세입자들 등골 휜다 [레벨:12]id: 차한잔 2017.11.07 1808 1
642 美텍사스 총기난사로 일가족 8명 사망…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1.07 1777 1
641 '개가 개를 물었다'…76만 달러 소송전 [1] [레벨:12]id: 차한잔 2017.11.02 1695 1
640 '뉴욕 트럭테러' 용의자는 우버 기사…'미국 좋아했는데'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1.02 1600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