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로 풀고 담배로 삭이고… '화병'만 남은 직장인들

 

 

음주 의존도 커진 2030세대 / 월간폭음률 남성 58%·여성 36% / 19∼39세 남성 흡연율 47% 달해 / 비만·고혈압 등 질병 이어질 우려 / 스트레스 탓 화병 5년 새 53% 증가 / “기업, 체계적 건강관리 도입해야”

 

20171204004943_0_20171204233030665.jpg?t
 

대기업에 다니는 5년차 회사원 박모(33)씨의 별명은 ‘부처’다. 직장 상사의 트집이나 인격모독성 질책을 잘 견뎌내고 주위에 배려심이 깊고 화도 좀처럼 잘 내지 않아서다.

하지만 박씨도 인간이기에 스트레스가 없을 리 만무하다. 그는 그걸 술로 풀어왔다. 그러던 박씨가 최근 ‘화병’ 진단을 받았다. 스트레스와 음주 등이 쌓인 탓이다.

박씨는 “스트레스를 주변에 일일이 말하기도 그래서 혼자 꾹꾹 누르면서 술로 푸는 경우가 많았다”며 “화가 나도 그냥 참다 보니 병이 된 것 같다”고 씁쓸해했다.

20∼30대 직장인들의 건강에 ‘빨간불’이 켜졌다. 잦은 회식과 야근으로 ‘저녁 있는 삶’은 언감생심이고 많은 스트레스에 따른 흡연, 폭음으로 젊은이들의 건강이 위협받고 있어서다. 기업과 정부, 사회의 관심과 적극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20171204004857_0_20171204233030697.jpg?t


 

20171204004817_0_20171204233030677.jpg?t
 

4일 보건복지부의 ‘2016년도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에 따르면 건강에 좋지 않은 습관들이 다른 연령층보다 20∼30대에서 두드러졌다.

남성 흡연율은 19~39세가 46.7%로 40세 이상의 35.0%에 비해 10%포인트 이상 높았다.

‘월간폭음률’(최근 1년간 월 1회 이상 한 번의 술자리에서 남성 7잔, 여성 5잔 이상 음주)도 20~30대 남성, 여성이 각각 58.2%, 36.2%로 40세 이상 남성(48.8%)과 여성(13.7%)보다 높았다. 

중견기업 영업사원 백모(32)씨의 생활은 이 같은 ‘건강불량 생활’의 종합판이다.

그는 1주일에 4번 정도 술을 마시며 회식이나 업무 술자리가 없을 땐 ‘혼술’이라도 즐긴다. 

백씨는 “스트레스를 딱히 풀 데가 없다 보니 폭음이 잦고 담배도 늘었다. 술을 많이 마신 다음날이면 조금이라도 더 자려고 아침 식사를 거르게 된다”고 말했다.

 
20171204004843_0_20171204233030685.jpg?t
 

술, 담배를 하지 않는다고 해도 업무 스트레스는 피할 수 없다. 스트레스는 여성에게 난임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다.

직장인 김모(29·여)씨는 올 하반기에 중요한 프로젝트를 맡았다. 입사 이후 부여받은 가장 큰 업무다 보니 ‘잘해야 한다’는 압박감이 컸다. 그래서인지 석 달 전부터 생리가 멈췄다. 소화 불량에 어지럼증까지 겹쳐 병원에 갔더니 ‘다낭성 난소 증후군’이란 진단을 받았다.

김씨는 “의사가 극심한 스트레스가 생리불순의 원인이라며 난임이 될 수도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하더라”며 한숨을 내쉬었다.

 

스트레스 등으로 인한 젊은이들의 ‘화병’도 크게 늘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홧병으로 한방 병원을 찾은 20∼30대 환자가 지난해 2859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2011년 1867명에서 53%나 늘어난 수치다. 

전문가들은 직장 문화의 변화 등과 함께 무엇보다 기업의 역할을 강조한다.

윤영호 서울대 의과대학 교수(가정의학과)는 “대부분의 기업이 직원을 위해 일회성 건강검진 정도만 제공하고 있다”며 “기업이 체계적인 건강관리 프로그램을 도입한다면 업무 효율성도 높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 또한 직장인들의 건강 문제에 적극 개입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도 적지 않다.

