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jpg

“빅맥과 피자, 다이어트 콜라…. 도널드 트럼프 후보의 대선 캠프 전용 비행기에는 패스트푸드가 넘쳤다. 참모들은 종종 낙하산을 타고 비행기에서 뛰어내리고 싶을 만큼 트럼프에게 심하게 깨졌다.” 

워싱턴포스트(WP)는 5일(현지시간) 출간하는 트럼프 캠프의 내밀한 목격담 『렛 트럼프 비 트럼프』를 사전 입수해 보도했다. 지난해 대선 당시 트럼프 캠프 선거대책본부장을 맡았던 코리 루언다우스키(사진)와 데이비드 보시 부본부장이 쓴 책이다. 루언다우스키는 한때 트럼프 캠프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했지만 지난해 6월 캠프를 떠난 뒤 정치평론가로 활동하고 있다. 

WP에 따르면 ‘트럼프 포스 원’ 비행기 안에선 엘튼 존 노래가 시끄럽게 울려 퍼져 대화를 나누기 어려웠다. 캠프에서 언론담당 비서였던 호프 힉스(28)는 트럼프의 바지를 스팀 다리미로 다렸다. 트럼프가 바지를 입은 채로다. 

트럼프는 저녁을 맥도날드에서 주문할 땐 늘 빅맥 2개, 생선 버거 2개, 초코쉐이크를 시켰다. 총 2420칼로리로 성인 남성의 하루 열량을 한 끼에 먹는 셈이다. 트럼프의 비행기에선 맥도날드, KFC, 피자와 다이어트 콜라가 주식이었다. 저자는 “트럼프의 식사 시간을 맞추는 건 대선 준비보다 중요했다”고 묘사했다. 참모들이 비행기가 출발하기 전 따뜻한 패스트푸드를 비행기로 제때 나르는 데 총력을 기울였다는 것이다. 

트럼프는 캠프 참모들에게 걸핏하면 화를 내고 소리 질렀다고 한다. 저자는 “그의 격노를 때론 받아들이기 힘들었다. 그럴 때면 낙하산을 타고 비행기에서 뛰어내리고 싶었지만, 점차 익숙해졌다”고 썼다. 

한번은 폴 매너포트 선거대책위원장이 “트럼프가 더는 TV에 나오면 안 된다”면서 대신 출연하기로 한 적이 있다. 매너포트는 나중에 루언다우스키의 뒤를 이어 선대본부장에 오른 인물이다. 루언다우스키는 트럼프가 그 순간 지금껏 본 중 가장 많이 화가 났다고 밝혔다. 트럼프는 휴대전화가 터지는 고도까지 헬기 고도를 최대한 낮추라고 조종사에게 지시한 뒤 전화를 걸어 폭언을 퍼부었다고 한다. 루언다우스키는 해고 통보도 트럼프의 아들을 통해 받았다. 

 

중앙일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664 美 캘리포니아 산불 2주째 확산…샌타바버라로 번져 [레벨:10]메뚜기 2017.12.11 220 0
663 美 캘리포니아 초대형 산불 3일째 확산…주민 20만명에 영향 [레벨:10]메뚜기 2017.12.07 460 0
» “트럼프 툭하면 고함, 비행기서 뛰어내리고 싶었다” file [레벨:1]백만장자 2017.12.05 838 0
661 한인들 잇단 성범죄 체포 [1] [레벨:1]백만장자 2017.12.03 854 1
660 10년간 지하감옥 갇혀 성노예… 풀려난 여성에겐 두 아이까지 [레벨:10]메뚜기 2017.12.02 1780 1
659 탈모증 극복하고 샴푸 모델 된 '러시아 라푼젤' [레벨:10]메뚜기 2017.12.01 553 0
658 “아빠 아닌 약혼자” 50대 남성과 결혼 선언 19세 여성 [레벨:10]메뚜기 2017.12.01 949 0
657 美 10살 소녀가 픽업트럭 몰고 주택에 돌진…사상자는 없어 [레벨:10]메뚜기 2017.11.28 474 0
656 발리 국제공항 29일까지 폐쇄 연장…"화산재 영향" [레벨:10]메뚜기 2017.11.28 335 0
655 '이혼녀' 허락한 英 왕실···해리, 매건 마크리와 약혼 [레벨:10]메뚜기 2017.11.28 909 1
654 '사슴인줄 알고 쐈는데…' 美서 오인총격 40대 여성 사망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1.26 921 0
653 노숙자가 베푼 20달러 친절, 30만 달러로 보답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1.26 2278 17
652 경제훈풍 타고 이동객 역대 최대, 주요 간선도로 체증 시작...인기 여행지는 올랜도, 하와이 등 [레벨:10]메뚜기 2017.11.23 1260 3
651 노숙자 거주지서 자전거 1000대 발견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1.21 1103 0
650 발끈한 트럼프 '그냥 감옥살이하게 내버려뒀어야 했는데…' [레벨:12]id: 차한잔 2017.11.21 2185 3
649 “2세들 70~80%가 한인교회 떠난다” [1]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1.21 1223 1
648 “취업비자 탈락 OPT 유학생, 아직 방법은 있다” [레벨:12]id: 차한잔 2017.11.21 388 0
647 세계 최고령 침팬지 '리틀마마' 79세로 사망 [레벨:10]메뚜기 2017.11.16 602 0
646 미군 현역 성전환 첫 수술 진행…앞으로 계속 허용되나 [레벨:10]메뚜기 2017.11.16 711 0
645 아내도 살해, 美 총격범 "아내를 먼저 쏴 살해 후 무차별 총격 시작" [레벨:10]메뚜기 2017.11.16 926 0
644 무허가 보톡스 시술 한국인 부부 실형 [레벨:12]id: 차한잔 2017.11.07 1369 0
643 치솟는 렌트비에 세입자들 등골 휜다 [레벨:12]id: 차한잔 2017.11.07 1808 1
642 美텍사스 총기난사로 일가족 8명 사망…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1.07 1777 1
641 '개가 개를 물었다'…76만 달러 소송전 [1] [레벨:12]id: 차한잔 2017.11.02 1695 1
640 '뉴욕 트럭테러' 용의자는 우버 기사…'미국 좋아했는데'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1.02 1600 1