유호신 고려대 간호대 교수는 “우리나라 직장인 건강문제는 개인, 회사, 정부 누구도 신경 쓰지 않는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며 “미국에선 회사에서 당뇨병관리프로그램을 시행하면 회사의 건강보험료 할인 등의 혜택을 주는데 국내에도 이런 대책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세계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435 [2017스투영화결산] 홍상수·김민희에 '분노' 김주혁 사망에 '침통' new 2017.12.12 [레벨:10]메뚜기 57 0
2434 윤계상 측 "침대업체 여러 차례 사과..A씨 선처 없다" new 2017.12.12 [레벨:10]메뚜기 39 0
2433 200만명 뛰어든 '거대한 투기판' new 2017.12.12 [레벨:10]메뚜기 40 0
2432 "30억 번 사람 있대"… 비트코인 환상에 주부·학생까지 빠져든다 new 2017.12.12 [레벨:10]메뚜기 53 0
2431 경호학과 남학생 여러 명이 여학생들 집단폭행…경찰 "쌍방 조사 중" 2017.12.11 [레벨:10]메뚜기 363 0
2430 내년부터 아파트 층간흡연 막는다…신고시 경비원 출동 2017.12.11 [레벨:10]메뚜기 93 0
2429 '전교 여학생 ⅓ 추행' 여주 고교교사 2명 파면 2017.12.11 [레벨:10]메뚜기 293 1
2428 13년 전 노래방 여주인 살해범 8년 전 다른 노래방서도 살인 2017.12.11 [레벨:10]메뚜기 134 0
2427 폭음에 몸 상하고 성희롱에 맘 다치고…"막장 송년회 싫어요" 2017.12.08 [레벨:10]메뚜기 190 0
2426 대머리 걱정하셨던 분들에게 희소식…탈모 ‘격세유전’ 근거 없다 [1] 2017.12.08 [레벨:10]메뚜기 239 0
2425 십년지기 생매장한 50대 여성 진짜 이유는…“‘청부 통정’ 알려질까 봐” 2017.12.07 [레벨:10]메뚜기 408 0
2424 한국 원전, 中 꺾고 8년만에 수출길 2017.12.07 [레벨:10]메뚜기 169 0
2423 신촌 대학가에 월세 10만원대 공공기숙사 생긴다 2017.12.07 [레벨:10]메뚜기 221 0
2422 女동창 18명 사진 음란물 합성해 유포한 10대 남성 징역 2017.12.06 [레벨:10]메뚜기 672 1
2421 몰려다니던 유커 사라진 제주, 한달살기·체험관광 붐 2017.12.06 [레벨:10]메뚜기 188 0
2420 남이섬 中관광객 80% 줄었지만 동남아 중산층 공략 '겨울 성수기' 2017.12.06 [레벨:10]메뚜기 165 0
2419 검은 연기 내뿜던 제주 동네 목욕탕·여관이 갤러리로 탈바꿈 2017.12.06 [레벨:10]메뚜기 156 0
2418 꽁꽁 얼어붙은 인력시장…땀이 그리운 일용직 노동자 '한숨' 2017.12.05 [레벨:10]메뚜기 248 1
» 술로 풀고 담배로 삭이고… '화병'만 남은 직장인들 2017.12.05 [레벨:10]메뚜기 148 0
2416 출근시간 주차 시비 끝에 분노한 30대…쇠파이프 휘둘러 2017.12.05 [레벨:10]메뚜기 122 0
2415 차디찬 바닷물 목까지 차올라… “말 그만해, 산소 없어져” 2017.12.05 [레벨:10]메뚜기 121 0
2414 ‘연봉 4000만원도 최저임금’ 이번엔 바뀌나 2017.12.05 [레벨:10]메뚜기 111 0
2413 인천 영흥도 해상서 시신 1구 발견…신원 확인 중 2017.12.05 [레벨:10]메뚜기 46 0
2412 개 주인 장보는 사이 반려견 데리고 간 40대 입건 2017.12.04 [레벨:10]메뚜기 339 1
2411 밤샘 수색에도 실종자 2명 못 찾아…선창1호 인천항 예인 2017.12.04 [레벨:10]메뚜기 117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